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1-300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경제연구소 "타이거우즈에게 배우는 '열정'의 경영"

    ... 점수는 5오버파 75타 113위로 메이저 진출 이후 최악이었다. 하지만 우즈는 2라운드에서 합계 144타 62위로 오프를 간신히 통과했고 3라운드에선 66타로 20위에 올랐으며 4라운드에서는 결국 68타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 있었던 힘으로 구체적이고 뚜렷한 목표 설정, 포기하지 않는 집념, 탁월함을 꼽았다. 1라운드 이후 2라운드에서 오프 모면을 목표로, 3라운드에서 도약하고 4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진입한다는 명확한 목표를 세웠다는 것이다. 최악의 ...

    연합뉴스 | 2005.08.31 00:00

  • [PGA] 로즈, 2라운드 선두..12언더파 128타

    ... 양대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첫날 선두였던 벤 커티스(미국)는 2타밖에 줄이지 못해 로즈에 4타 뒤진 공동2위(8언더파 132타)로 내려 앉았고 3언더파 67타를 친 케빈 서덜랜드(미국)는 3위에서 공동2위로 순위가 올랐다. 나상욱(21.코오롱)은 이븐파 70타에 그쳐 합계 이븐파 140타로 간신히 오프를 면하는데 만족해야 했고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통과하는데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8.27 00:00

  • 한국여자골프 상금왕 자존심 찾은 강수연

    ... 이런 강수연이지만 2001년 첫 발을 디딘 미국무대에서는 '무명'이나 다름없는 세월을 보내야 했다. 2000년 퀄리파잉스쿨에서 공동49위에 그쳐 겨우 조건부 출전권을 받아 자존심을 구긴 강수연은 이듬해 3개 대회에 출전해 단 한번 통과하는 망신을 당했다. 그때 벌어들인 상금이 3천776달러. 눈물을 뿌리며 국내로 복귀한 강수연은 한국여자오픈, 하이트컵, LG레이디카드오픈 등 3승을 쓸어담으며 마음을 추슬렀다. 2002년에도 2승을 올린 강수연은 다시 한번 ...

    연합뉴스 | 2005.08.22 00:00

  • [PGA] 나상욱, 공동 18위 ‥ 리노타호오픈 2R

    ... 공동 18위에 오르며 지난 6월 부즈앨런클래식부터 시작된 슬럼프 탈출 희망을 보였다. 나상욱은 부즈앨런클래식부터 지난주 PGA챔피언십까지 7개 대회 연속으로 오프나 중도 기권으로 물러났었다. 동반 출전한 양용은(33.카스코)과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도 이날 3타, 2타를 각각 줄이며 통과에 성공했다. 양용은은 이날 보기 3개를 범했으나 버디 6개를 몰아쳐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42위에 올랐고, 위창수는 이븐파 144타로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thumbnail
    [LPGA] 강수연ㆍ임성아, 첫날 공동선두

    ... 강수연은 지난 3월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에서 공동 3위에 오른 뒤 한 차례도 톱10에 들지 못하고 4개 대회에서 오프되는 등 슬럼프 기미를 보였으나 이날 선전으로 부진 탈출에 시동을 걸었다. 10번홀에서 출발한 강수연은 전반 ... 모든 퍼트를 성공시킬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만족해했다.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을 공동 10위로 통과한 '루키' 임성아는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아내는 완벽한 플레이로 강수연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지난 5월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미켈슨, PGA '삼국지' 시대 연출

    ... 제패하면서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10개로 늘린 우즈는 싱보다 대회 출전 횟수가 8개나 적으면서도 상금 1위를 달리며 '타이거 공포'를 재연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도 우즈는 첫날 최악의 성적(75타)을 낸데 이어 1타차로 간신히 통과했지만 2타차 공동4위까지 치고 올라가는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그러나 올해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바로 미켈슨의 약진. 미켈슨은 지난해 마스터스를 제패하기 전에는 '메이저 대회에서는 결코 우승할 수 없다'는 혹평을 받아왔던 ...

    연합뉴스 | 2005.08.16 00:00

  • 우즈, 첫날 무거운 발걸음 ‥ USPGA챔피언십 첫날

    ... 부진으로 쉽지만은 않을 전망. 95년 이 대회 우승자 노장 스티브 엘킹턴(호주)은 2∼4번홀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전반 9홀을 3언더파로 마무리, 단독 선두에 나섰다.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전반을 1오버파로 무난하게 마쳤으나 허석호(32)는 오전 1시 현재 15번홀까지 5타나 잃어 컷통과 전망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비제이 싱(피지)과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경기를 시작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PGA] 베크먼, 선두 탈환..미켈슨 톱10 진입

    ... 필 미켈슨(미국)은 이날 버디 8개, 보기 2개로 14점을 챙겨 중간 합계 17점으로 공동 8위에 올라 선두권을 맹추격했다. 한국의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버디 4개, 보기 3개로 5점을 보태 공동 47위(중간 합계 9점)로 통과했다. 하지만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92위(2점),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는 공동 118위(-4점)로 오프됐다. 한편 이번 대회는 1라운드 경기가 폭우로 순연되는 바람에 3,4라운드를 잇따라 열기로 해 선수들로서는 ...

    연합뉴스 | 2005.08.07 00:00

  • thumbnail
    이미나, "하반기에도 1승 더..."

    ... 선두로 나섰으면 조바심 때문에 우승을 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5월 사이베이스클래식 대회부터 전담 캐디를 고용한 뒤 캐디와의 유대감이 생겨 안정된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고. 1일 끝난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한데 대해 이미나는 "날씨가 따뜻할 줄 알고 긴소매 옷을 하나도 가져 가지 않았다. 추워서 무척 고생을 했다"며 뒷얘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전주의 고향집에서 휴식을 취한 뒤 세이프웨이클래식에 출전하기 위해 13일 미국으로 ...

    연합뉴스 | 2005.08.01 00:00

  • [LPGA] 장정, 이틀째도 선두 질주

    ... 77타로 망쳤던 박지은(26.나이키골프) 역시 4언더파 68타를 때리며 부활의 전주곡을 울렸다. 첫날 78타로 오프가 우려됐던 안시현(21.코오롱엘로드)도 4타를 줄여 공동29위(2오버파 146타)로 올라왔다. 그러나 첫날 ... 73타로 잘 버텼던 한희원(27.휠라코리아)은 8번홀(파4)에서 9타만에 홀아웃하는 등 8오버파 80타로 무너져 오프됐고 김미현(28.KTF), 김주연(24.KTF), 강지민(25.CJ), 이미나(24) 등도 통과에 실패했다. ...

    연합뉴스 | 2005.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