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IA, SSG 완파…새 외국인 투수 다카하시 4이닝 무실점 합격점

    ... 대신해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7년 통산 42승 41패, 평균자책점 4.18을 올린 다카하시를 '육성형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다. 남은 정규리그에서 잘 던지면 다카하시와 내년에 재계약하겠다는 포석이다. 다카하시는 1회 추신수와 이정범에게 외야로 향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맞았지만, 이후 묵직한 직구와 예리한 변화구로 고비를 넘겼다. KIA는 갈 길 바쁜 SSG를 7-1로 제압했다. KIA는 0-0인 4회 최원준의 우중간 2루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잡은 ...

    한국경제 | 2021.09.25 20:10 | YONHAP

  • thumbnail
    이태양 7이닝 3실점 역투…SSG, 롯데 제압하고 3연승

    ... 이대호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곧바로 타선이 6회말 2점을 뽑아준 덕분에 이태양은 승리 요건을 채웠다. 2회 한유섬의 선제 우월 솔로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한 SSG는 5회 이재원의 좌전 안타, 추신수의 번트 안타로 2사 1, 2루를 엮고 최정의 싹쓸이 2루타에 힘입어 3-0으로 앞섰다. 이대호에게 일격을 당한 SSG는 6회말 롯데 두 번째 투수 김진욱의 제구 난조 덕분에 어렵지 않게 추가점을 얻었다. 볼넷과 안타, 보내기 ...

    한국경제 | 2021.09.24 18:29 | YONHAP

  • 추신수, 팀내 저연봉 선수에 용품 지원…배트 등 4000만원 상당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추신수(39)가 팀내 저연봉 선수들에게 4000만원 상당의 용품을 지원했다. SSG 구단은 24일 “추신수 선수가 올 시즌 기준 연봉 5000만원 미만, 1군 출장 경기수 30경기 미만의 선수 49명에게 용품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야수 1인당 배트 4자루, 투수 1인당 글러브 1개씩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용품을 지급받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브랜드를 직접 파악하는 ...

    한국경제 | 2021.09.24 18:08 | 조희찬

  • thumbnail
    SSG 추신수, 저연봉 선수 49명에 4천만원 상당 용품 지원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추신수(39)가 팀내 저연봉 선수 49명에게 총 4천만원 상당의 용품을 지원했다. SSG 구단은 24일 "추신수는 올 시즌 기준 연봉 5천만원 미만, 1군 출장 30경기 미만 선수 49명에게 야수 1인당 배트 4자루, 투수 1인당 글러브 1개씩 지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SSG는 "추신수는 지급 대상 선수들의 선호 브랜드를 직접 파악해 해당 업체에 맞춤형 제작 주문을 의뢰했으며, 배트는 23일 야수들에게 전달됐다"고 ...

    한국경제 | 2021.09.24 10:41 | YONHAP

  • thumbnail
    두산, KIA 꺾고 파죽의 6연승…4위 굳히기 들어간다(종합)

    ... 삼진 10개를 뽑으며 4안타 1실점으로 막아 시즌 4승(7패)째를 거뒀다. 인천에서는 SSG 랜더스가 이재원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롯데 자이언츠를 9-8로 따돌렸다. 롯데는 1회초 먼저 3점을 뽑았으나 SSG는 1회말 추신수의 솔로홈런에 이어 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4-3으로 역전시켰다. 다시 반격에 나선 롯데는 2회초 정훈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뒤 4회초 또 정훈이 좌월 솔로아치를 그려 5-4로 재역전했다. 하지만 SSG는 4회말 추신수가 3점 ...

    한국경제 | 2021.09.23 22:42 | YONHAP

  • [프로야구 인천전적] SSG 9-8 롯데

    ▲ 인천전적(23일) 롯데 310 100 300 - 8 SSG 400 400 001 - 9 △ 승리투수 = 김택형(5승 3세이브) △ 패전투수 = 김원중(3승 4패 27세이브) △ 홈런 = 정훈 13호(4회1점) 추신수 17·18호(1회1점·4회3점, SSG)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22:24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솔로포+역전 스리런' 폭발…시즌 17·18호

    추신수(39·SSG 랜더스)의 방망이가 막판 순위경쟁에서 화끈하게 폭발했다. 추신수는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솔로홈런과 3점 홈런을 잇따라 쏘아 올렸다. 시즌 17·18호 홈런을 터뜨린 추신수는 이제 남은 경기에서 홈런 2개와 도루 1개만 추가하면 국내 프로야구 진출 첫해에 '20-20클럽'에 가입하게 된다. 이날 경기는 양 팀 선발인 오원석과 박세웅이 동반 부진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9.23 20:27 | YONHAP

  • thumbnail
    SSG, 키움과 극적인 7-7 무승부…9회 김성현 동점홈런

    ... 박성한, 이재원, 오태곤이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오태곤은 유격수 내야 땅볼을 쳤는데 상대 팀 김휘집이 공을 더듬어 세이프됐다. 공식기록은 내야 안타로 남았다. 키움 내야수들이 잇따라 실책을 범하자 요키시는 흔들리기 시작했다. 추신수는 요키시를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때렸고, 최정은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했다. 후속 타자 최주환은 내야 땅볼을 쳤는데 요키시가 악송구해서 두 점을 더 얻었다. SSG는 4회 두 점을 내줬지만, 4회말 공격 2사 1, 2루에서 김성현이 ...

    한국경제 | 2021.09.22 17:48 | YONHAP

  • thumbnail
    키움의 신인 유격수 중용, 줄실책으로 이어졌다

    ... 전통"이라고 말했다. 신준우, 김휘집이 향후 어떤 위치로 성장할지는 모르지만, 단기적으론 팀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날 키움은 키스톤콤비가 심각한 수비 문제를 노출하며 힘든 싸움을 펼쳤다. 김휘집은 1회 SSG 선두타자 추신수의 타구를 놓쳐 실책을 범했고, 김혜성은 후속 타자 이정범의 타구를 악송구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키움 키스톤 콤비의 실책은 계속됐다. 김휘집은 2회 1사 1, 3루에서 오태곤의 내야 땅볼을 더듬어 아웃 처리를 하지 못했다. 공식 ...

    한국경제 | 2021.09.22 16:06 | YONHAP

  • thumbnail
    30경기 남긴 김원형 SSG 감독 "이제 밀리면 쉽지 않아"

    ... 3연투까지는 던져야 하는 중요한 상황"이라며 "투구 수가 적은 투수라면 (3연투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새 간판을 달고 KBO리그에 뛰어든 SSG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야심 차게 밑그림을 그렸다. 대대적인 투자로 추신수와 최주환을 영입하는 등 전력을 강화했다. 그러나 SSG는 선발 투수들이 줄줄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고꾸라졌다. 최근엔 에이스 윌머 폰트까지 옆구리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다. 선발진이 붕괴한 SSG는 불펜과 타선의 힘으로 ...

    한국경제 | 2021.09.22 12: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