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180 / 3,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반등' 고진영, 여자 PGA 챔피언십 2R 4타차 공동 8위

    ... 챔피언 전인지는 1오버파 72타를 쳐 공동 49위(4오버파 146타)로 밀려 3라운드 분발이 요긴해졌다. 1타를 줄인 김효주도 전인지와 함께 공동 4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신인왕 레이스 1위 유해란은 6오버파 148타로 통과하지 못했다. 닷새 전 마이어 클래식에서 이번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2승 고지에 오른 머과이어는 3언더파 68타를 써내며 선두를 꿰찼다. 전날 69타를 때린 머과이어는 1, 2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를 쳤다. 이틀 연속 ...

    한국경제 | 2023.06.24 09:13 | YONHAP

  • thumbnail
    대상+상금왕 '야심' 이재경, 우승상금 5억원 한국오픈 3타차 2위

    ... 버디를 잡았다"고 말했다. 이재경은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뜨거운 선수다. 시즌 초반 3개 대회에서 탈락의 쓴맛을 보더니 5개 대회에서 우승 한번을 포함해 연속 톱10에 올랐다.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로 껑충 ... 2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32위(3오버파 147타)에 머물렀다. '장타 청년' 정찬민은 2라운드 합계 148타로 탈락했고 최고령 통과에 도전한 62세 김종덕은 이틀 연속 6타씩을 잃고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2라운드 ...

    한국경제 | 2023.06.23 18:53 | YONHAP

  • thumbnail
    모처럼 힘낸 임성재, 5언더파 공동 8위…매킬로이, 첫 홀인원

    ... 그룹과는 1타차에 불과해 톱10 진입과 우승 경쟁 합류에 파란불을 켰다. 임성재는 지난 5월 8일 끝난 웰스 파고 챔피언십에서 공동 8위에 오른 이후 4차례 대회에서 부진했다. PGA챔피언십과 US오픈,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는 탈락을 겪었고 한번 통과한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는 공동 41위에 그쳤다. 한 달 넘게 40위 이내에 한 번도 이름을 올려보지 못했다. 그러나 이날은 전성기 경기력이 나왔다. 특히 스코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그린 주변과 ...

    한국경제 | 2023.06.23 08:28 | YONHAP

  • thumbnail
    "프로비저널 볼 칠 땐 원구와 다른 표시해야"

    ... 정찬민은 흐름이 끊겼다. 2오버파 73타로 1라운드를 마친 정찬민은 "시간을 소비한 일로 흔들린 것 같다"면서 "코스가 정말 어려웠다. 러프에 들어가지 않으려 최대한 노력했지만 티샷이 많이 흔들려 타수를 잃었다. 통과를 하면 컨디션을 빨리 올려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골프협회 룰 담당 구민석 팀장은 "프로비저널 볼을 칠 때는 처음 쳤던 볼과 다른 번호, 또는 별도의 표시를 하고 치는 게 좋겠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6.22 20:16 | YONHAP

  • thumbnail
    페어웨이 안착 두 번에 버디 5개…한승수, 한국오픈 1R 5언더파(종합)

    ... 아쉬웠다. 대회가 열린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은 이번 대회에서 변별력을 높이려고 페어웨이 폭을 10∼25m로 줄이고 A 85㎜, B 100㎜의 깊은 러프를 심었지만, 한승수는 뜻밖에도 페어웨이 안착률이 14.2%에 불과했다. 파4홀과 ...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양지호와 통산 상금 1위 박상현, 그리고 작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한 조민규 등은 1오버파 72타를 적어냈다.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에 도전장을 낸 62세 김종덕은 6오버파 77타로 부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6.22 19:15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김민규, 우승상금 5억원 코오롱 한국오픈 2…)

    ... 받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을 꿈꾸는 김민규에게 입맛 당기는 보너스다. 처음 디오픈에 출전했던 작년에 탈락한 아쉬움을 씻어낼 기회를 꼭 살리겠다는 각오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작년 교통사고 후유증에서 완전히 ...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조우영과 장유빈은 또 한 번 아마추어 돌풍을 예고했다. 지난 9일 KPGA 선수권대회에서 최고령 통과 기록을 세운 62세 김종덕은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에 기대가 높다.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는 최상호가 ...

    한국경제 | 2023.06.20 14:32 | YONHAP

  • thumbnail
    김민규, 우승상금 5억원 코오롱 한국오픈 2연패 도전

    ... 받는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을 꿈꾸는 김민규에게 입맛 당기는 보너스다. 처음 디오픈에 출전했던 작년에 탈락한 아쉬움을 씻어낼 기회를 꼭 살리겠다는 각오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작년 교통사고 후유증에서 완전히 ...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조우영과 장유빈은 또 한 번 아마추어 돌풍을 예고했다. 지난 9일 KPGA 선수권대회에서 최고령 통과 기록을 세운 62세 김종덕은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에 기대가 높다. 한국오픈 최고령 통과는 최상호가 ...

    한국경제 | 2023.06.20 08:51 | YONHAP

  • thumbnail
    '첫 메이저 톱10' 김주형 "US오픈서 3연속 언더파, 자신감 얻어"

    ... 4언더파 276타를 기록, 해리스 잉글리시(미국)와 공동 8위에 올랐다. 이전까지 6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3차례 통과하고, 최고 성적은 공동 16위(올해 4월 마스터스)였던 그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10위 이내의 성적을 냈다. ... 있었던 그는 "멋지게 반등했다고 생각한다"며 스스로를 달랬다. 올해 열린 3차례 메이저대회 중 PGA 챔피언십에선 탈락했으나 마스터스와 이번 대회에선 선전을 펼친 김주형은 현재 자신의 경기력에 대해선 "점차 나아지고 있다"며 "긍정적인 ...

    한국경제 | 2023.06.19 13:42 | YONHAP

  • thumbnail
    134번째 대회서 첫 우승 클라크, 이후 3번째 대회에 메이저 제패

    ... US오픈에서 첫 메이저 우승까지 달성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이 열린 지 2주 지나 개최된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선 탈락한 클라크는 이달 초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공동 12위에 오르며 분위기를 바꾼 뒤 이번 대회에 나섰다. 세계랭킹 ... 1위인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매킬로이가 경기를 펼쳤다. 그에 비해 클라크는 이전까지 6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해 통과한 게 두 번뿐이고, 가장 좋은 성적이 공동 75위(2021년 PGA 챔피언십)일 정도로 메이저대회 성적이 ...

    한국경제 | 2023.06.19 12:14 | YONHAP

  • thumbnail
    파울러, US오픈골프 이틀 연속 선두…김시우·김주형 통과

    ... 그는 15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뽑아내 챔피언의 저력을 과시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시우와 김주형이 통과해 3, 4라운드를 치른다. 김시우는 이날 버디 2개, 보기 4개로 주춤했으나 전날 3타를 줄여놓은 덕분에 ... 지켰다. 공동 19위(1언더파)다. 전날 3오버파로 부진했던 김주형은 버디 4개, 보기 2개로 반등해 공동 39위(1오버파)에 올랐다. 임성재(6오버파)와 이경훈(8오버파)은 기준(2오버파)을 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6.17 12: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