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61-2970 / 3,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가메즈, 15년 6개월만에 우승

    ... 버디 3개를 추가, 여유있게 역전에 성공했다. 2위는 15언더파 265타를 친 올린 브라운(미국)이 차지했고 전날까지 선두를 달렸던 우디 오스틴(미국)은 14언더파 266타로 마크 윌슨(미국)과 함께 공동 3위에 머물렀다. 이밖에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던 전 세계랭킹 1위 데이비드 듀발(미국)은 이번 대회에서 올 시즌 처음 통과했지만 1오버파 281타로 공동 60위에 만족해야 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5.09.26 00:00

  • [PGA] 오스틴, 단독 선두

    ... 뒤 가볍게 이글 퍼트를 성공시켜 기세를 올렸다. 한때 세계랭킹 1위를 달리다 갑작스런 슬럼프에 빠진 '비운의 골퍼' 데이비드 듀발(미국)은 전날 대회 2라운드에서 올 시즌 처음으로 통과한 데 이어 이날 3라운드에서도 이븐파 70타를 치는 무난한 플레이로 공동 39위에 올랐다. 한편 최경주(35.나이키골프)와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2라운드에서 모두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9.25 00:00

  • [PGA] 최경주, 위창수 동반 오프

    ...프)와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텍사스오픈(총상금 350만달러)에서 나란히 오프됐다. 3주만에 대회에 출전한 최경주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라칸테라골프장(파... 위창수 역시 버디 5개, 보기 7개, 더블보기 1개로 4오버파 74타의 부진을 보이며 합계 1오버파 141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PGA 투어 대회 출전 때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로 유명세를 탔던 ...

    연합뉴스 | 2005.09.24 00:00

  • [PGA] 캘커베키아, 3일 연속 선두

    ... 바라보게 됐다. 크레이그 발로(미국)와 예스퍼 파르네빅(스웨덴)이 캘커베키아에 1타 뒤진 공동2위에 올랐고 비제이 싱(피지)은 2타를 더 줄여 합계 3언더파 207타로 공동5위에 포진, 역전 우승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간신히 통과했던 나상욱(21.코오롱)은 3언더파 67타의 선전을 펼쳐 합계 1언더파 209타로 공동11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려 '톱10' 입상 가시권에 진입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9.11 00:00

  • [SK여자골프] 아마추어 신지애, 우승 예감

    ... 의지를 보였다. 지난 주 열린 로드랜드컵 매경오픈 우승자 이가나(18)는 2번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하는 등 2라운드에서만 5언더파 67타를 몰아쳐 신지애와 함께 데일리 베스트가 됐지만 전날의 부진으로 4오버파 148타의 성적으로 간신히 통과했다. 해외파 박희정(25.CJ)은 2언더파 142타로 공동 9위,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은 1언더파 143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5.09.10 00:00

  • [PGA] 우즈, 2오버파 부진

    ... 버디를 기록하며 2오버파로 2라운드를 마감했다. 이날 5언더파를 기록한 제프 브레허트와 6언더파를 친 올린 브라운(이상 미국)이 나란히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로 공동 선두로 나섰다.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1오버파 72타로 중간합계 1언더파 141타로 통과 막차를 가까스로 탔으며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2오버파 73타로 합계 1오버파 143타를 기록해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5.09.04 00:00

  • 삼성경제연구소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열정'의 경영"

    ... 점수는 5오버파 75타 113위로 메이저 진출 이후 최악이었다. 하지만 우즈는 2라운드에서 합계 144타 62위로 오프를 간신히 통과했고 3라운드에선 66타로 20위에 올랐으며 4라운드에서는 결국 68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 있었던 힘으로 구체적이고 뚜렷한 목표 설정, 포기하지 않는 집념, 탁월함을 꼽았다. 1라운드 이후 2라운드에서 오프 모면을 목표로, 3라운드에서 도약하고 4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진입한다는 명확한 목표를 세웠다는 것이다. 최악의 ...

    연합뉴스 | 2005.08.31 00:00

  • [PGA] 로즈, 2라운드 선두..12언더파 128타

    ... 양대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첫날 선두였던 벤 커티스(미국)는 2타밖에 줄이지 못해 로즈에 4타 뒤진 공동2위(8언더파 132타)로 내려 앉았고 3언더파 67타를 친 케빈 서덜랜드(미국)는 3위에서 공동2위로 순위가 올랐다. 나상욱(21.코오롱)은 이븐파 70타에 그쳐 합계 이븐파 140타로 간신히 오프를 면하는데 만족해야 했고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통과하는데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8.27 00:00

  • 한국여자골프 상금왕 자존심 찾은 강수연

    ... 이런 강수연이지만 2001년 첫 발을 디딘 미국무대에서는 '무명'이나 다름없는 세월을 보내야 했다. 2000년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49위에 그쳐 겨우 조건부 출전권을 받아 자존심을 구긴 강수연은 이듬해 3개 대회에 출전해 단 한번 통과하는 망신을 당했다. 그때 벌어들인 상금이 3천776달러. 눈물을 뿌리며 국내로 복귀한 강수연은 한국여자오픈, 하이트컵, LG레이디카드오픈 등 3승을 쓸어담으며 마음을 추슬렀다. 2002년에도 2승을 올린 강수연은 다시 한번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PGA] 나상욱, 공동 18위 ‥ 리노타호오픈 2R

    ... 공동 18위에 오르며 지난 6월 부즈앨런클래식부터 시작된 슬럼프 탈출 희망을 보였다. 나상욱은 부즈앨런클래식부터 지난주 PGA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연속으로 오프나 중도 기권으로 물러났었다. 동반 출전한 양용은(33.카스코)과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도 이날 3타, 2타를 각각 줄이며 통과에 성공했다. 양용은은 이날 보기 3개를 범했으나 버디 6개를 몰아쳐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42위에 올랐고, 위창수는 이븐파 144타로 ...

    연합뉴스 | 2005.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