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71-2980 / 3,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위성미, 시즌 세번째 준우승

    ... 뒤졌지만 위성미는 이로써 시즌 개막전 SBS오픈과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 이어 세번째 준우승에 올라 당장 프로 무대에 뛰어들어도 손색이 없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위성미는 올해 LPGA 투어에 6차례 출전해 모두 통과했고 가장 처졌던 성적이 US여자오픈 23위였다. 지난해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해 공동33위에 그쳤던 위성미는 더구나 첫날 3오버파 75타로 하위권으로 밀리고도 3일 동안 무려 10타를 줄이며 순위를 끌어 올리는 뒷심까지 보여줬다. ...

    연합뉴스 | 2005.07.24 00:00

  • [PGA] 나상욱.위창수, 동반 오프 위기

    ... 투어 US뱅크챔피언십(총상금 350만달러)에 출전한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과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가 동반 오프 위기에 몰렸다. 첫날 악천후로 5번홀까지만 치른 뒤 23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브라운디어파크 ... 36홀을 돈 위창수는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2타, 2라운드에서 1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1오버파 141타로 사실상 통과가 어려워졌다.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2타를 쳐 선두에 나섰던 벤 크레인(미국)은 이날도 5언더파 65타를 ...

    연합뉴스 | 2005.07.23 00:00

  • 위성미 美 광고계 여제(女帝) 등극 가능성

    ... 골프는 대개 부유층이 애호하는 스포츠인데다 선수들의 수명도 길어 골프 스타는 광고주들의 선호 대상이다. 그러나 위성미가 광고계의 총아가 되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PGA 선수들과 겨루는 것 자체로 관심을 끌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컷통과 등 구체적인 성과를 내놓아야 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광고업체 리킷 어드버타이징의 밥 도프먼 최고창의책임자는 "성공한 여성 스포츠인들은 모두 큰 대회 우승자들"이라면서 "위성미도 우승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7.19 00:00

  • 위성미, 마스터스 출전권 사냥 출격

    ... 나선다.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에서 2타차로 통과에 실패한 위성미는 실망감에 빠져들 여유도 없이 바로 옆주인 오하이오주로 이동했다. 오는 12일부터 미국 오하이오주 ... 오른 것은 위성미가 처음이다. 더구나 위성미는 펜실베이니아주 지역예선에서 공동1위라는 뛰어난 성적으로 예선을 통과해 당당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지난 2003년 US여자아마추어퍼블릭링크스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연소 챔피언(만13세)에 ...

    연합뉴스 | 2005.07.10 00:00

  • [PGA] 美, 위성미 통과 가능성에 흥분

    위성미(15.미셸 위)가 8일 미국 PGA 투어에서 여자 선수로는 60년만에 통과할 가능성에 미국이 바짝 흥분했다.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 TPC에서 열린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2라운드에서 위성미가 아웃코스 초반 ... 장면과 그녀를 따라다니는 갤러리들의 모습을 비춰주며 현장 기자를 수시로 불러 경기 진행 상황을 알렸다. 이 대회 기준은 2라운드 합계 3언더파 139타로 예상되고 있으며, 위성미가 초반 컨디션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1945년 베이브 ...

    연합뉴스 | 2005.07.09 00:00

  • thumbnail
    [PGA] 위성미, 통과 문턱에서 좌절

    ... 4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이븐파 71타를 쳐 합계 1언더파 141타로 통과하는데 실패했다. 14번째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3타를 줄여 통과 안정권에 진입했던 위성미는 15번째홀인 ... 들어갔다. 세번만에 볼을 그린에 올렸지만 6m 거리에서 3퍼트로 뼈아픈 더블보기를 저지르고 말았다. 졸지에 기준선에 턱걸이한 위성미는 평정심을 잃은 듯 7번홀에서는 티샷이 오른쪽으로 밀렸고 7m가 넘는 거리에서 친 파퍼트는 ...

    연합뉴스 | 2005.07.09 00:00

  • [LPGA] 김주연.한희원, 우승 경쟁

    ... 뚜렷한 선수라는 점에서 사실상 우승컵 경쟁은 한국 선수끼리 벌일 것으로 보인다. 1타를 줄인 임성아(21.MU)가 3언더파 139타로 공동11위에 올라 '톱10' 입상 문턱에 다가섰고 김미현(28.KTF)은 3타를 줄이며 공동16위(2언더파 140타)로 올라섰다. 이 대회를 4차례나 우승한 박세리(28.CJ)는 이븐파 71타를 쳐 합계 2오버파 144타로 통과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7.09 00:00

  • [PGA] 위성미, " 통과 보인다"

    ... 70타를 쳤다. 버디를 5개나 뽑아내고 보기 4개를 곁들여 언더파 스코어를 작성한 위성미는 공동73위권에 포진, 통과의 가능성을 보였다. 출전 선수 154명 가운데 63명의 남자 선수보다 앞선 스코어로 1라운드를 마친 셈이다. ... 그리고 닉 왓트니는 4오버파 75타를 쳐 고개를 떨궜다. 작년에 2라운드 합계 2언더파 140타였던 이 대회 기준선은 올해 역시 2언더파 140타로 예상된다. 따라서 위성미가 2라운드에서도 1언더파 70타만 친다면 1945년 ...

    연합뉴스 | 2005.07.08 00:00

  • 위성미, "난 잃을게 없다"

    "난 잃을 게 없기 때문에 경기를 즐길 생각이다" 60여년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통과할 여자 선수로 기대를 한몸에 모으고 있는 '장타소녀' 위성미(15.미셸 위)의 출사표다. 오는 7일(이하 한국시간) 밤부터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6천762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총상금 400만달러)에 출전하는 위성미는 6일 연습 라운드를 마친 뒤 "누가 뭐라해도 나는 남자 프로 선수들과 겨루고 싶다"고 ...

    연합뉴스 | 2005.07.06 00:00

  • '장타소녀' 위성미, PGA 투어 컷통과 도전

    ... 몰려드는 '대박'을 예고하고 있다는 것. 이는 작년 소니오픈 2라운드에서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여자 선수 가운데 18홀 최소타인 68타를 때리고도 1타차로 컷통과에 실패했던 위성미에 대한 기대가 그만큼 높다는 반증이다. 위성미는 올해도 소니오픈에 출전했지만 예기치 않은 강풍에 흔들리며 통과를 이뤄내지 못했지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서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 3차 뒤진 준우승을 차지하는 ...

    연합뉴스 | 2005.07.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