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3,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네 능력을 믿어" 오빠 조언받고 LPGA 세 번째 우승한 언스트

    ... 머문 게 아니었다. 드루는 동생이 확신과 자신을 갖고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이끌었다. 언스트는 지난 대회 게인브리지 LPGA에서 통과하지 못했다. 작년 8월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6년 만에 우승하고 두차례 톱10에 이름을 올려 2020년을 만족스럽게 보내 올해는 기대감에 부풀었던 언스트에게는 실망스러운 탈락이었다. 드루는 탈락한 동생에게 "넌 10위 안에 드는 실력을 지녔다"면서 자신감을 북돋웠다. 드루는 "자신감을 되찾은 동생은 ...

    한국경제 | 2021.03.08 11:48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아널드 파머 대회 2R 공동 7위(종합)

    ... 2위(8언더파 136타), 매킬로이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랜토 그리핀(미국)과 공동 3위(7언더파 137타)에 자리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한 타를 줄여 6위(6언더파 138타)에 이름을 올렸다. 조던 스피스(미국), 저스틴 로즈, 폴 케이시(이상 잉글랜드)는 임성재와 공동 7위(5언더파 139타)다. 강성훈(34)은 5타, 이경훈(30)은 6타를 잃고 공동 87위(5오버파 149타)에 그쳐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6 10:07 | YONHAP

  • thumbnail
    세계 1위 고진영, LPGA 투어 대회서 2년 7개월 만에 탈락

    ...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50만 달러)에서 탈락했다. 고진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 클럽(파72·6천526야드)에서 ... 1라운드 3오버파 75타로 공동 86위에 그쳤던 고진영은 이틀간 합계 3오버파 147타로 공동 72위에 머물러 통과하지 못했다. 은 2오버파 146타였다. 고진영이 LPGA 투어 대회에서 탈락한 건 세 번째다. ...

    한국경제 | 2021.03.06 08:5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아널드 파머 대회 2R 공동 7위

    ... 2위(8언더파 136타), 매킬로이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 랜토 그리핀(미국)과 공동 3위(7언더파 137타)에 자리했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한 타를 줄여 6위(6언더파 138타)에 이름을 올렸다. 조던 스피스(미국), 저스틴 로즈, 폴 케이시(이상 잉글랜드)는 임성재와 공동 7위(5언더파 139타)다. 강성훈(34)은 5타, 이경훈(30)은 6타를 잃고 공동 87위(5오버파 149타)에 그쳐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6 08:37 | YONHAP

  • thumbnail
    코르다 자매와 맞대결에서 밀린 고진영, 3오버파 부진(종합)

    ... 61.1%에 그친 고진영은 그린에서 특히 고전했다. 퍼트 개수는 31개까지 치솟았다. 고진영이 오버파 스코어를 제출한 것은 작년 12월 US여자오픈 1라운드 2오버파 이후 13라운드 만이다. 공동 86위까지 밀린 고진영은 통과하려면 2라운드 분발이 필요하다. 2018년부터 LPGA투어에서 뛴 고진영은 탈락은 단 두 번 뿐이다. 넬리 코르다는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12차례 버디 기회에서 5개의 버디를 잡아냈고 ...

    한국경제 | 2021.03.05 08:31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의 외출' 소렌스탐 "성공적…이제 쉬면서 청소"

    ... 은퇴한 이후에도 정식 LPGA 투어의 정도는 통과할 수 있다는 저력을 보여줬다. 3천833달러(약 431만원)의 상금도 탔다. 특히 1라운드에서 경기 위원의 잘못된 규칙 적용으로 손해를 봤는데도 딸·조카뻘 선수들을 제치고 을 넘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소렌스탐은 "여기에 있어서 감사하다. 이곳에서 경기하고 통과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성취했다는 점에서 꽤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그는 "모든 샷에 집중했다. 잘 치지는 않았지만, ...

    한국경제 | 2021.03.01 08:29 | YONHAP

  • thumbnail
    '여제' 소렌스탐의 자식 걱정…"내일 생일 파티는 어쩌죠"

    ...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를 쳤다. 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74위에 자리했다. 비록 최하위에 있지만, 대부분 20대인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통과해 본선 경기를 펼치는 자체로 소렌스탐은 녹슬지 않은 여제의 위엄을 뽐내고 있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달성한 '전설' 소렌스탐은 2008년 가정과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마침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02.28 08:24 | YONHAP

  • thumbnail
    안병훈·김주형,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3R 공동 22위

    ... 28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2언더파 142타를 기록해 공동 51위로 통과했던 안병훈은 사흘간 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선두인 그레이슨 머리(미국), 라파엘 캄포스(푸에르토리코·이상 14언더파 202타)와는 8타 차다. 안병훈은 이 대회 전까지 이번 시즌 PGA ...

    한국경제 | 2021.02.28 08:11 | YONHAP

  • thumbnail
    통과 소렌스탐 "내일 딸 배구장 데려다주기로 했는데…"

    ... 통과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소렌스탐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틀 합계 2오버파 146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공동 67위로 통과 막차를 탔다. 투어 통산 72승을 거둔 '골프 여제'의 성적으로는 성에 차지 않을 수 있지만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나와 거둔 성적이라는 점에서 '역시 골프 여제'라는 탄성이 줄을 잇는다. ...

    한국경제 | 2021.02.27 09:47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2R 공동 9위로 점프

    안병훈 51위·배상문은 탈락…선두는 브랜던 우 김주형(1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둘째 날 상위권으로 뛰어올랐다. 김주형은 27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언더파 135타) 등이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안병훈(30)은 2타를 줄여 공동 51위(2언더파 142타)로 통과했고, 배상문(35)은 공동 83위(1오버파 145타)에 그쳐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7 09: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