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31-304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스터스 준우승 디마르코 세계랭킹 급상승

    ... '톱10'에 입성하는 기쁨을 누렸다. 우즈는 비제이 싱(피지)을 2위로 밀어내고 1위를 되찾았지만 어니 엘스(남아공) 와 필 미켈슨(미국)은 3위와 4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레티프 구센(남아공)도 5위를 지킨 가운데 마스터스에서 오프됐던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도 여전히 6위에 올랐다. 그러나 마스터스에서 통과에 실패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디마르코에게 7위를 내주고 8위로 내려 앉았고 데이비스 톰스(미국)도 8위에서 9위로 하락했다. 최경주(35.나이키골프)는 ...

    연합뉴스 | 2005.04.12 00:00

  • [마스터스골프] 니클로스, 눈물의 고별

    ...)에서 열린 대회 3일째 2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쳤으나 합계 9오버파 153타에 머물러 5타차로 아깝게 오프됐다. 니클로스는 경기를 마친 뒤 "다시는 이 대회에 출전하지 않을 생각이다"고 선언해 이날 2라운드가 마스터스 ... 제조기. 그러나 니클로스도 지난 98년 6위에 오른 것을 마지막으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해 2000년 이후에는 한번도 통과하지 못하는 등 최근 들어 나이를 감당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지난달에는 생후 17개월된 손자를 사고로 잃는 ...

    연합뉴스 | 2005.04.10 00:00

  • [마스터스골프 - 이모저모] 티타임 공지 지연

    ... 따라 잡기가 어려울 것"이라며 "그러나 타이거는 타이거"라고 우즈의 역전 가능성을 시사. =우승 후보 줄줄이 탈락=

    0...이날 2라운드를 마치고 오프된 선수 명단에는 당초 우승 후보로 꼽혔던 강호들이 ... 쳐 결국짐을 쌌다.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과 바로 붙어 있는 오거스타골프장 회원이기도 한 찰스 하웰3세(미국)도 탈락의 수모를 당했고 메이저대회 우승 경력이 있는 데이비스 러브3세, 데이비드 톰스(이상 미국)도 통과에 실패했다. ...

    연합뉴스 | 2005.04.10 00:00

  • [프로필] 유시민 상임중앙위원

    ... 함께 열린우리당에 입당했으며, 이듬해 4.15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등 대중적 인기 속에 급성장한 정치인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 전대를 앞두고 `정당개혁의 전도사'를 자임해 예비경선에서 같은 개혁당출신 김두관 후보와 함께 오프를 통과해 두각을 보인데 이어 이른바 `실용주의'진영과 각을 세우면서 `정동영계와 적대, 김근태계와 연대'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키며 선거 기간 내내 화제의 중심에 섰다. 1988년 초선의원이던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의 보좌관으로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thumbnail
    [PGA] 펑크, 홈무대서 우승...싱, 황제 고수

    ... 되찾았던 랭킹 1위 자리를 고수했다. 엘스는 3라운드에서 이글과 더블보기, 버디를 고루 하면서 2타를 잃은 후에 4라운드는 3타를 줄여 합계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7위. 우즈는 올 시즌 최악의 성적을 냈다. 1언더파로 통과에 턱걸이했던 우즈는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 더블보기 1개로 3타를 잃었고, 4라운드에서도 버디 4개와 보기 3개, 더블보기 2개로 3타를 잃어 합계 5오버파 293타로 공동 53위로 처졌다. `빅4'중 한 명인 ...

    연합뉴스 | 2005.03.29 00:00

  • [LPGA] 김미현.박지은 선두권...소렌스탐 1위

    ... 잡아냈지만 더블보기 2개와 보기 2개를곁들여 2오버파 74타를 치는 통에 공동14위(144타)로 밀려나고 말았다. 오프 위기에 몰렸던 박세리(28.CJ)는 샷이 살아나면서 2언더파 70타로 선전,합계 3오버파 147타로 30위권으로 ... 간신히 오프를 면했고 한국상금랭킹 1∼2위로 초청받은 송보배(19.슈페리어)와 김주미(21.하이마트)도 나란히 6오버파 150타로 통과했다. 강수연(29.삼성전자)은 목 부상이 악화돼 이날 경기전 기권했다. (란초미라지

    연합뉴스 | 2005.03.26 00:00

  • thumbnail
    [LPGA] 김미현, 첫날 공동선두

    ... 코크(스웨덴) 등도 공동4위 그룹에 동참했다. 대회 2연패에 나서는 박지은(26.나이키골프)은 허리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탓에1오버파 73타로 공동21위에 그쳐 발걸음이 무거웠고 박세리(28.CJ)는 5오버파 77타의 부진으로 통과마저 쉽지 않아졌다. 지난주 세이프웨이인터내셔널에서 3위를 차지했던 강수연(29.삼성전자)도 부상후유증으로 2오버파 74타로 부진했고 그동안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감각이 좋았던한희원(27.휠라코리아)도 4오버파 76타로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PGA] 최경주, 선두권 진입 발판

    ... 10번홀까지 6타를 잃으며 악전고투했던 나상욱(21.코오롱엘로드)은 나머지 8개홀에서 6타를 더 까먹어 12오버파 84타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적어내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2라운드에서도 나상욱은 2번홀까지 보기 1개를 더해 사실상 통과가 어렵게 됐다. 1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로 선전한 하웰과 에임스는 2라운드에서도 4언더파 68타씩을 때려 공동선두에 올랐고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단독선두에 나섰던 조 오길비(미국)는 2라운드 3번홀까지 1타를 ...

    연합뉴스 | 2005.03.19 00:00

  • [PGA] 나상욱, 2라운드 공동 9위

    ... 저질러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 19위까지 밀려났다. 위창수는 4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뒤 5번홀 이글, 6번홀(이상 파5) 버디로 상승세를 타는 듯했으나 중반 이후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3개를 범해 한달만의 통과에 만족했다. '차세대 상금왕'으로 불리는 캠벨이 이날 1언더파 71타를 치는데 그치며 공동 3위로 내려앉은 사이 리더보드 맨 위로 치고 올라온 것은 무명의 브렛 웨트릭(미국). 지난해 2부투어인 네이션와이드투어 상금랭킹 10위로 ...

    연합뉴스 | 2005.03.12 00:00

  • 與 지도부 예비경선 변수와 전망

    ... 고배를 마셔야 한다. 당 안팎에서는 일단 당내 유력 계파의 지지를 받고 있거나, 지역적 기반이 두터운 후보들은 `오프' 통과가 무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문희상(文喜相) 장영달(張永達) 염동연(廉東淵) 김두관(金斗官) 후보 ... 점쳐볼 수 있다. 상당수 당 관계자들은당내 계파의 지지없이 단기필마로 출마를 선언한 임종인(林鍾仁) 후보의 예선통과가능성을 일단 낮게 보는 분위기이다. 일각에서는 결속력이 약한 40대 초.재선 의원들의 대표를 자임하는 송영길(宋永吉) ...

    연합뉴스 | 2005.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