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1-200 / 3,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PGA 코리안투어 병행 모중경, 시니어 무대 첫 우승

    ...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공동 45위에 올라 이번 시즌 조건부 출전권을 지녀 이미 3차례 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모중경은 "이번 우승을 계기로 남은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겠다"며 "어느 투어든 최선을 다해 최고의 플레이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진(53), 이정훈(55)이 1타차 2위에 올랐고 KPGA 선수권대회 최고령 통과 기록을 세웠던 김종덕(62)은 7언더파 137타를 적어내 공동 4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6.14 17:10 | YONHAP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G7, 인플레·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 협력

    ... Loss)= 지금 가격이 매입 때 가격보다 낮더라도 더 큰 손실을 막기 위해 주식을 파는 행위를 뜻한다. 영어로는 로스 혹은 스톱로스라고 부른다. ○연방예금보호공사(FDIC: Federal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 최대주주나 경영진이 실제 보유한 지분보다 많은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제도다. 지난 4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에 복수의결권 제도가 포함됐다. 대상 기업은 벤처기업법이 ...

    한국경제 | 2023.06.12 10:00 | 정영동

  • thumbnail
    '서울대 합격'이 목표였다는 최승빈 "꿈은 PGA 투어 진출"

    ... 향상이 이번 우승으로 열매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자주 OB 구역으로 날아가던 티샷도 안정되면서 자신감도 붙었다. 하지만 이런 기술적 향상보다는 마음을 바꿔 먹은 게 우승의 숨은 원동력이었다고 최승빈은 털어놨다. "전에는 통과가 목표였다. 통과를 하고 나서야 목표를 더 올려잡곤 했다"는 최승빈은 "언제든 상위권에 올라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경기력이 올라왔다고 자신하고 있었는데 성적이 나지 않자 이번 대회는 아예 처음부터 우승을 목표로 잡았다"고 ...

    한국경제 | 2023.06.11 18:40 | YONHAP

  • thumbnail
    코리안투어에 또 '장타왕' 탄생…최승빈, 330야드 때리며 생애 첫 승

    ... 말했다. 그는 “이번 우승을 발판 삼아 더 멋진 선수가 되고 싶다”며 “꿈인 미국 무대 진출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민수,김태호, 이준석이 나란히 10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9일 62세 5일의 나이로 자신이 갖고 있던 이 대회 최고령 통과 기록을 다시 쓴 김종덕은 합계 2오버파 공동 52위에 올라 노익장을 과시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6.11 18:00 | 조수영

  • thumbnail
    2001년생 '장타청년' 최승빈, KPGA 선수권대회 '깜짝 우승'(종합)

    ... 그는 마침내 최고 권위 대회에서 잠재력을 터트렸다. 최승빈은 "지난겨울에 처음으로 전문 코치(이시우) 캠프에서 전지훈련을 했다"면서 "기술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많이 보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승의 원동력은 기술 향상보다는 통과나 바라던 태도를 버리고 "처음부터 우승을 목표로 삼았다"는 뚜렷한 목표 의식이라고 최승빈은 밝혔다. 1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최승빈은 15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 박준홍과 앞서거니 뒤서거니 선두를 ...

    한국경제 | 2023.06.11 17:52 | YONHAP

  • thumbnail
    '영원한 현역' 62세 김종덕 "다음은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

    ... 두지만 62세 김종덕은 다르다. 그는 경남 양산시 에이원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올해 대회에서 대회 최고령 통과 기록을 다시 썼다. 지난 9일 62세 5일의 김종덕은 2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142타로 거뜬하게 통과했다. ... 세운 53세. 작년 한국 시니어 오픈 우승자 자격으로 오는 22일 개막하는 한국오픈에 출전하는 김종덕은 "꼭 통과를 이뤄 최고령 기록을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김종덕이 노리는 진짜 목표는 최상호가 가진 KPGA 코리안투어 최고령 ...

    한국경제 | 2023.06.11 16:30 | YONHAP

  • thumbnail
    박주영·박민지, KLPGA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2R 공동 선두(종합)

    ... 채리티오픈에서 우승한 '슈퍼 루키' 방신실은 이날 3타를 잃고 1오버파 145타를 기록, 공동 50위권으로 밀려 이번 대회에서 2승째를 달성할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졌다. 한편 김아현은 이날 162야드 4번 홀(파3)에서 8번 아이언으로 홀인원을 만들어냈다. 김아현도 방신실과 나란히 1오버파 145타로 2라운드를 마쳐 통과 막차를 탈 가능성이 크다. 홀인원 경품으로 리빙컴퍼니 누하스에서 제공하는 안마 의자와 소파 등을 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6.10 19:24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이정환, KPGA 선수권 3라운드 1타 차 선두

    ... 2타차 공동 6위(6언더파 207타)에 포진해 최종 라운드 역전에 도전한다. 2주 연속 우승에 나섰던 이재경은 공동 27위(2언더파 211타), 디펜딩 챔피언 신상훈은 공동 35위(이븐파 212타)에 머물렀다. 전날 이 대회 최고령 통과 신기록을 세운 62세 김종덕은 이날 1타를 잃었지만, 공동 46위(1오버파 214타)에 오르는 노익장을 과시했다. 22명이 김종덕보다 순위가 뒤졌는데 상금랭킹 1위인 괴력의 장타자 정찬민도 4오버파 217타로 김종덕보다 순위가 ...

    한국경제 | 2023.06.10 18:03 | YONHAP

  • thumbnail
    2타 줄인 김성현, PGA 투어 캐나다오픈 2R 공동 12위(종합)

    ... 보였다. 칼 위안(중국)이 5타를 줄여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로 선두에 나섰다. 위안은 이번 시즌에 7번밖에 통과하지 못한 무명이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이틀 내리 60대 타수를 적어내며 돌풍을 예고했다. 캐나다 홈팬들의 ...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32위(3언더파 141타)로 3라운드에 나선다. 배상문은 1타를 줄였지만 합계 2오버파로 탈락했다. 5월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 공동 15위를 기록, 깜짝 스타로 떠오른 레슨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은 ...

    한국경제 | 2023.06.10 09:43 | YONHAP

  • thumbnail
    KPGA 이태희 "에이원CC와 악연은 인제 그만" (종합)

    ... 경남 양산시 에이원 컨트리클럽(파71)에서는 거의 맥을 추지 못했다. 작년까지 7년 동안 6번 출전해서 세 차례 탈락했고, 가장 좋았던 성적이라야 2016년 공동 13위였다. 20221년엔 공동 47위, 작년에는 공동 45위였으니 ... 14번 홀 연속 버디 이후 17번 홀(파3) 보기가 나왔지만 3, 4번 홀 연속 버디로 만회했다. 이태희는 " 통과가 목표였다. 이제 1차 목표를 이뤘을 뿐"이라면서 "기대 이상 잘하고 있으니 차분하게 내 경기에 집중하면서 ...

    한국경제 | 2023.06.09 18: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