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현진 "최지만과 승부 재밌었다…7회 등판은 자원"

    ... 3타수 1안타 1삼진이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타자에게 내준 첫 장타였다. 류현진은 "한국 선수들끼리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하는 건 좋은 일이다"라며 "최지만도 좋은 타자가 됐고, 오늘 재밌는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과거 추신수(2타수 무안타 1볼넷), 강정호(3타수 1안타), 황재균(2타수 무안타)과도 한국인 투타 대결을 했던 류현진은 "최지만을 상대할 때 다른 느낌은 없었다. 준비한 대로 승부했다"며 "(4회초) 실점을 막는 수비가 나온 것 빼고는 특별히 ...

    한국경제 | 2021.05.24 06:08 | YONHAP

  • thumbnail
    선두 SSG, 4년 만에 LG 3연전 '싹쓸이'…키움은 7연승 단독 4위(종합)

    ... 선발 투수 앤드루 수아레즈의 1루 커버가 늦어 내야 안타가 됐다. 김찬형 타석에서 LG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는 수아레즈의 느린 견제구를 뒤로 흘렸다. 이 사이 2루에 도달한 최지훈은 김찬형의 1루 땅볼 때 3루에 도달하고, 추신수의 2루 땅볼 때 홈을 밟았다. 계속된 2사 2루에서는 정의윤의 높이 뜬 타구를 LG 2루수 정주현이 놓쳤다. 이닝을 끝내야 할 상황에서 치명적인 실책으로 또 한 점을 줬다. 수아레즈는 2사 1루에서 김강민과 오태곤에게 연속 ...

    한국경제 | 2021.05.23 18:15 | YONHAP

  • thumbnail
    정용진 구단주 격려에 승리로 화답…오원석 "사칭 문자일 줄…"

    ... 됩니다'라는 모바일 메신저 메시지를 받았다"며 "누군가 구단주님을 사칭한다고 생각해서 당일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그러나 메시지를 보낸 사람은 정용진 구단주였다. 이미 정용진 구단주와 연락을 주고받은 적이 있는 추신수(39)가 이를 확인해줬다. 이날 오전 추신수는 오원석에게 "구단주께서 직접 네게 응원을 하셨다"라고 말했다. 오원석은 깜짝 놀라 바로 "응원 메시지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믿음에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답했다. ...

    한국경제 | 2021.05.23 17:53 | YONHAP

  • thumbnail
    '오원석 선발승' SSG, 첫 5연승으로 선두 수성…LG는 4연패(종합)

    ... LG 선발 앤드루 수아레즈의 1루 커버가 늦어 내야 안타가 됐다. 김찬형 타석에서 LG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는 수아레즈의 느린 견제구를 뒤로 흘렸다. 이 사이 2루에 도달한 최지훈은 김찬형의 1루 땅볼 때 3루에 도달하고, 추신수의 2루 땅볼 때 홈을 밟았다. LG의 1회 악몽은 이어졌다. 2사 2루에서 정의윤의 높이 뜬 타구를 2루수 정주현이 놓쳤다. 이닝을 끝내야 할 상황에서 LG는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고, SSG 최정이 득점했다. 수아레즈는 2사 1루에서 ...

    한국경제 | 2021.05.23 17:10 | YONHAP

  • thumbnail
    '오원석 선발승' SSG, 첫 5연승으로 선두 수성…LG는 4연패

    ... LG 선발 앤드루 수아레즈의 1루 커버가 늦어 내야 안타가 됐다. 김찬형 타석에서 LG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는 수아레즈의 느린 견제구를 뒤로 흘렸다. 이 사이 2루에 도달한 최지훈은 김찬형의 1루 땅볼 때 3루에 도달하고, 추신수의 2루 땅볼 때 홈을 밟았다. LG의 1회 악몽은 이어졌다. 2사 2루에서 정의윤의 높이 뜬 타구를 2루수 정주현이 놓쳤다. 이닝을 끝내야 할 상황에서 LG는 치명적인 실책을 범했고, SSG 최정이 득점했다. 수아레즈는 2사 1루에서 ...

    한국경제 | 2021.05.23 17:05 | YONHAP

  • thumbnail
    김원형 SSG 감독 "최주환, 당분간은 대타·지명타자로만"

    ... 홈경기를 앞두고 만난 김원형 감독은 "최주환은 몸 상태를 더 확실하게 점검한 뒤에, 수비를 하게 할 생각이다. 다음 주 주말 3연전(28∼30일) 중 한 경기 정도에 2루수로 선발 출전할 수 있다"며 "그전에는 대타로 쓰거나, 추신수가 외야수로 선발 출전할 때 선발 지명타자로 내세울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SSG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야심 차게 영입한 '2루수' 최주환은 19경기에서 타율 0.365, 4홈런, 15타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1.05.23 12:08 | YONHAP

  • thumbnail
    2년차 징크스 탈출한 SSG 최지훈 "추신수 선배 조언이 큰 역할"

    ...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홈 경기를 마친 뒤 "시즌 초반 나도 모르게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다"며 "어느 순간부터 공이 잘 보이지 않더라. 매우 답답했던 시기"라고 말했다. 최악의 성적을 이어가던 지난달, 대선배 추신수는 최지훈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최지훈은 "추신수 선배는 매일 자신에게 칭찬하라고 했다"며 "개인적으로 자책을 많이 하곤 했는데, 그때부터 집에 가서 나 스스로 '잘하고 있다'라며 위로했다"고 말했다. 효과가 있었다. 최지훈은 ...

    한국경제 | 2021.05.22 20:50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프로야구 SSG, LG 꺾고 단독 1위…홈런 3개…)

    ... 박종훈의 호투와 홈런 3개를 앞세워 LG에 8-3으로 승리했다. SSG는 이날 승리로 KIA 타이거즈에 패한 기존 1위 삼성 라이온즈를 승률에서 누르며 단독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SSG는 1회말 최지훈의 기습 번트 안타와 추신수의 야수 선택으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최정이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를 상대로 좌중월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앞서갔다. 3회엔 선두타자 최지훈이 우월 솔로홈런을 기록하며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SG는 4회초 선발 ...

    한국경제 | 2021.05.22 20:32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SSG, LG 꺾고 단독 1위…홈런 3개 펑펑펑

    ... 박종훈의 호투와 홈런 3개를 앞세워 LG에 6-2로 승리했다. SSG는 이날 승리로 KIA 타이거즈에 패한 기존 1위 삼성 라이온즈를 승률에서 누르며 단독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 SSG는 1회말 최지훈의 기습 번트 안타와 추신수의 야수 선택으로 만든 1사 1, 2루 기회에서 최정이 상대 선발 케이시 켈리를 상대로 좌중월 3점포를 쏘아 올리며 앞서갔다. 3회엔 선두타자 최지훈이 우월 솔로홈런을 기록하며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SG는 4회초 선발 ...

    한국경제 | 2021.05.22 20:06 | YONHAP

  • thumbnail
    SSG로 이적한 김찬형 "눈물이 핑…기회 잡겠다"

    ... 시간은 없었다. 모든 게 어색했다. 홈 더그아웃도 생소했다. 김찬형은 벤치에서 LG 트윈스전을 시작했다. 그리고 5-6으로 뒤진 9회말 1사 1루에서 제이미 로맥을 대신해 대주자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김찬형은 후속 타자 추신수의 안타 때 쏜살같이 달려 3루를 밟았다. 한유섬과 박성한은 연속 볼넷을 기록했고, 김찬형은 동점 득점을 기록했다. 홈으로 들어오자 팀 동료 최항이 커피 한 잔을 건넸다. 중계화면으로만 보던 '커피 세리머니'를 했다. 김찬형은 ...

    한국경제 | 2021.05.22 16: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