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9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인천전적] 키움 7-3 SSG

    ▲ 인천전적(13일) 키움 000 600 100 - 7 SSG 000 111 000 - 3 △ 승리투수 = 브리검(3승 3패) △ 패전투수 = 조영우(2승 7패 1세이브) △ 홈런 = 박동원 12호(4회2점) 전병우 4호(4회3점·이상 키움) 최정 14호(4회1점) 추신수 10호(6회1점·이상 SSG)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19:55 | YONHAP

  • thumbnail
    키움 김태훈, 직선타에 오른쪽 발등 맞고 교체…병원 검진 예정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불펜 투수 김태훈(29)이 경기 도중 타구에 맞아 교체됐다. 김태훈은 1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팀이 7-3으로 앞선 8회말 1사에서 추신수의 강습 타구에 오른쪽 발등을 맞았다. 굴절된 타구를 2루수 서건창이 처리하며 아웃 카운트를 늘렸지만, 김태훈은 마운드 위에 주저앉아 일어나지 못했다. 키움 트레이너가 급히 마운드에 올라 상태를 체크한 뒤 벤치를 향해 교체 사인을 냈다. ...

    한국경제 | 2021.06.13 19:44 | YONHAP

  • thumbnail
    SSG, 공동 선두…82년생 추신수·김강민 홈런+끝내기 실책 행운(종합)

    ... LG에 승리 삼성 원태인, NC에 설욕하고 8승으로 다승 단독 선두 SSG 랜더스가 9회말 동점 상황에서 나온 키움 히어로즈의 실책 2개로 '행운의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팀 최고참 '1982년생' 추신수와 김강민의 홈런포로 앞서간 SSG는 상대의 빈틈을 파고들어 경기를 끝냈다. SSG는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키움을 5-4로 꺾었다. 4-4로 맞선 9회말, ...

    한국경제 | 2021.06.12 21:13 | YONHAP

  • [프로야구 인천전적] SSG 5-4 키움

    ▲ 인천전적(12일) 키움 000 002 200 - 4 SSG 200 101 001 - 5 △ 승리투수 = 서진용(4승 5세이브) △ 패전투수 = 조상우(1승 3패 9세이브) △ 홈런 = 박동원 11호(7회2점·키움) 추신수 9호(1회2점) 김강민 5호(4회1점·이상 SSG)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20:20 | YONHAP

  • thumbnail
    SSG 추신수, 24일·15경기 만에 홈런포…시즌 9호

    추신수(39·SSG 랜더스)가 24일 만이자 15경기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추신수는 1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 1회 첫 타석에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0-0이던 1회말 1사 1루에서 키움 선발 안우진의 시속 152㎞ 직구를 받아쳐 오른쪽 담을 넘겼다. 5월 19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 만루 홈런 이후 24일, 15경기 만에 나온 추신수의 시즌 9호 ...

    한국경제 | 2021.06.12 17:32 | YONHAP

  • thumbnail
    추신수♥하원미 "리키, 벌써 보고 싶다"

    야구선수 추신수 아내 하원미가 반려견을 잃은 비통함을 토로했다. 하원미는 6월 10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반려견 리키와 함께 한 시간을 추억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추신수 하원미 부부가 리키와 산책을 하거나 자녀들과 리키가 한데 모여 잠을 자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하원미는 "벌써 너무 보고 싶은 우리 리키. 세상에서 제일 착하고 순한 강아지 우리 리키. 더 잘해줄 걸, 더 사랑해줄 걸,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낼 걸, 이렇게 빨리 가버릴 줄 ...

    한국경제TV | 2021.06.10 17:16

  • thumbnail
    [천병혁의 야구세상] 2019년 9월 SK와 2021년 6월 SSG의 닮은 점과 다른 점

    ... 반면 올해 SSG는 그리 강한 팀이 아니다.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갑자기 SK에서 SSG로 매각된 구단은 일부 5강 후보로 꼽는 전문가도 있었지만, 하위 팀으로 분류하는 야구인들도 많았다. 시범경기 직전 미국 메이저리그 출신의 추신수를 깜짝 영입했지만, 추신수 한 명 가세했다고 SSG가 우승 후보가 될 수는 없다. 어찌 보면 현재 성적이 기대 이상이라고 할 수도 있다. 2021년 SSG와 2년 전 SK는 기본 전력뿐만 아니라 선수단 운영 방식도 완전히 다르다. ...

    한국경제 | 2021.06.10 09:21 | YONHAP

  • thumbnail
    '미스터QS' kt 고영표, 10경기 중 9경기에서 QS…물오른 투구

    ... 묶었다. 구속은 그리 빠르지 않지만, 스트라이크존 앞에서 춤을 추는 볼 끝 움직임이 좋았다. 주 무기인 직구와 체인지업은 물론, 커브의 각도도 좋았다. 고영표는 특히 위기 상황에서 빛났다. 그는 1회 1사 1루 위기에서 추신수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고, 제이미 로맥은 내야 땅볼로 유도했다. 2회 2사 1, 3루에서도 박성한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유도했다. 3회 최대 위기에서도 고영표는 무너지지 않았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6.08 22:15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올스타전 후보 발표…추신수 '한미 올스타' 도전

    ... 1997∼1998년 삼성 양준혁(은퇴) 이후 나오지 않았다. 2019년 팬 투표 최다 득표를 기록한 LG 김현수는 개인 통산 9번째 베스트 12 선정을 노린다. 2018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 출전한 SSG 추신수는 올해 처음으로 KBO리그 올스타에 도전한다. 삼성 마무리 투수 오승환도 2013년 이후 8년 만에 별들의 무대에 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삼성 포수 강민호는 이번에 올스타로 선정되면 후보 중 최다인 11번째 '베스트 12'로 ...

    한국경제 | 2021.06.07 12:01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전망대] 선발진 새 구축 앞둔 SSG, 버티기 또는 추락 중대 갈림길

    ... 공개했다. 마운드가 순식간에 약해진 만큼 베테랑 타선이 이를 얼마만큼 상쇄하느냐도 중요해졌다. 홈런 25개를 합작한 제이미 로맥(13개), 최정(12개) 쌍포가 SSG 장타력을 지탱한다. 파괴력 상승을 위해선 최주환, 추신수, 한유섬의 추가 홈런이 필요하다. SSG를 1경기 차로 쫓는 공동 2위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도 이번 주 홈 6연전을 발판 삼아 1위 재탈환을 노린다. 나란히 7승을 거둬 다승 공동 1위를 달리는 앤드루 수아레즈(LG), ...

    한국경제 | 2021.06.07 08: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