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91-3000 / 3,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국 프로골프 수준 '아직은 걸음마 단계'

    ... 한국프로골프 코리안 투어가 중국프로골프 오메가투어와 공동 주최한 KEB인비테이셔널에서 중국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치른 한국 선수들이 본 중국 프로골프 수준은 "아직 멀었다"는 게 중론이었다. 23일 막을 내린 KEB인비테이셔널에서 통과해 4라운드까지 뛴 중국 선수는 모두 21명. 65명이 출전해 44명이 2라운드를 마치고 보따리를 싼 셈이다. 70명이 출전한 코리안투어 소속 선수는 49명이 통과해 우승자를 비롯해 상위권을 휩쓸었다. 공동7위를 차지한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골프황제 우즈 "기록이란 기록은 다 깬다"

    ... 기록을 깨뜨리며 새로운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우즈가 출전한 대회가 끝나면 '우즈가 이런 이런 기록을 세웠다'며 PGA투어 사무국은 목록을 만드느라 바쁘다. 우즈가 갖고 있는 기록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최다 대회 연속 통과 기록이다. 우즈는 1998년 2월부터 2005년 8월까지 142개 대회 연속 통과했다. 이는 앞으로 절대 깨지지 않을 불멸의 기록이 될 전망이다. 통산 상금 부문에서도 우즈는 다른 선수가 추격할 엄두도 내지 못할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골프황제 우즈 "나 스윙 머신 아니야"

    ... 공동 선두에 올랐고 작년 이 대회 우승자 비제이 싱(피지)도 4언더파 66타를 쳐 공동3위를 달려 타이틀 방어에 푸른 신호를 켰다.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7위에 오른 짐 퓨릭(미국)도 만족스러운 표정이었지만 세계랭킹 2위 필 미켈슨(미국)은 2오버파 72타로 공동67위로 밀렸다. 위창수(36.테일러메이드)는 공동92위(4오버파 74타)까지 순위가 떨어져 통과가 발등에 불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8.03.14 00:00

  • 위창수 공동 35위…싱크 5언더파 단독 선두

    ... 매치플레이챔피언십 결승에서도 우즈와 맞붙었지만 참패를 당하며 2위에 만족해야 했기 때문이다. 비로 인해 1,2 라운드가 정상적으로 치러지지 못한데 이어 이날 3라운드에서도 6명이 18홀을 다 끝내지 못해 대회 최종일 3라운드 잔여 홀 경기부터 재개된다. 2라운드까지 통과한 선수가 78명 이상인 79명이 됐기 때문에 새로운 규정에 의해 3라운드가 끝나면 2차 탈락자들이 나오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8.03.09 00:00

  • [PGA] 엘스, 탈락 위기…2라운드도 순연

    2주 연속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을 노리는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가 탈락 위기에 몰렸다. 엘스는 8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탬파베이 이니스브룩 리조트 골프장(파71.7천295야드)에서 열린 PODS챔피언십 ... 이븐파 142타, 공동 44위로 처졌다. 재미교포 박진(31.던롭스릭슨)은 무려 9타를 잃어 버리는 부진 끝에 중간 합계 9오버파 151타를 쳐 통과가 힘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03.08 00:00

  • PGA, 선수들 불만에 규정 다시 변경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규정을 다시 바꾸기로 했다. PGA는 27일(한국시간) 인터넷 홈페이지에 2008 시즌부터 새로 적용했던 규정을 일부 바꿔 29일부터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혼다 클래식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 올해부터 시행된 규정에서는 3,4라운드에 너무 많은 선수들이 출전해 경기 시간이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종전 기준선인 공동 70위를 했더라도 통과자가 78명 이상이 되면 무조건 3라운드 출전 선수를 70명 이하로 줄이기로 ...

    연합뉴스 | 2008.02.27 00:00

  • LPGA `빅4' 박세리 "어깨는 아직 회복 중"

    ... 파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로레아 오초아(멕시코),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과 자리를 함께 했다. 박세리는 "어깨 부상이 완전히 치료되지 않아 그동안 재활 치료를 받아 왔다"며 지난 주 끝난 필즈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한 것도 부상 여파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박세리는 "싱가포르에 당연히 우승하러 왔다"며 각오를 밝힌 뒤 "2006년 이 곳에서 렉서스컵 을 해봤기 때문에 코스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식 일정 때문에 26일 ...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한나라 1차 공천심사 통과 기업인 출신 12.7%

    '50대에 서울대 출신 법조인은 일단 오케이?' 한나라당이 지난 23일 일부 보류지역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구의 공천 신청자를 대상으로 1차 자격심사를 완료한 결과 오프 통과자(1∼4배수)는 모두 542명(비공개 2명 제외)이었다.친 이명박 새 대통령 성향의 인사가 61.7%에 달했으며 출신대학별로는 서울대(25.3%),경력면에서는 법조인(19.2%),연령대에서는 50대(42.8%)가 가장 많았다.여성은 5.5%였다. 우선 2명 중 1명 ...

    한국경제 | 2008.02.24 00:00 | 김홍열

  • [PGA] 교포 박진, 공동46위로 순위 상승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야코바클래식 3라운드에서 공동46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박진은 24일(한국시간) 멕시코 킨타나로 엘 카말레온 골프장(파70.6천923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2타를 줄였다. 간신히 통과했던 박진은 공동46위(2오버파 212타)로 순위가 뛰어 올라 중위권 진입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8언더파 62타를 몰아친 브라이언 게이(미국)는 15언더파 195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상위 랭커들이 대부분 같은 기간 ...

    연합뉴스 | 2008.02.24 00:00

  • thumbnail
    [美 LPGA 필즈오픈] 장정, 마지막 한홀을 못버티고…

    ... 아쉬워했다. 한국(계) 선수 가운데 한희원(30ㆍ휠라코리아)이 공동 7위,크리스티나 김(24)이 공동 10위에 들었다. 첫날 19개월 만에 60타대 타수를 기록했던 미셸 위(19ㆍ나이키골프)는 최종일 버디 3개를 잡았으나 트리블보기 1개,더블보기 1개,보기 4개를 쏟아내며 6오버파를 쳤다.합계 4오버파 220타로 커트를 통과한 선수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박세리 박지은은 2라운드에서 오프됐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2.24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