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01-3010 / 3,2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사흘째 경기서 주춤

    ... 순위가 다소 밀렸지만 최종일 뒷심을 발휘할 경우 톱10 입상은 충분히 노릴 수 있는 상황. PGA 투어 사상 최연소 컷통과를 노렸던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아쉽게 발길을 돌린 가운데 열린 사흘째 경기에서는 바람 한 ... 전날 이글을 뽑았던 18번홀(파5)에서 1타를 줄이는 데 만족하며 최종 라운드를 기약했다. 한편 위성미가 아쉽게 오프되면서 자연스레 관심이 옮겨진 선두권 경쟁에서는극심한 혼전 끝에 프레이저가 리더보드 맨 윗줄을 차지했다. 선두에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thumbnail
    "좋은 교훈 됐어요"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17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7천60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치고도 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80위에 머물렀다. 경기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위성미는 "이븐파 140타를 치고도 통과를 못하다니 믿을 수 없다"고 실망감을 나타냈으나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호놀룰루=AP.연합) ?

    연합뉴스 | 2004.01.17 18:54

  • [PGA] 위성미, 장타쇼 불구 끝내 오프

    ... 실패했다. 이로써 지난 1945년 로스앤젤레스오픈에서 베이브 자하리스가 이룬 이후 59년동안 철옹성으로 남아 있는 여성선수의 PGA 투어 대회 통과는 다음 기회로 넘겨졌다. 위성미는 지난해 캐나다프로골프투어와 PGA 2부투어에 이어 3차례 남성 무대 도전에서 모두 눈물을 삼켰다. 그러나 위성미는 기준 타수 1언더파 139타에 단 1타 모자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성인 남자 프로 선수들을 상대로 당당히 맞서 '여자 타이거 ...

    연합뉴스 | 2004.01.17 00:00

  • [PGA] 나상욱, 데뷔전 대성공 예고

    ... 앨런(호주)에 6타차로 뒤졌지만 올해 PGA투어에 첫발을 내디딘 신인으로서는 주목할만한 성적. 특히 "데뷔전에서 통과 정도는 내 목표가 아니다"며 상위권 입상을 노리겠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던 나상욱은 이로써 데뷔전 '톱10' ... 우승은 장담하기 어려워졌다. 한편 월요예선 1위로 출전권을 잡은 박명준(26.테일러메이드)은 이날도 2오버파72타로 부진, 합계 8오버파 148타로 오프가 확정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4.01.17 00:00

  • thumbnail
    미셸위, 통과 난망

    소니오픈 첫날 미셸위가 버디를 기록한뒤 볼을 쥐고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 ?

    연합뉴스 | 2004.01.16 11:52

  • [PGA] 위성미, 괴력의 장타 .. 통과 난망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연소 여성 출전자로 58년만에 PGA 대회 통과 여성선수에 도전한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첫날 괴력의 장타를 터뜨렸지만 하위권에 머물렀다. 위성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 7천6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를 5개나 범해 2오버파 72타를 쳤다. 낮 12시 현재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가 ...

    연합뉴스 | 2004.01.16 00:00

  • [PGA] 위성미, 괴력의 장타.. 통과는 난망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연소 여성 출전자로 58년만에 PGA 대회 통과 여성선수에 도전한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첫날 괴력의 장타를 터뜨렸지만 하위권에 머물렀다. 위성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7천6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를 5개나 범해 2오버파 72타를 쳤다. 오전 9시30분 현재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가 ...

    연합뉴스 | 2004.01.16 00:00

  • 위성미, 58년만에 PGA 통과 여성선수 도전

    ... 1945년 로스앤젤레스오픈때 '여장부' 베이브 자하리아스가 이룬 이후 아무도성공하지 못했던 PGA 투어 여성선수 컷통과에 도전한다. 여성선수가 PGA 투어 정규 대회에 출전한 것은 지난해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콜로니얼대회에 ... 이미 검증됐다. 위성미의 드라이브샷 비거리는 PGA 투어에서도 랭킹 10위 안에 들 정도. 이 때문에 위성미의 통과 여부는 다른 여성 선수들과 달리 쇼트게임과 퍼트능력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위성미의 통과 여부에 ...

    연합뉴스 | 2004.01.15 00:00

  • 위성미.나상욱, 하와이에서 '한국 돌풍' 예고

    ... 선수라는 영예를 차지할 수 있을지 여부. 웬만한 남자 프로 골프 선수를 능가하는 장타력을 지닌 위성미는 집에서 가까운 와이알레이골프장에서 라운드한 경험이 많아 '골프 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이루지 못한 PGA 투어 통과를 낙관하고 있다. 와이알레이골프장에서 65타를 친 적이 있다고 소개한 위성미는 "가장 나쁜 스코어가 76타였다"며 "반드시 통과하고 말겠다"고 장담했다. 지난해 이 대회 기준은 이븐파 140타였기 때문에 평소 이곳에서 ...

    연합뉴스 | 2004.01.13 00:00

  • 위성미, 성대결에 스타들 우려.기대 교차

    ... 소렌스탐은 그러나 "마치 사자 우리에 던져진 것 같은 느낌일 것"이라며 "그런어려운 상황에서 대처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우려와 격려 속에 당사자인 위성미는 14살 소녀답지 않게 톱스타들이 달성하지 못한 통과에 강력한 자신감을 보였다. 위성미는 "잘못치면 속이 상할 것 같다. 통과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있다. 꼭 통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위성미의 아버지 위병욱(44.하와이대교수)씨는 "PGA 선수들과 경쟁하기 ...

    연합뉴스 | 2004.0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