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91-3000 / 3,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창원 "꿈의 무대에서 최선 다하겠다"

      ... 멋있다"면서 "갤러리들도 엄청 많아 긴장되고, 떨리지만 시간이 갈수록 안정되고 있다"고 밝힌 뒤 "긴장만 않고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면 좋은 성적도 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의욕을 보였다. 한창원은 이번 대회 목표와 관련, "작년에 통과가 1오버파였는데 올해도 그와 비슷할 것으로 본다"면서 "일단 통과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대회 게임운영 전략과 관련, "드라이버샷의 경우 거리보다는 페어웨이이 얼마나 잘 올리느냐가 중요하다고 ...

      연합뉴스 | 2010.04.07 00:00

    • thumbnail
      타이거의 귀환…명인열전 마스터스 8일 개막

      ... US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US아마추어 퍼블릭링크스챔피언십 우승자, 세계랭킹 50위 이내에 든 선수 등 까다로운 출전 자격을 통과한 98명에게 초청장을 보냈다. 출전 선수 중 당연히 관심이 집중되는 선수는 우즈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 야유를 보낼지도 모른다. 우즈는 2006년 정신적 지주였던 아버지가 암으로 숨진 뒤 9주만에 US오픈에 출전했다가 통과하지 못했다. 하지만 비제이 싱(피지) 등 유명 프로골퍼들의 정신상담을 맡았던 조 패런트 박사는 "타이거가 ...

      연합뉴스 | 2010.04.06 00:00

    • thumbnail
      '입국' 김연아 "한국 피겨 발전하려면 '스케이팅 스킬' 중요"

      ... 싱글 부분에서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매우 기뻤다"고 전했다. 이번 세계 선수권대회에는 김연아와 함께 곽민정(16, 군포수리고)과 김민석(17, 군포수리고)가 출전했다. 이 중에서도 남자 싱글에 출전한 김민석은 본인의 목표인 프리스케이팅 오프 통과에 성공했다. 아쉽게도 곽민정은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장기인 '트리플 러츠'에서 넘어지는 실수로 인해 좋은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한국 스케이터들이 세계무대에 도전하기 위해 보완할 점으로 김연아는 '스케이팅 스킬'을 ...

      한국경제 | 2010.03.31 00:00 | sin

    • thumbnail
      프리 진출 김민석 "나도 모르게 눈물이…"

      ... 많았다. 지난해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는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을 앞세워 자신의 역대 최고점(129.87점)을 무려 17.36점이나 끌어올리는 성과를 거뒀지만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는 실패했다. 이달 초 세계선수권에서도 통과는 무난하리라는 예상이었지만 쇼트프로그램 첫 과제였던 트리플 악셀에서 넘어지면서 프리스케이팅에 진출하지 못했다. 김민석은 "주니어 세계선수권에서 실패한 뒤 힘들었다. '스케이트를 몇 년을 탔는데 이것밖에 못하나' 싶더라"고 ...

      연합뉴스 | 2010.03.25 00:00

    • thumbnail
      남자 피겨 간판 김민석의 눈물

      ...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는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153.09점을 받은 김민석은 지금까지 출전한 국제무대에서 가장 좋은 연기를 펼치며 선전했다. 하지만 김민석은 지난 11일에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주니어 선수권대회에서는 오프 통과에 실패했다. 자신의 장기인 트리플 악셀에서 실수를 범해 47.38(TES : 24.18, PCS : 24.20)점을 기록한 것이다. 그는 결국 24위까지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권을 놓치고 말았다. 본인의 쇼트프로그램 최고 기록인 ...

      한국경제 | 2010.03.25 00:00 | mina76

    • 곽민정, 점프 맹훈련…김연아는 휴식

      ... 남아 연습에 열의를 보였다. 곽민정은 "4대륙선수권과 올림픽 등을 거치면서 컨디션이 좋지는 않다"면서도 "마지막 힘까지 짜내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또 "컨디션이 최고가 아닌 만큼 좋은 결과를 바라지는 않는다. 일단 통과해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하는 게 목표다. 가능하다면 20위 안에까지 들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김연아는 이날 공식 연습에 참여하지 않고 1시간 가량 지상 훈련만 진행한 뒤 휴식을 취했다. 한 시즌을 보내며 몸이 많이 ...

      연합뉴스 | 2010.03.24 00:00

    • -PGA- 2타 줄인 최경주, 공동 11위

      ... 늘어섰고 스티브 스트리커, 제프 매거트(이상 미국), 스티브 엘킹턴(호주)이 공동 2위에 또 1타 차 공동 6위에 올랐다. 존 댈리와 데이비드 듀발(이상 미국)은 1언더파 141타, 공동 29위로 통과했다. 전날 12오버파 83타로 출전 선수 144명 가운데 최하위로 처졌던 이시카와 료(일본)는 2라운드에서는 이븐파 71타를 쳤지만 중간합계 12오버파 154타에 그쳐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0.03.20 00:00

    • [PGA] 양용은, 10개월 만에 탈락

      ... 팜비치가든스 PGA내셔널 리조트 챔피언 코스(파70.7천15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면서 이븐파 70타를 적어냈다. 이틀 동안 9오버파 149타를 친 양용은은 공동 106위로 밀려 통과에 실패했다. 전날 퀸튜플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등을 쏟아내며 9오버파 79타를 친 것이 발목을 잡고 말았다. 양용은이 통과하지 못한 것은 지난해 5월 PGA 투어 크라운플라자 인비테이셔널 이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

      연합뉴스 | 2010.03.06 00:00

    • [PGA] 양용은, 타이틀 방어 적신호

      ... 치고 말았다. 양용은은 시즌 개막전 SBS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74타를 친 것을 제외하고는 안정된 타수를 유지해 왔지만 이번 대회에서 가장 나쁜 타수를 기록했다. 공동 139위로 떨어진 양용은은 타이틀을 지키는 것보다 우선 통과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워터 해저드가 문제였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양용은은 첫번째 홀부터 보기를 적어내더니 11번홀(파4)에서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티샷을 페어웨이로 잘 보냈지만 워터 해저드를 가로질러 ...

      연합뉴스 | 2010.03.05 00:00

    • thumbnail
      [올림픽] 한국 피겨 100년, 새 역사 맞이

      ... 싱글의 정성일도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에서 17위에 오른 게 최고 성적이었다. 2000년대도 마찬가지였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여자 싱글에서 기대를 받았던 박빛나는 27명 중 26위에 그쳤고, 남자 싱글의 이규현은 통과에 실패해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펼치지도 못했다. 2006년에는 1968년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하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불과 4년 만에, 모든 게 바뀌었다. 김연아의 등장과 함께 한국은 단숨에 ...

      연합뉴스 | 2010.0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