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41-2950 / 3,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표> 프로 전향 위성미는 누구?

    ... 두각을 나타냈다. 지난 2002년에는 LPGA 투어 다케후지클래식 월요예선에서 83타를 쳐 투어 사상 최연소 통과 기록을 세웠고, US여자아마추어퍼블릭에서 대회 사상 최연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위성미는 여세를 몰아 2003년 ...서 정상급 프로골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9위에 올라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LPGA 투어 사상 최연소 통과 기록도 당연히 위성미의 몫. 당시 위성미는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보다 무려 20야드나 긴 평균 ...

    연합뉴스 | 2005.10.06 00:00

  • 위성미, 여성스포츠계 최고 몸값 예약

    ... 대해서는 우려의 눈길을 보내는 골프 전문가들이 많다. 위성미는 2003년 US여자아마추어골프 퍼블릭링크스에서 한차례 우승했을 뿐 여자프로대회에서는 한번도 우승트로피를 차지하지 못했고 화제를 모으며 출전한 남자프로대회에서도 한번도 통과하지 못했다. 이는 골프 황제 우즈가 아마추어 시절 3년간 3차례의 우승을 차지하며 최강자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프로로 전향했던 것과 비교되는 부분이다. 싱은 위성미의 재능을 인정하면서도 "(프로에서)2위는 아무런 도움도 ...

    연합뉴스 | 2005.10.06 00:00

  • thumbnail
    [PGA] 최경주, 공동선두 질주

    ... 트라한(미국)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리며 3년만의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최경주는 지난 2002년 컴팩클래식과 탬파베이클래식에서 2승을 올린 이후 3년 동안 우승 갈증에 시달려왔다. 특히 올 시즌에는 최근 2연속 오프를 포함해 총 21개 대회 중 5번이나 통과하지 못하고 톱10 진입은 2차례에 그치는 등 슬럼프에 빠져있었다. 부진 탈출의 원동력은 사흘 내내 정교한 샷 감각을 유지한 것. 최경주는 1~3라운드 내내 드라이브샷의 페어웨이 ...

    연합뉴스 | 2005.10.02 00:00

  • 최광수, 한국오픈 타이틀 잡았다‥"우승하면 이동찬 명예회장 업는 꿈이뤄"

    ... 돌봐주던 이 명예회장의 품에 한국오픈 우승컵을 안기겠다는 다짐을 했고 결국 올해 그 약속을 지켰다. 특히 지난 3년간 외국인 선수가 가져갔던 내셔널 타이틀을 되찾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 깊었다. 2라운드까지 7오버파로 오프 기준선을 겨우 통과한 최광수는 3라운드에서 코스레코드인 7언더파 64타를 몰아치며 연장까지 진출했다. 18번홀(파5·561야드)에서 치른 연장 첫홀에서 최광수는 '3온'을 해 파를 잡은 반면 허원경은 티샷이 페어웨이를 ...

    한국경제 | 2005.10.02 00:00 | 한은구

  • [한국오픈골프] 최광수, 생애 첫 내셔널타이틀

    ... 컨트리클럽(파71.7천4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 에서 열린 코오롱-하나은행 제48회 한국오픈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 최종일에 아마추어 국가대표 허원경(19.연세대)과의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2라운드까지 7오버파로 오프 기준선을 겨우 통과한 최광수는 3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치며 이븐파를 만든 뒤 이날도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2언더파 282타로 허원경과 공동선두에 올라 연장전에 진출, 극적인 우승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특히 최광수는 이날 ...

    연합뉴스 | 2005.10.02 00:00

  • thumbnail
    최경주, 단독 2위 유지 ‥ 크라이슬러클래식 2R

    ... 3년만의 우승을 한꺼번에 바라보게 됐다. 최경주는 지난 6월 US오픈 공동15위 이후 출전한 8개 대회에서 3차례 오프됐 고 나머지 5개 대회에서는 40위 아래로 밀리는 등 침체기를 겪었다. 2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전날의 상승세를 ... 위창수(33.테 일러메이드)는 이날 1언더파를 추가해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53위에 올라 가까스로 통과했다. 반면 첫날 1오버파로 부진했던 나상욱(21.코오롱)은 이날 3언더파를 치며 분전했으나 중간합계 2언더파 ...

    연합뉴스 | 2005.10.01 00:00

  • [한국오픈골프] 퍼디, 7언더파 단독 선두 점프

    ... 됐다. 특히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이번 대회는 최근 3년간 계속 외국인 선수들이 우승컵을 차지해 한국 선수들과 외국 선수들의 맞대결 양상이 최종라운드의 재미를 더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라운드까지 7오버파로 가까스로 오프를 통과했던 최광수(45.포포씨)는 이날 코스레코드인 7언더파를 몰아치며 단숨에 이븐파 213타로 재미교포 데이비드 오와 함께 공동 8위가 됐다.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의 종전 코스레코드는 지난 1997년 필립모리스 아시안컵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05.10.01 00:00

  • thumbnail
    [PGA] 최경주, 선두에 2타차 2위

    ... 3년만에 우승까지 내다볼 수 있게 됐다. 최경주는 지난 6월 US오픈 공동15위 이후 출전한 8개 대회에서 3차례 오프됐고 나머지 5개 대회에서는 40위 아래로 밀리는 등 침체기를 겪었다. 1번홀(파4)∼ 5번홀(파5)까지 줄버디를 ... 70타를 쳐 공동36위에 올랐다. 그러나 나상욱(21.코오롱)은 1오버파 73타로 부진, 100위 밖으로 밀려나 오프를 걱정하게 됐다. 올해 15차례 대회에서 단 2차례만 통과하는데 그쳤지만 생애 최소타를 뿜어낸 워런은 ...

    연합뉴스 | 2005.09.30 00:00

  • [한국오픈골프] 신용진, 스코어오기 실격

    ...회에 출전한 2003년 상금왕 신용진(41.LG패션)이 스코어카드 오기로 실격을 당했다. 30일 천안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7천4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친 신용진은 중간합계 3오버파 145타로 통과를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맨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범한 신용진은 순간적으로 화가 난듯 스코어카드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서명을 했고 이것이 화근이 됐다. 신용진의 스코어를 기록한 니콜라스 레드펀(영국)이 맨 마지막 ...

    연합뉴스 | 2005.09.30 00:00

  • thumbnail
    위성미, 일본남자프로골프대회 출전 확정

    ... 사례다. 미국여자프골프(LPGA) 투어 멤버인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이 지난 2003년 카시오월드오픈에 출전해 오프된 적이 있다. 위성미는 또 이번 대회 출전으로 일본에서 활약하고 있는 허석호, 양용은, 김종덕, 장익제 등 ... 소니오픈과 존디어클래식, 그리고 PGA 2부투어 등 남자프로대회에 여러차례 출전했지만 하와이 지역 대회를 뺀 정규 투어 대회에서는 한번도 통과를 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