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1-2920 / 3,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최경주 톱10 향해 순항...우즈는 기권

    ... 사바티니(남아공.199타)와는 9타 차이가 나 우승을 넘보기에는 다소 벅차지만 톱10 이내 진입은 가능한 위치. 2라운드에서 1타차로 가까스로 예선을 통과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지독한 독감에 시달리다 결국 3라운드는 출전하지 않고 기권했다. 아마추어 때 2차례 이 대회 출전해 모두 오프됐고, 프로에 데뷔해 8차례나 출전했지만 한번도 우승을 못한 우즈의 `닛산오픈 악연'은 계속됐다. 닛산오픈은 우즈가 3차례 이상 출전하고도 우승을 ...

    연합뉴스 | 2006.02.19 00:00

  • 열린우리당 예비경선 정동영 1위

    ... 차지했습니다. 이어 김두관 후보가 231표, 김혁규 후보 229표, 임종석 후보 200표, 김부겸 183표, 김영춘 후보 124표를 얻었습니다. 이종걸 후보는 예비선거에서 탈락했으며 조배숙 후보는 116표를 얻었으나 여성몫으로 '오프'를 통과했습니다. 이날 백범기념관에서 실시된 예비경선 결과 정동영 후보와 김근태 후보간 1,2위 표차는 81표로 예상보다 크게 벌어져 전대 본선경쟁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본선 진출자들은 오는 4일 광주.전남.제주, ...

    한국경제TV | 2006.02.02 00:00

  • 여당 예비경선… 탈락자 1명 누가될까

    ... 중 여성 우대조항에 따라 본선 경선티켓을 확보한 조배숙 후보를 제외한 8명의 남성 후보 가운데 1명은 예비경선에서 '오프'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당내에서는 김부겸 김영춘 이종걸 임종석 후보 등 40대 재선 그룹에서 탈락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정동영 김근태 김혁규 김두관 후보는 상대적으로 당내 기반이 탄탄해 예선전 통과는 무난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다른 시각도 있다. 유력 후보 중 한 사람이 예상 외로 미끄러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유권자 ...

    한국경제 | 2006.02.01 00:00 | 이재창

  • 與 예비경선 '오프' 통과 비상

    열린우리당 당권레이스의 첫 관문인 예비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31일 전당대회 후보자들은 예선통과를 위한 막판 표다지기에 분주했다. 정동영(鄭東泳), 김근태(金槿泰) 두 상임고문 등 9명의 전대 후보들은 설 연휴를 마치자 마자 ... 특히 김부겸(金富謙) 김영춘(金榮春) 이종걸(李鍾杰) 임종석(任鍾晳) 후보 등 40대 재선그룹 소속 후보들은 `오프' 통과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는 분위기다. 내달 2일 실시되는 예비선거에선 1명만 탈락하고 8명의 후보가 `2.18 ...

    연합뉴스 | 2006.01.31 00:00

  • thumbnail
    위성미, 한국에서도 성대결

    ... 아시아프로골프투어 SK텔레콤오픈대회에 초청 선수로 출전하기로 했다고 대회조직위원회가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미국, 캐나다, 일본 등에서 모두 일곱 차례 성대결을 벌였던 위성미는 '모국' 한국에서 여덟 번째 남자프로대회 통과에 도전하게 됐다. 특히 전 세계 언론으로부터 관심을 끌고 있는 위성미가 한국에서 성대결에 나섬에 따라 한국 골프도 주목을 받게 됐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오픈에는 남자골프 간판스타 최경주(36.나이키골프)가 출전할 예정이어서 ...

    연합뉴스 | 2006.01.31 00:00

  • 최경주 2라운드 최악의 플레이 '오프'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뷰익인비테이셔널(총상금 510만달러) 2라운드에서 5오버파 77타를 쳐 합계 1오버파 145타로 오프됐다. 기준은 1언더파였다. 전날 4언더파 68타로 공동 24위에 오르며 톱10 진입을 기대했던 최경주는 ... 펼쳤다. 왕년의 복싱 스타 최충일(50)씨의 아들 최제희도 8타를 더 잃은 14오버파 158타의 부진한 성적으로 통과에 실패했다. 반면 첫날 부진했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북코스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

    연합뉴스 | 2006.01.28 00:00

  • 위성미, 운전면허 시험 합격

    ... 치른 운전면허 시험을 통과했다고 보도했다. 아버지 위병욱(46)씨는 "성미가 운전 면허를 따자 무척 기뻐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만16세를 넘긴 위성미는 올해 목표를 'LPGA 투어대회 우승'과 'PGA 투어 대회 통과', 그리고 '운전면허 획득' 등 3가지라고 밝혔고 일단 한가지를 달성했다는데 만족하고 있다는 것. 한편 위성미는 오는 2월24일 열리는 LPGA 투어 필즈오픈에서 출전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

    연합뉴스 | 2006.01.18 00:00

  • 학업 병행 위성미의 딜레마 ‥ '학업이냐 골프냐'

    ... 받고 있는 `천재골프 소녀' 위성미(17)가 올 시즌에도 학업과 골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놓고 심각한 고민에 빠지게 됐다. 재미교포 프로골퍼 위성미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르세데스챔피언십에서 통과에 실패했지만 2라운드에서 무려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드러냈다. 위성미는 비록 웃으면서 경기장을 떠났지만 외신들은 그의 아버지 위병욱 씨(하와이대 교수)의 말을 인용, "성미가 자동차에 올라타자마자 울음을 ...

    연합뉴스 | 2006.01.15 00:00

  • thumbnail
    [PGA] 위성미, 아쉬운 2라운드 분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4번째 도전에서도 통과라는 목표를 이루지 못한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는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드러냈다. 위성미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 ... 열린 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510만달러)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쳐 36홀 합계 7오버파 147타로 오프됐다. 기준타수인 3오버파 143타에 4타가 모자랐다. "4일간 경기를 하겠다"며 당찬 출사표를 냈고 프로 ...

    연합뉴스 | 2006.01.14 00:00

  • thumbnail
    [PGA] 위성미, 통과 난망...최악의 플레이

    ... 더블보기 3개와 보기 4개를 쏟아낸 위성미는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꼴찌에서 두번째인 공동142위로 밀려나 통과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위성미가 통과하려면 14일 열릴 2라운드에서 7타는 줄여야 하기 때문에 기적이 ... 대회에서 89타를 친 적이 있지만 세계랭킹은 80위"라고 말했다. 2년전 소니오픈에서 위성미에 2타 뒤진 채 오프됐던 동반 플레이어 크리스 코치(미국)는 "그때 내 친구들이 '열심히 연습해서 위성미를 이길테야'라고 적힌 티셔츠를 ...

    연합뉴스 | 2006.01.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