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61-2970 / 3,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골프 여제' 소렌스탐, 단독 선두 질주

    ... 동반 플레이를 펼친 나탈리 걸비스(미국)는 "버디를 잡았는데 다음 홀 오너를 놓쳤다"고 농담을 건넸다. 박세리(28.CJ)는 6오버파 78타라는 부진 끝에 합계 9오버파 152타로 오프됐고 박지은(26.나이키골프)도 기권했다. 이로써 박세리는 올들어 4번째 오프를 당했으며 특히 98년 데뷔 이후 28개 대회 동안 이어져온 메이저대회 컷통과 행진이 중단됐다. 박세리는 98년 처음 출전한 메이저대회인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지난 4월 ...

    연합뉴스 | 2005.06.11 00:00

  • 세계골프 '빅3' 18일만에 재격돌

    ... 3위에 올라 체면을 지켰고 엘스도 공동10위를 차지해 그런대로 수확은 있었지만 우즈는 7년 동안 이어져온 연속 대회 컷통과 PGA 투어 최고 기록이 중단되는 수모를 겪었다. 우즈는 당시 오프에 이어 세계랭킹 1위마저 싱에게 다시 내줬다. ... 호스트를 맡아 치르는 메모리얼토너먼트는 가능하면 출전한다는 생각이다. 작년 이 대회에서 니클로스는 64세의 나이로 통과해 67세 때 정규대회 컷통과의 위업을 세운 샘 스니드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나이에 컷통과의 기록을 세우기도 ...

    연합뉴스 | 2005.05.31 00:00

  • [KT&G매경오픈골프] 최상호, 이틀째 선두질주

    ... 2타를 줄인 마커스 보스(호주)가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단독 3위. 그러나 오태근(28.애시워스)과 신용진(41.LG 닥스)은 이날도 각각 4오버파, 3오버파를 치는 부진 끝에 결국 오프됐다. 한편 지산리조트오픈 우승자인 남영우(32.애시워스)는 15번홀(파4)에서 피치샷을 그대로 홀에 떨궈 행운의 이글을 잡았지만 4오버파 76타로 부진해 공동 49위로 겨우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5.05.27 00:00

  • thumbnail
    [LPGA] 김초롱, 첫날 단독선두

    ... 향해 힘찬 시동을 걸었다. 올해 '톱10' 입상이 한번 밖에 없었던 김초롱은 "이 대회에서 두번 나와서 한차례도 통과를 못했기 때문에 각오를 다지고 출전했다"면서 우승에 대한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그 뿐만 아니라 이 대회를 ... 선수들에게는 희소식. 5언더파 66타로 단독 2위에 오른 림슈아이(말레이시아)가 올들어 8개 대회에서 5차례나 오프됐고 공동3위 미리엄 네이글(브라질)도 무명에 가까운 선수인데다 공동6위에 포진한 헤더 보위, 폴라 크리머(이상 ...

    연합뉴스 | 2005.05.20 00:00

  • '스마일퀸' 이지영, 스승의날 값진 선물

    ... 발을 들여놓는데 한 몫을 했다. 실력을 키워오던 이지영은 2004년 KLPGA 2부투어인 드림투어에서 14위에 오른 뒤 시드 순위전에 나가 당당히 1위로 통과, 올해 프로 무대에 첫발을 내디뎠다. 자신감에 차 있던 이지영은 그러나 싱가포르에서 열린 KLPGA 개막전인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탈락하는 아픔도 겪어야 했다. 이지영은 파워풀한 드라이브샷이 장점이지만 쇼트게임이 다소 약하고, 성적에 기복이 있는 것이 흠. 그는 "예선 탈락한 뒤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한국여자오픈골프] '루키' 이지영, 생애 첫승

    ... 3관왕을 노리던 송보배(19.슈페리어)와 함께 합계 6오버파 222타로 공동 10위로 처져 아쉬움을 남겼다. 초등학교 6학년때 수영과 함께 골프를 시작, 2003년 국가대표 상비군도 했던 이지영은 2005 KLPGA 투어 시드전 1위로 통과했으나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KLPGA 첫 대회인 지난 2월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오프되는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평균 퍼트수는 28.5개로 1위고, 평소 드라이브샷 거리도 270야드나 나가는 장타자로서 지닌 무한한 잠재력을 이번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PGA] 우즈, 7년만에 오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서 7년만에 오프됐다. 우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22야드)에서 치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EDS바이런넬슨챔피언십(총상금 ... 이븐파 140타에 불과 1타가 모자라 지난 98년 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 이후 7년 동안 이어져온 142개 대회 연속 통과 행진에 종지부를 찍었다. 우즈가 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하지 못한 것은 중도에 기권했던 98년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최경주, 7개월만에 국내 대회 우승 도전

    ... 우승으로 씻어내겠다는 각오. 최경주는 지난해 10월 SBS최강전에서 정상에 올랐으나 이후 용품 변경과 스윙 교정 등으로 아직 이렇다할 성적을 못내고 있는 처지다. 특히 귀국길에 앞서 출전했던 유럽프로골프 BMW아시안오픈에서는 컷통과에도 실패해 이번 대회에서 체면 회복이 급선무. 더구나 지난 2003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최경주는 작년 대회에서 14위에 그치면서 타이틀 방어에 실패, 올해 대회는 잃었던 우승컵을 반드시 되찾겠다는 다짐이다. 하지만 아시아 출신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LPGA] 2라운드, 폭우로 중단...한희원, 선두 질주

    ... 박지은(26.나이키골프)은 12번홀까지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맞바꾸며 제자리 걸음을 걸었다. 박지은과 함께 한달간 투어를 쉬었지만 복귀 무대 첫날 81타의 악몽을 꾼 박세리(28.CJ)는 이날도 12번홀까지 1타를 잃어 통과가 쉽지 않아졌다. 박세리는 전반 3개의 버디를 잡아내 부활샷을 날리는 듯 했으나 10번홀(파4) 보기에 이어 12번홀(파3) 더블보기로 타수를 까먹고 말았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박세리 부진 끝이 없나

    ... 미켈롭울트라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까지 확정지은 박세리가 끝모를 부진의 나락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5월 사이베이스클래식 때부터. 1라운드 73타에 이어 2라운드에서 78타를 치며 통과에 실패한 박세리는 이후 오버파 스코어가 언더파 스코어보다 더 많은 부진에 허덕였다. 9월 첫주 스테이트팜클래식에서 공동66위에 머물자 한달간 휴식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던 박세리는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더 망가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

    연합뉴스 | 2005.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