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1-300 / 3,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 이어 미국 롯데 대회도 제패할까…성유진, 2R 공동 선두

    ... 티였다. 롯데 후원을 받고 KLPGA투어를 주무대로 삼고 있는 황유민(20)은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 공동 11위로 본선 라운드에 진출했다.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김효주(28)는 이날 쿼드러플보기 1개를 기록하는 등 6타를 잃었고 중간합계 2오버파 146타 공동 63위까지 미끄러졌다. 간신히 '턱걸이'로 통과했으나 선두와는 10타 차이여서 2연패는 사실상 어려워졌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4.14 13:59 | 조희찬

  • thumbnail
    성유진, LPGA 롯데 챔피언십 공동 선두…김효주 기준 턱걸이

    ... 144타로 공동 41위다. 반면,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김효주는 이날 버디 3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 쿼드러플 보기 1개를 쏟아내는 등 부진했다. 김효주는 4언더파 공동 3위로 2라운드를 시작했으나 중간 합계 2오버파 146타로 공동 63위까지 미끄러졌다. 2라운드가 아직 진행 중인 상황에서 통과 기준(2오버파)에 턱걸이한 상황이다. 유해란도 이날 보기만 4개를 적어내 중간 합계 2오버파 146타로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4.14 12:58 | YONHAP

  • thumbnail
    김효주,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2연패 청신호…첫날 공동 3위(종합)

    ... 2언더파 70타를 기록, 공동 11위로 선전했다. 황유민은 대회를 주최하는 롯데 소속이다. 유해란은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 올해 미국 무대에 진출했으며 3월 두 차례 대회에 출전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공동 7위가 최고 성적이다. 박금강은 3월 두 차례 대회에서 모두 통과에 실패했다. 박성현이 1언더파 71타로 공동 21위를 기록했다. 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은 2019년 8월 AIG 여자오픈 8위 이후 LPGA ...

    한국경제 | 2023.04.13 14:21 | YONHAP

  • thumbnail
    김효주,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 2연패 청신호…첫날 선두권

    ... 박금강이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기록, 공동 7위에 올라 상위권 입상 가능성을 밝혔다. 유해란은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 올해 미국 무대에 진출했으며 3월 두 차례 대회에 출전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공동 7위가 최고 성적이다. 박금강은 3월 두 차례 대회에서 모두 통과에 실패했다. 박성현이 1언더파 71타로 공동 17위를 달리고 있다. 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은 2019년 8월 AIG 여자오픈 8위 이후 LPGA ...

    한국경제 | 2023.04.13 10:14 | YONHAP

  • thumbnail
    총상금 '250억+α' KPGA코리안투어 13일 개막

    ... 막판에 뒤진 서요섭은 "DB손해보험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으로 대회에 임하겠다. 우승으로 메인 스폰서에 대한 고마움을 보답하겠다"는 출사표를 냈다. 김상현, 박형욱, 이유석 등 신인들의 데뷔전도 관심사다. 작년 이 대회에서 KPGA 코리안투어 최연소 출전 기록(12세 11개월 16일)을 세웠고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에서 KPGA 코리안투어 최연소 통과 기록(13세 3개월 19일)을 남겼던 국가대표 안성현은 올해도 초청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4.11 11:07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챔프 람, 세계 1위 탈환…켑카·미컬슨, 100위 내 진입

    ... 선수들의 도약이다. 공동 2위를 차지한 브룩스 켑카(미국)는 118위에서 39위로 올라왔다. 켑카와 함께 공동 2위에 오른 필 미컬슨(미국)도 425위에서 72위로 껑충 뛰었다. 마스터스를 공동 4위로 마친 패트릭 리드(미국)도 70위에서 45위로 상승했다. 임성재(17위), 김주형(19위), 김시우(40위), 이경훈(42위)은 거의 제자리를 지켰다. 통과했지만 3라운드 도중 기권한 타이거 우즈(미국)는 997위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4.10 12:29 | YONHAP

  • thumbnail
    "우즈, 작년 PGA 챔피언십 때 나사가 피부 뚫고 돌출"

    ... 나사와 철심 등이 몸속에 있느냐는 질문에 "아주 많다"고 답하기도 했다. PGA 챔피언십 때는 그때 발에 박아넣은 나사가 피부를 뚫고 나오는 바람에 도저히 걸을 수가 없어서 기권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마스터스에서도 우즈는 통과했지만 3라운드 7번 홀까지 경기를 치른 뒤 기권했다. 우즈는 족저근막염이 재발한 듯 발바닥 통증을 호소했다. 그는 교통사고를 당한 뒤 힘겨운 재활을 거쳐 30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를 때리는 등 예전 스윙은 어느 정도 되찾았지만, ...

    한국경제 | 2023.04.10 11:32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우승자에게 그린재킷과 함께 트로피·금메달도 수여

    ... 스코티 셰플러는 '처음에 뭘 더 준다고 해서 그게 뭔지 정확히 몰랐다'고 말했다"고 보도하며 이어 "사람들이 마스터스 우승 트로피가 있다고 하면 놀라더라"는 2013년 마스터스 챔피언 애덤 스콧(호주)의 말도 전했다. 통과한 아마추어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에게는 실버 컵을 주고, 대회 기간 데일리 베스트, 홀인원, 이글 등을 기록한 선수들에게도 크리스털로 된 기념품을 시상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4.10 07:46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3라운드 종료' 켑카, 2타 차 1위…람과 챔피언조 격돌

    ... 207타로 2위인 욘 람(스페인)을 2타 차로 앞섰다. 이날 3라운드는 원래 전날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악천후로 인해 통과한 54명 가운데 한 명도 3라운드를 끝내지 못했다. 미국 현지 시간 9일 오전 3라운드 잔여 경기가 끝났고, ... 마스터스에서 기권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아마추어 시절인 1995년에 처음 마스터스에 나온 우즈는 1996년 탈락을 제외하고는 출전한 마스터스에서 매번 4라운드를 완주했다. 4라운드는 한국 시간으로 10일 오전 1시 30분에 ...

    한국경제 | 2023.04.10 01:13 | YONHAP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족저근막염으로 마스터스 '기권'

    ... 악재가 겹친 상황이었다. 25번째 마스터스에 출전한 우즈가 중도 포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우즈는 전날 2라운드 잔여 경기를 마친 결과 공동 49위로 커트 통과에 성공했다. 마스터스에선 톱50까지 3라운드 진출권이 주어진다. 이로써 우즈는 1997년부터 올해까지 23회 연속 통과를 달성해 프레드 커플스(미국)와 게리 플레이어(남아공)가 가진 이 대회 최다 연속 통과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오거스타=조수영 기자 delinews@han...

    한국경제 | 2023.04.09 22:53 | 조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