전체뉴스 1-10 / 8,2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SG, 두산에 완승…'외국인 듀오' 폰트 호투·크론 맹타

    ... 무사사구 9탈삼진 3실점으로 마운드를 든든하게 지켰고, 크론은 시즌 9호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SSG는 2-3으로 뒤지던 4회에 타선의 응집력으로 대거 4득점 하면서 흐름을 가져왔다. 이재원, 추신수의 연속 안타와 최지훈의 볼넷으로 두산 선발 최승용을 마운드에서 쫓아낸 뒤 바뀐 투수 박정수의 제구력 난조를 틈타 대량 득점했다. 최정이 스트레이트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올렸고, 크론 타석 때 박정수의 폭투로 3루 주자 추신수가 ...

    한국경제 | 2022.05.19 21:58 | YONHAP

  • thumbnail
    김원형 SSG 감독, 불펜 개편…"최민준 믿고 큰 역할 맡긴다"

    ... 2018년 입단한 최민준은 지난해 38경기에 출전해 3승 3패 4홀드 평균자책점 5.86의 성적을 냈고, 올해는 7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75의 쏠쏠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편 김원형 감독은 올 시즌 지명타자로만 출전하는 추신수의 수비 투입 계획에 관한 질문에 "본인도 수비를 봐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수술한) 팔에 무리가 갈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조심스러운 것 같다"며 "추신수 외야 수비 투입 시기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2.05.18 17:42 | YONHAP

  • thumbnail
    '1-8'→'9-9' 두산, 7점 차 추격했지만 SSG와 무승부

    ... 악재도 있었다. 선발 출전한 주전 포수 박세혁이 5회초에 교체되고, 교체 출전한 박유연은 6회말 투수 공에 손등을 맞았다. 1루수 자원인 김민혁이 7회부터 포수 마스크를 썼으나, 5-8로 뒤진 7회 1사 3루에서 투수 김명신이 추신수를 포크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할 때 공을 뒤로 흘렸다. 추신수는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으로 출루하고 3루 주자 김민식은 홈을 밟았다. 두산은 8회말 다시 힘을 냈다. 페르난데스의 좌전 안타와 대타 홍성호의 볼넷에 이어 김민혁이 중전 ...

    한국경제 | 2022.05.17 23:21 | YONHAP

  • thumbnail
    박세혁 교체·박유연 부상…두산 김민혁, 프로 첫 포수 출전

    ... 김민혁에게 투수의 변화구를 받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다. 김민혁은 7회초 무사 1루에서 두산 우완 김명신의 포크볼을 떨어뜨려, 1루 주자 김민식의 2루 진루를 지켜만 봤다. 기록은 투수 폭투였다. 1사 3루에서 김명신은 포크볼로 추신수의 헛스윙 삼진을 이끌었지만, 김민혁은 또 공을 뒤로 흘렸다.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 상황이 되면서, 추신수는 1루에 도달했고 3루 주자 김민식은 홈을 밟았다. 이번 기록도 김명신의 폭투였지만, 전문 포수였다면 몸 앞으로 떨어뜨려 ...

    한국경제 | 2022.05.17 21:39 | YONHAP

  • thumbnail
    '공동 꼴찌의 반란' 한화, 9연패 탈출…NC, 4점 차 뒤집기(종합)

    ... 1점을 만회했으나 다시 뒤집기에는 점수 차가 컸다. 인천을 방문한 NC 다이노스는 단독 1위 SSG 랜더스에 4점 차 열세를 뒤집고 8-7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NC는 2회초 양의지가 솔로홈런을 날렸으나 SSG는 2회말 추신수의 2점 홈런 등으로 4득점, 가볍게 역전시켰다. SSG는 3회에도 상대 실책 속에 1점을 보태 5-1로 앞섰다. 패색이 짙던 NC는 8회초 김기환의 3루타 등 3안타와 볼넷 3개를 묶어 3득점, 4-5로 따라붙었다. 9회초에는 ...

    한국경제 | 2022.05.15 18:36 | YONHAP

  • thumbnail
    '8·9회에 7득점 폭발' NC, SSG 불펜 두들겨 짜릿한 역전승

    ... 7-8까지 추격했지만, 한유섬이 2루 땅볼로 물러나 승부를 다시 뒤집지는 못했다. 9회말 2사 1루에서 등판한 NC 좌완 김영규는 귀한 아웃 카운트를 잡고, 개인 통산 첫 세이브를 챙겼다. 선두 SSG는 0-1로 뒤진 2회말 추신수의 투런포 등으로 4점을 뽑고, 3회 추가점까지 얻어 5-1로 앞섰다. SSG 선발 이태양은 6이닝 4피안타 1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불펜진의 집단 난조로 8회와 9회에 대량 실점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SSG는 주말 ...

    한국경제 | 2022.05.15 17:49 | YONHAP

  • [프로야구 인천전적] NC 8-7 SSG

    ▲ 인천전적(15일) N C 010 000 034 - 8 SSG 041 000 002 - 7 △ 승리투수 = 원종현(2승) △ 세이브투수 = 김영규(2패 1세이브) △ 패전투수 = 조요한(1승 1패) △ 홈런 = 추신수 3호(2회2점·SSG) 양의지 4호(2회1점·NC)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5 17:45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MLB 통산 100홈런…"더 많이 치겠다"(종합)

    ... 이어 일본인 선수로는 세 번째로 100홈런을 달성했다. 일본인 빅리거 선배들과 비교해 최소 경기(444경기) 달성이라는 '훈장'까지 더했다. 아시아 선수 최다 홈런은 2020년을 끝으로 빅리그를 떠나 KBO리그에 복귀한 추신수(218개)가 보유 중이다. 투타 겸업 선수로 한정하면 오타니의 기록은 더욱 빛난다. ESPN에 따르면 타자로서 홈런 100개와 투수로 250개의 탈삼진을 동시에 기록한 선수는 오타니가 '홈런왕' 베이스 루스 이후 처음이다. ...

    한국경제 | 2022.05.15 15:43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빅리그 5년 차에 MLB 통산 100홈런 정복

    ... 이어 일본인 선수로는 세 번째로 100홈런을 달성했다. 일본인 빅리거 선배들과 비교해 최소 경기(444경기) 달성이라는 '훈장'까지 더했다. 아시아 선수 최다 홈런은 2020년을 끝으로 빅리그를 떠나 KBO리그에 복귀한 추신수(218개)가 보유 중이다. 투타 겸업 선수로 한정하면 오타니의 기록은 더욱 빛난다. ESPN에 따르면 타자로서 홈런 100개와 투수로 250개의 탈삼진을 동시에 기록한 선수는 오타니가 '홈런왕' 베이스 루스 이후 처음이다. ...

    한국경제 | 2022.05.15 13:51 | YONHAP

  • thumbnail
    NC 루친스키 7⅔이닝 2실점 괴력투에 SSG 시즌 첫 3연패

    ... 결승점을 뺐다. 승기를 잡은 NC는 8회초 1사 1, 2루에서 손아섭의 우전 적시타를 시작으로 이명기의 내야 땅볼, 양의지의 2타점 우중간 안타를 묶어 넉 점을 보태며 SSG를 멀리 밀어냈다. SSG는 1-6으로 뒤진 8회말 추신수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NC 부동의 에이스 드루 루친스키는 7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며 3피안타 2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3승(3패)째를 수확했다. 이용찬은 6-2로 앞선 9회 무사 1, 2루에 구원 등판해 ...

    한국경제 | 2022.05.13 21: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