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41-2950 / 3,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 첫날 무거운 발걸음 ‥ USPGA챔피언십 첫날

    ... 부진으로 쉽지만은 않을 전망. 95년 이 대회 우승자 노장 스티브 엘킹턴(호주)은 2∼4번홀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전반 9홀을 3언더파로 마무리, 단독 선두에 나섰다.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전반을 1오버파로 무난하게 마쳤으나 허석호(32)는 오전 1시 현재 15번홀까지 5타나 잃어 컷통과 전망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비제이 싱(피지)과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경기를 시작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PGA] 베크먼, 선두 탈환..미켈슨 톱10 진입

    ... 필 미켈슨(미국)은 이날 버디 8개, 보기 2개로 14점을 챙겨 중간 합계 17점으로 공동 8위에 올라 선두권을 맹추격했다. 한국의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버디 4개, 보기 3개로 5점을 보태 공동 47위(중간 합계 9점)로 통과했다. 하지만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92위(2점),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공동 118위(-4점)로 오프됐다. 한편 이번 대회는 1라운드 경기가 폭우로 순연되는 바람에 3,4라운드를 잇따라 열기로 해 선수들로서는 ...

    연합뉴스 | 2005.08.07 00:00

  • thumbnail
    이미나, "하반기에도 1승 더..."

    ... 선두로 나섰으면 조바심 때문에 우승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5월 사이베이스클래식 대회부터 전담 캐디를 고용한 뒤 캐디와의 유대감이 생겨 안정된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고. 1일 끝난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한데 대해 이미나는 "날씨가 따뜻할 줄 알고 긴소매 옷을 하나도 가져 가지 않았다. 추워서 무척 고생을 했다"며 뒷얘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전주의 고향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세이프웨이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 13일 미국으로 ...

    연합뉴스 | 2005.08.01 00:00

  • [LPGA] 장정, 이틀째도 선두 질주

    ... 1라운드를 5오버파 77타로 망쳤던 박지은(26.나이키골프) 역시 4언더파 68타를 때리며 부활의 전주곡을 울렸다. 역시 1라운드에서 3타를 잃었던 위성미(15.미셸 위)는 12번홀까지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이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첫날 1오버파 73타로 잘 버텼던 한희원(27.휠라코리아)은 8번홀(파4)에서 9타만에 홀아웃하는 등 8오버파 80타로 무너져 통과가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연합뉴스 | 2005.07.30 00:00

  • [LPGA] 장정, 이틀째도 선두 질주

    ... 77타로 망쳤던 박지은(26.나이키골프) 역시 4언더파 68타를 때리며 부활의 전주곡을 울렸다. 첫날 78타로 오프가 우려됐던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도 4타를 줄여 공동29위(2오버파 146타)로 올라왔다. 그러나 첫날 ... 73타로 잘 버텼던 한희원(27.휠라코리아)은 8번홀(파4)에서 9타만에 홀아웃하는 등 8오버파 80타로 무너져 오프됐고 김미현(28.KTF), 김주연(24.KTF), 강지민(25.CJ), 이미나(24) 등도 통과에 실패했다. ...

    연합뉴스 | 2005.07.30 00:00

  • [PGA] 나상욱.위창수, 동반 오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US뱅크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에 출전한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과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가 동반 오프 됐다. 23일(이하 한국시간) 2라운드까지 1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뒤 비로 경기를 치르지 못한 다른 선수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했던 나상욱은 결국 기준선에 1타 뒤져 아쉽게 오프됐다. 2라운드까지 1오버파 141타를 기록했던 위창수 역시 통과에 실패했다. 한편 24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thumbnail
    [LPGA] 위성미, 시즌 세번째 준우승

    ... 뒤졌지만 위성미는 이로써 시즌 개막전 SBS오픈과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 이어 세번째 준우승에 올라 당장 프로 무대에 뛰어들어도 손색이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위성미는 올해 LPGA 투어에 6차례 출전해 모두 통과했고 가장 처졌던 성적이 US여자오픈 23위였다. 지난해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해 공동33위에 그쳤던 위성미는 더구나 첫날 3오버파 75타로 하위권으로 밀리고도 3일 동안 무려 10타를 줄이며 순위를 끌어 올리는 뒷심까지 보여줬다.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PGA] 나상욱.위창수, 동반 오프 위기

    ... 투어 US뱅크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에 출전한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과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가 동반 오프 위기에 몰렸다. 첫날 악천후로 5번홀까지만 치른 뒤 2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브라운디어파크 ... 36홀을 돈 위창수는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2타, 2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오버파 141타로 사실상 통과가 어려워졌다.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2타를 쳐 선두에 나섰던 벤 크레인(미국)은 이날도 5언더파 65타를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위성미 美 광고계 여제(女帝) 등극 가능성

    ... 골프는 대개 부유층이 애호하는 스포츠인데다 선수들의 수명도 길어 골프 스타는 광고주들의 선호 대상이다. 그러나 위성미가 광고계의 총아가 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PGA 선수들과 겨루는 것 자체로 관심을 끌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컷통과 등 구체적인 성과를 내놓아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광고업체 리킷 어드버타이징의 밥 도프먼 최고창의책임자는 "성공한 여성 스포츠인들은 모두 큰 대회 우승자들"이라면서 "위성미도 우승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위성미, 마스터스 출전권 사냥 출격

    ... 나선다.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에서 2타차로 통과에 실패한 위성미는 실망감에 빠져들 여유도 없이 바로 옆주인 오하이오주로 이동했다. 오는 12일부터 미국 오하이오주 ... 오른 것은 위성미가 처음이다. 더구나 위성미는 펜실베이니아주 지역예선에서 공동1위라는 뛰어난 성적으로 예선을 통과해 당당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지난 2003년 US여자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연소 챔피언(만13세)에 ...

    연합뉴스 | 2005.07.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