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1-302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인 소년, 뉴질랜드오픈에 최연소 출전

    ... 최연소 출전 기록은 67년 10세 때 US여자오픈에 출전했던 베벌리 클라스가 갖고 있다. 99년 인천 효성남초등학교 6년 때 세리컵주니어골프대회 초등부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던 안군은 181㎝의 큰 키에 84㎏의 당당한 체격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주니어 선수로 인정받고 있다. 안군은 "마음껏 골프를 치기 위해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왔다"면서 "오프 통과를 목표로 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웰링턴 AP=연합뉴스)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한국인 소년, 뉴질랜드오픈에 최연소 출전

    ... 뉴질랜드 파라파라우무비치에서 열리는 뉴질랜드오픈에는 타이거 우즈가 독극물 소동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출전하기로 결정, 안군과 우즈의 동반 라운드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남녀 통틀어 프로 대회 최연소 출전 기록은 67년 10세 때 US여자오픈에 출전했던 베벌리 클라스가 갖고 있다. 안군은 "마음껏 골프를 치기 위해 한국에서 뉴질랜드로 왔다"면서 "오프 통과를 목표로 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웰링턴 AP=연합뉴스)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2.01.08 00:00

  • PGA 최연소 정규투어 선수 탄생

    ... 트라이언은 스폰서 초청 자격등으로만 투어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지난 3월초 혼다클래식에서 투어 사상 두번째 어린 나이(만16세 11개월)로 오프를 통과했던 트라이언은 폭발적인 드라이브샷 비거리와 안정된 아이언샷이 돋보여 일찌감치 타이거 우즈의 뒤를 이을 '골프신동'으로 각광받은 선수. 이번 퀄리파잉스쿨 통과로 트라이언은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프로 전향을 선언한 것은 커다란 실수'라던 일부 시각이 잘못됐음을 입증했다. 특히 트라이언은 공동50위로 ...

    연합뉴스 | 2001.12.04 11:11

  • APGA 투어 시즌 상금왕 막판 대결

    ... 이내의 상위권에 입상해야 한다. 우승 또는 준우승이면 상금왕 차지는 떼어논 당상이나 5위 밑으로 처지면 통차이가 오프만 통과해도 상금왕은 통차이로 굳어진다. 그러나 유럽투어를 겸한 오메가홍콩오픈 상위권 입상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 등도 만만치 않다. 특히 올해 개막전인 타일랜드마스터스 우승 이후 침묵을 지켜온데다 지난주 BMW아시아오픈에서 오프에 걸려 탈락한 강욱순은 98년 이 대회 정상에 오른 경력이있어 명예회복을 벼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 ...

    연합뉴스 | 2001.11.27 10:07

  • 이지희, 일본여자골프투어 첫 우승

    ... 10위에 올라섰다. 또 신소라(28)는 1언더파 71타를 쳐 합계 6언더파 210타로 3위로 올라 섰다. 지난 6월 일본여자프로골프 신인전 우승으로 두각을 나타냈던 이지희는 올해 21개 대회에 출전, 20차례 오프 통과로 구옥희(44), 고우순(38)의 뒤를 이을 것으로기대되는 차세대 유망주. 지난 7월에는 LG화재와 1억5천만원의 후원 계약을 맺었으며 브리티시여자오픈에도 출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1.11.18 18:53

  • 재미교포 김초롱, LPGA 2부투어 Q스쿨 1위

    ... 밀어내고 1위를 달렸다. 이븐파 144타의 송아리(15)도 카렌 퀄리(캐나다)와 함께 공동4위에 랭크돼 상위성적으로 퀄리파잉스쿨 통과를 기대하게 됐다. 쌍둥이 자매 송나리(15)는 4오버파 148타로 공동 14위에 올랐다.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펼쳐지는 SBC퓨처스투어 퀄리파잉스쿨은 3라운드를 마치고 오프 대상 선수를 추려낸다. 크리스티나 김은 제53회 미국여자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 예선 이틀째 2라운드에서 100여년이 훨씬 넘는 미국골프협회(USGA) ...

    연합뉴스 | 2001.11.15 16:50

  • [PGA] 페리, 앨버트로스로 단독 선두

    ... 19언더파 196타로 2위 톰 레먼(미국)을 1타 차로 따돌렸다. 페리는 공식 대회에서 처음 앨버트로스를 잡았고 이는 올시즌 PGA투어에서 5번째 기록이다. 아직까지 PGA투어에서 1승도 올리지 못한 페리는 지난 대회까지 4연속 오프통과에 실패해 이번 대회의 선전으로 내년 시즌 풀시드권 유지를 노리고 있다. 전날 36홀 최저타 타이기록을 세우며 단독 선두에 올랐던 레먼은 1언더파 71타에 그쳐 2위(197타)로 떨어졌고 봅 에스티스와 스콧 맥카런(이상 미국)이 ...

    연합뉴스 | 2001.10.13 11:31

  • 트라이언, 프로데뷔와 함께 스폰서십 계약

    ... 관계자들은 트라이언이 이번 계약으로 매년 100만달러 이상의 수입을 보장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트라이언은 월요예선을 통과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주최측 초청선수로 본선에서 뛸 수 있게 돼 스폰서십 계약과 더불어 공식 프로데뷔전을 치를 수 ... 지난 3월초 열린 혼다클래식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처음 투어대회에 출전한 트라이언은 만16세11개월의 나이로 오프를 통과, 44년만에 최연소 오프 통과기록을 세우며 타이거 우즈(미국)의 대를 이을 신동으로 관심을 끌었다. ...

    연합뉴스 | 2001.10.04 09:49

  • [LPGA] 한희원, 신인왕 확정

    ... 한희원에 59점 뒤진 모건은 신인왕 포인트 산정 마지막 대회인 이번 대회에서 2라운드 합계 9오버파 153타로 오프 탈락이 확실해지면서 역전이 불가능해진 것. 모건이 신인왕 경쟁에 한희원을 앞서려면 이 대회에서 한희원이 오프 ... 73위에 올라 있다. 하지만 조건부 출전권만 갖고도 한희원은 '투어대회 우승보다 어렵다'는 월요예선만 5차례 통과하는 등 인상적인 경기를 펼쳐 풀시드 획득이 확실시되는 내년 '코리언 돌풍'의 한축을 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

    연합뉴스 | 2001.09.22 09:49

  • [PGA] 최경주, 상위권 질주

    ... 이날 대회장은 오전에 티오프한 선수들이 잔잔한 바람 등 최상의 조건에서 마음껏 기량을 뽐낸 반면 오후에 출발한 선수들은 세찬 바람과 딱딱해진 그린 등으로 악전고투하는 등 명암이 엇갈렸다. 비제이 싱(피지)은 1오버파 71타를 치며 합계 3오버파 143타로 오프됐다. 이 대회 포함 76경기 연속 통과한 우즈에 이어 연속 통과 부문 2위를 달리던 싱의 기록은 24경기에서 멈췄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1.09.08 0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