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1-210 / 3,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렌,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2R도 선두…노승열 61위

      '구독자 28만명' 유튜브 운영하는 브라이언 형제, 동반 통과 알렉스 노렌(스웨덴)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버터필드 버뮤다 챔피언십(총상금 650만 달러)에서 연이틀 선두를 달렸다. 노렌은 11일(한국시간) 버뮤다 ... 구독자는 28만명이 넘는다. 강성훈은 이날 3타를 줄였으나 중간 합계 2언더파 140타로 100위권에 머물며 기준에 미치지 못했고, 15세 3개월 8일로 PGA 투어 역대 최연소 5위 데뷔 기록을 세웠던 올리버 베츠차트(버뮤다)는 ...

      한국경제 | 2023.11.11 08:23 | YONHAP

    • thumbnail
      '웨지 달인' 정찬민 "쇼트게임 아니었으면 탈락했을 것"

      "아마 쇼트게임과 퍼팅이 아니었으면 우승은커녕 통과도 못했을 것이다. " '한국의 디섐보'로 불리는 정찬민은 120㎏에 육박하는 거구에서 뿜어나오는 장타가 장기다. 그는 마음먹고 치면 350야드는 거뜬하게 때려낸다. 5일 경북 구미시 골프존 카운티 선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골프존-도레이 오픈 최종일 연장전에서 강경남을 꺾고 정상에 오른 정찬민은 우승 원동력으로 장타보다 쇼트게임을 꼽았다. 그는 ...

      한국경제 | 2023.11.05 18:08 | YONHAP

    • thumbnail
      '2연패 보인다' 박은신, 골프존-도레이 오픈 2R 공동선두(종합)

      ... 집중해야 한다"고 김칫국부터 마시지는 않겠다는 다짐을 했다. 하반기 8개 대회에서 두 차례 톱 10위에 진입하고 탈락을 한번 겪은 박은신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마음가짐을 고쳐먹은 것도 1, 2라운드에서 좋은 결과를 낳았다고 풀이했다. ... 함정우는 6언더파 66타를 때려 2타차 공동 5위(11언더파 133타)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갖췄다. 통과가 목표라던 '유튜버 골퍼' 공태현은 공동 20위(7언더파 137타)로 거뜬하게 주말 경기에 나설 자격을 땄다. ...

      한국경제 | 2023.11.03 17:46 | YONHAP

    • thumbnail
      '친구' 은퇴 경기에 캐디로 나선 '영구 시드권자'

      ... 김경태에 비하면 썩 두드러진 성적은 남기지 못했다. 박원준은 2014년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한번 우승했고, 일본에서도 2016년 ISPS 한다 글로벌 컵에서 정상에 올랐다. 이날까지 3오버파 147타를 적어낸 박준원은 통과하지 못해 은퇴 경기는 이틀로 끝났다. '친구' 김경태의 캐디 역할도 이틀로 마감됐다. 박준원은 "부상 등이 겹치면서 이제는 투어 생활을 그만할 때가 왔다고 생각해 은퇴를 결심했다"며 "12년 동안 KPGA 코리안투어 ...

      한국경제 | 2023.11.03 15:58 | YONHAP

    • thumbnail
      내년 시드 걱정 김민주·안송이 KLPGA 에쓰오일 1R 공동 선두

      ... 정도로 부진해 상금 랭킹 56위로 떨어졌다. 안송이는 초속 4m의 바람이 부는 날씨 속에서 보기 없이 버디 4개를 골라내 김민주, 이제영, 정윤지까지 4명의 공동 선두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안송이는 "상금 랭킹이 하위권이라 통과를 목표로 잡았다"며 "오늘 생각보다 성적이 좋아 남은 라운드는 마음 편하게 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상금 순위와 대상 포인트에서 1위를 달리는 이예원은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

      한국경제 | 2023.11.02 17:22 | YONHAP

    • thumbnail
      KPGA 대회에서 6언더파 친 구독자 13만명 '유튜버' 공태현

      ... 올해는 9월 3일 끝난 LX 챔피언십에 이어 두 번째. 당시는 첫날 7오버파를 쳤고 2라운드에서 4타를 더 잃어 탈락했다. 공태현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연습을 많이 했다. 어려운 코스에서 챔피언티에서 연습 라운드를 거듭했는데 ... 경기력보다는 마음가짐 덕분이라고 공태현은 설명했다. "솔직히 두 달 전에는 (성적) 욕심을 냈다"는 공태현은 "이번에는 통과를 목표로 잡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잘 쳤지만 낙관하기 어렵다"면서 "사실은 오는 일요일에 개인 교습 ...

      한국경제 | 2023.11.02 15:16 | YONHAP

    • thumbnail
      필드 위에서 선수·캐디로 호흡 맞춘 유망주 이병호·안성현

      ... 3라운드에는 이병호가 안성현의 캐디로 나섰다. 이병호는 전날 2라운드 도중 기권했고, 이날 후배 안성현의 캐디로 변신했다. 2009년생 안성현은 지난해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연소 통과(12세 11개월) 기록을 세운 선수다. 키 182㎝의 건장한 체격이 돋보이는 안성현은 유도 선수 출신 아버지로부터 파워까지 물려받았다. 국가대표 안성현은 "코스가 사흘 내내 어려웠고, 잔디 적응이나 바람에 대비하는 부분이 부족했던 ...

      한국경제 | 2023.10.28 12:05 | YONHAP

    • thumbnail
      임희정 '확실히 부활했다'…강풍 속에서 4언더파 '맹타'

      ... 내려앉았다. 상금과 대상, 평균타수 1위 다승 공동 선두인 이예원도 5타를 잃고 이승연과 같은 공동 19위로 밀렸다. 이예원은 5번 홀(파3)에서 퀸튜플 보기를 적어냈다. 이예원, 임진희와 시즌 4승 선착 경쟁을 벌이는 박지영도 이예원과 같은 공동 19위로 3라운드를 맞는다. 디펜딩 챔피언 이소미는 4오버파 76타를 쳐 공동 47위(5오버파 149타)로 간신히 통과했다. 이날 6오버파 150타를 친 선수까지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10.27 18:26 | YONHAP

    • thumbnail
      한국 선수들, 아시아퍼시픽 아마추어골프서 10년 만에 우승 도전

      ... 이창우, 두 번이다. 2010년과 2011년에는 2021년 마스터스 챔피언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2009년생 안성현은 지난해 4월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연소 통과(12세 11개월) 기록을 세웠다. 또 문동현은 대만 아마추어 챔피언십과 블루원배 등에서 우승했고, 이성호는 말레이시아 아마추어오픈 등에서 정상에 오른 실력파다. 김현욱은 지난해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허정구배 한국 아마추어선수권 ...

      한국경제 | 2023.10.25 09:31 | YONHAP

    • thumbnail
      저스틴 서,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3R 선두…임성재 공동 12위

      ... 재미교포 부모 사이에 태어난 저스틴 서는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 출신으로, 지난해 PGA 2부 콘페리 투어 최종전에서 우승하는 등 포인트 1위에 오르며 이번 시즌 정규 투어에 입성한 신인이다. 이번 시즌 32개 대회에 출전해 26차례 통과하고 올해 2월 혼다 클래식에서 공동 5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인 그는 첫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이날 첫 홀(파4) 버디를 시작으로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솎아낸 저스틴 서는 후반에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꿔 타수를 ...

      한국경제 | 2023.10.21 16: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