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91-3100 / 3,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미켈슨, 선두 도약 .. 최경주 탈락

    부활한 '메이저 무관의 제왕' 필 미켈슨(미국)이선두 자리를 탈환, 2주 연속 우승을 향해 내달렸다. 반면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시즌 데뷔전부터 예선 탈락의 고배를마셔 '전 대회 통과' 목표가 시작부터 물거품이 됐다. 미켈슨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TPC(파71.7천2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FBR오픈(총상금 400만달러)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2개를 ...

    연합뉴스 | 2004.01.31 00:00

  • 최경주, FBR오픈서 2004 시즌 시작

    ... 개막전인 메르세데스챔피언십부터 출전했던 지난해 보다 2주 가량 늦게 출발하는 최경주의 올 시즌 목표는 전 대회 통과와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이다. 지난해 최경주는 단계적으로 진행해 온 스윙 개조 작업을 거의 마무리했고 그결과로 시즌 막판 4주 연속 톱10 입상 등 기복없는 견실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올해는 이같은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 오프 없는 한해를 보내 메이저급 선수로발돋움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운 것. 프레지던츠컵과 타깃월드챌린지 등 각종 챌린지이벤트 ...

    연합뉴스 | 2004.01.27 00:00

  • [PGA] 나상욱, 2개 대회 연속 컷통과

    ... 두번째 한국인 멤버 나상욱(20.미국명 케빈 나.코오롱엘로드)이 시즌 2번째 출전한 대회에서도 가뿐하게 예선을 통과했다. 나상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인디언웰스골프장(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로써 나상욱은 중간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예선 통과 기준 타수(277타)를 여유 있게 넘어서며 소니오픈에 이어 데뷔 후 2경기에서 모두 통과했다. 그러나 PGA웨스트골프장 ...

    연합뉴스 | 2004.01.25 00:00

  • [PGA] 나상욱, 2개 대회 연속 컷통과

    ...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인디언웰스골프장(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봅호프크라이슬러클래식(총상금 450만달러)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로써 나상욱은 중간합계 13언더파 275타로 통과 기준 타수(277타)를 여유있게 넘어서며 소니오픈에 이어 데뷔후 나선 2경기에서 모두 예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PGA웨스트골프장 파머코스, 버뮤다듄스, 라킨타 등 3개 코스에서 치른 1∼3라운드 경기에서 연일 68타를 때리며 ...

    연합뉴스 | 2004.01.25 00:00

  • [PGA] 나상욱, 3일째 중위권 유지

    ... 라킨타골프장(파72)에서치른 대회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로 공동37위를달렸다. 3곳의 코스에서 치른 1∼3라운드 내내 68타씩을 때리며 안정된 플레이를 펼친나상욱은 데뷔전 소니오픈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통과가 확실해졌다. 또 10위권 선수에 4타차 이내로 따라 붙은 나상욱은 남은 이틀 동안 상위권 진입도 바라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총 5라운드 90홀로 치러지는 이 대회는 4개의 코스를 오가며 4라운드를 벌인 뒤공동70위까지 ...

    연합뉴스 | 2004.01.24 00:00

  • [PGA] 나상욱, 이틀째 중위권

    ...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버뮤다듄스골프장(파72)에서 치른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 뽑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의 나상욱은 공동30위에 올라 2개 대회 연속 통과는 물론 상위권 입상 가능성도 열어 놓았다. 나상욱은 선두를 달리고 있는 케니 페리(미국.130타)와는 6타차로 뒤졌지만 공동10위권 선수들과는 3타차로 따라 붙었다. 지난해 4승을 따낸 페리는 이날 6언더파 66타를 때려 합계 ...

    연합뉴스 | 2004.01.23 00:00

  • 최경주, 2004년 새 캐디와 호흡

    2004년 전 대회 통과를 목표로 내건 `탱크'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새 캐디와 호흡을 맞춘다. 아들 출산 등으로 바쁜 연말을 보내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최근 동계훈련에 들어간 최경주는 최근 새로운 캐디 클린트 비게이(29)를 영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투어챔피언십 등에서 백을 멨던 론 레빈을 대신해 최경주를 돕게 된 클린트 비게이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승을 거둔 인디언 골퍼 노타 비게이 3세(31.미국)의 ...

    연합뉴스 | 2004.01.19 07:00

  • 골프계, 위성미에 장밋빛 전망

    ... 한국계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비록 2라운드가 끝난 뒤 오프돼 주말 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위성미는 PGA 투어에 도전한 여자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언더파 스코어를 ... 언더파 스코어는 여자 골프계를 주름잡고 있는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물론59년전 여자 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통과했던 여장부 베이브 자하리스도 달성하지 못한 `금녀(禁女)의 스코어'. 더욱이 위성미는 그동안 여성 골퍼들이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미국 언론, 위성미 극찬 일색

    미국 언론들이 아깝게 남성 프로무대 통과에 실패한 '천재 소녀'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에 극찬을 보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18일(한국시간) "14살 소녀 위성미, 회의론자들을 잠재우다"는 제목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에서 1타차로 아깝게 오프된 위성미의 활약상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위성미가 이번 활약으로 "타이거 우즈 이래로 가장 관심을 모으는 아마추어 골프 선수로서의 자리를 굳혔다"면서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PGA] 나상욱, 사흘째 경기서 주춤

    ... 순위가 다소 밀렸지만 최종일 뒷심을 발휘할 경우 톱10 입상은 충분히 노릴 수 있는 상황. PGA 투어 사상 최연소 컷통과를 노렸던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아쉽게 발길을 돌린 가운데 열린 사흘째 경기에서는 바람 한 ... 전날 이글을 뽑았던 18번홀(파5)에서 1타를 줄이는 데 만족하며 최종 라운드를 기약했다. 한편 위성미가 아쉽게 오프되면서 자연스레 관심이 옮겨진 선두권 경쟁에서는극심한 혼전 끝에 프레이저가 리더보드 맨 윗줄을 차지했다. 선두에 ...

    연합뉴스 | 2004.0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