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1-303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여자오픈골프] '루키' 이지영, 생애 첫승

    ... 3관왕을 노리던 송보배(19.슈페리어)와 함께 합계 6오버파 222타로 공동 10위로 처져 아쉬움을 남겼다. 초등학교 6학년때 수영과 함께 골프를 시작, 2003년 국가대표 상비군도 했던 이지영은 2005 KLPGA 투어 시드전 1위로 통과했으나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KLPGA 첫 대회인 지난 2월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오프되는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평균 퍼트수는 28.5개로 1위고, 평소 드라이브샷 거리도 270야드나 나가는 장타자로서 지닌 무한한 잠재력을 이번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스마일퀸' 이지영, 스승의날 값진 선물

    ... 발을 들여놓는데 한 몫을 했다. 실력을 키워오던 이지영은 2004년 KLPGA 2부투어인 드림투어에서 14위에 오른 뒤 시드 순위전에 나가 당당히 1위로 통과, 올해 프로 무대에 첫발을 내디뎠다. 자신감에 차 있던 이지영은 그러나 싱가포르에서 열린 KLPGA 개막전인 삼성레이디스마스터스에서 탈락하는 아픔도 겪어야 했다. 이지영은 파워풀한 드라이브샷이 장점이지만 쇼트게임이 다소 약하고, 성적에 기복이 있는 것이 흠. 그는 "예선 탈락한 뒤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PGA] 우즈, 7년만에 오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서 7년만에 오프됐다. 우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22야드)에서 치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EDS바이런넬슨챔피언십(총상금 ... 이븐파 140타에 불과 1타가 모자라 지난 98년 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 이후 7년 동안 이어져온 142개 대회 연속 통과 행진에 종지부를 찍었다. 우즈가 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하지 못한 것은 중도에 기권했던 98년 ...

    연합뉴스 | 2005.05.14 00:00

  • 최경주, 7개월만에 국내 대회 우승 도전

    ... 우승으로 씻어내겠다는 각오. 최경주는 지난해 10월 SBS최강전에서 정상에 올랐으나 이후 용품 변경과 스윙 교정 등으로 아직 이렇다할 성적을 못내고 있는 처지다. 특히 귀국길에 앞서 출전했던 유럽프로골프 BMW아시안오픈에서는 컷통과에도 실패해 이번 대회에서 체면 회복이 급선무. 더구나 지난 2003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최경주는 작년 대회에서 14위에 그치면서 타이틀 방어에 실패, 올해 대회는 잃었던 우승컵을 반드시 되찾겠다는 다짐이다. 하지만 아시아 출신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LPGA] 2라운드, 폭우로 중단...한희원, 선두 질주

    ... 박지은(26.나이키골프)은 12번홀까지 버디 1개와 보기 1개를 맞바꾸며 제자리 걸음을 걸었다. 박지은과 함께 한달간 투어를 쉬었지만 복귀 무대 첫날 81타의 악몽을 꾼 박세리(28.CJ)는 이날도 12번홀까지 1타를 잃어 통과가 쉽지 않아졌다. 박세리는 전반 3개의 버디를 잡아내 부활샷을 날리는 듯 했으나 10번홀(파4) 보기에 이어 12번홀(파3) 더블보기로 타수를 까먹고 말았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박세리 부진 끝이 없나

    ... 미켈롭울트라오픈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명예의 전당 입회 자격까지 확정지은 박세리가 끝모를 부진의 나락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5월 사이베이스클래식 때부터. 1라운드 73타에 이어 2라운드에서 78타를 치며 통과에 실패한 박세리는 이후 오버파 스코어가 언더파 스코어보다 더 많은 부진에 허덕였다. 9월 첫주 스테이트팜클래식에서 공동66위에 머물자 한달간 휴식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던 박세리는 삼성월드챔피언십에서 더 망가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PGA] 위창수, 첫 '톱10' 입상 청신호

    ... 따라 붙은 위창수는 공동8위 그룹과 불과 2타밖에 뒤지지 않아 10위 이내 입상이 충분히 가능한 위치. 올해 처음 PGA 투어 무대에 입성한 위창수는 출전 기회가 자주 돌아오지 않아 고작 5차례 대회에 얼굴을 내밀었고 그나마 통과한 것도 3차례 뿐이었다. 하위권을 맴돌아 혼다클래식 공동22위가 최고 성적인 위창수는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는 장기인 아이언샷과 퍼팅 감각이 살아나면서 이틀 내내 언더파 스코어를 내는 등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냈다. 함께 출전한 ...

    연합뉴스 | 2005.04.23 00:00

  • [PGA] 싱, 코스레코드 타이

    ... 특히 15~17번홀에서 줄버디를 잡아내는 뒷심을 발휘해 지난 21일 발표된 명예의 전당 회원 가입을 자축했다. 한국인 듀오 위창수(33.테일러메이드)와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도 이날 언더파스코어를 기록하며 중상위권에 진입, 통과 전망을 밝혔다. 초반 6개홀에서 4개의 버디를 쓸어담은 위창수는 중반 3개의 보기를 범하며 주춤하는 듯했지만 15번홀(파5)에서 이글을 터뜨려 3언더파 69타로 공동 18위에 올랐고, 나상욱은 보기 2개와 버디 3개로 1언더파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LPGA] 조령아, 첫날 공동 7위

    ... 6언더파 66타를 친 단독 선두 나탈리 걸비스(미국)와는 4타차. 지난해 LPGA 퀄리파잉스쿨을 공동 2위로 통과한 조령아는 수석합격자 폴라 크리머(미국)와 나란히 7위 그룹에 올라서며 올 시즌 치열한 신인왕 경쟁을 예고했다. ... 보기를 범해 상승세를 끝까지 이어가지는 못했다. 그러나 조령아는 최근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 다케후지클래식에서 연속 오프된 아픔을 딛고 이번 대회에서 멋진 스타트를 끊어 지난달 마스터카드클래식 공동 10위 이후 약 50일만에 '톱10'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thumbnail
    '장타소녀' 위성미, 7월 PGA 투어 재도전

    미국남자프로골프(PGA) 투어에 2차례 출전해 58년만에 여성 선수 통과에 도전했던 '장타소녀' 위성미(16.미국명 미셸 위)가 다시 한번 PGA 투어 대회에 출사표를 냈다. 위성미는 오는 7월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7천193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에 스폰서 초청 선수로 출전한다고 12일(한국시간) PGA 투어 사무국이 밝혔다. 작년 소니오픈에서 PGA 투어를 처음 경험했던 위성미는 이로써 올해 소니오픈에 ...

    연합뉴스 | 2005.04.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