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1-350 / 3,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르다 자매와 맞대결에서 밀린 고진영, 3오버파 부진(종합)

    ... 61.1%에 그친 고진영은 그린에서 특히 고전했다. 퍼트 개수는 31개까지 치솟았다. 고진영이 오버파 스코어를 제출한 것은 작년 12월 US여자오픈 1라운드 2오버파 이후 13라운드 만이다. 공동 86위까지 밀린 고진영은 통과하려면 2라운드 분발이 필요하다. 2018년부터 LPGA투어에서 뛴 고진영은 탈락은 단 두 번 뿐이다. 넬리 코르다는 5언더파 67타를 쳐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12차례 버디 기회에서 5개의 버디를 잡아냈고 ...

    한국경제 | 2021.03.05 08:31 | YONHAP

  • thumbnail
    '13년 만의 외출' 소렌스탐 "성공적…이제 쉬면서 청소"

    ... 은퇴한 이후에도 정식 LPGA 투어의 정도는 통과할 수 있다는 저력을 보여줬다. 3천833달러(약 431만원)의 상금도 탔다. 특히 1라운드에서 경기 위원의 잘못된 규칙 적용으로 손해를 봤는데도 딸·조카뻘 선수들을 제치고 을 넘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소렌스탐은 "여기에 있어서 감사하다. 이곳에서 경기하고 통과했다. 내가 원하는 것을 성취했다는 점에서 꽤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뻐했다. 그는 "모든 샷에 집중했다. 잘 치지는 않았지만, ...

    한국경제 | 2021.03.01 08:29 | YONHAP

  • thumbnail
    '여제' 소렌스탐의 자식 걱정…"내일 생일 파티는 어쩌죠"

    ...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7오버파 79타를 쳤다. 중간합계 9오버파 225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74위에 자리했다. 비록 최하위에 있지만, 대부분 20대인 다른 선수들을 제치고 통과해 본선 경기를 펼치는 자체로 소렌스탐은 녹슬지 않은 여제의 위엄을 뽐내고 있다. LPGA 투어 통산 72승을 달성한 '전설' 소렌스탐은 2008년 가정과 사업에 집중하겠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마침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02.28 08:24 | YONHAP

  • thumbnail
    안병훈·김주형, PGA 푸에르토리코오픈 3R 공동 22위

    ... 28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7천50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솎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 68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2언더파 142타를 기록해 공동 51위로 통과했던 안병훈은 사흘간 합계 6언더파 210타로 공동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동 선두인 그레이슨 머리(미국), 라파엘 캄포스(푸에르토리코·이상 14언더파 202타)와는 8타 차다. 안병훈은 이 대회 전까지 이번 시즌 PGA ...

    한국경제 | 2021.02.28 08:11 | YONHAP

  • thumbnail
    통과 소렌스탐 "내일 딸 배구장 데려다주기로 했는데…"

    ... 통과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소렌스탐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이틀 합계 2오버파 146타를 기록한 소렌스탐은 공동 67위로 통과 막차를 탔다. 투어 통산 72승을 거둔 '골프 여제'의 성적으로는 성에 차지 않을 수 있지만 2008년 은퇴 후 13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선수로 나와 거둔 성적이라는 점에서 '역시 골프 여제'라는 탄성이 줄을 잇는다. ...

    한국경제 | 2021.02.27 09:47 | YONHAP

  • thumbnail
    김주형, 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2R 공동 9위로 점프

    안병훈 51위·배상문은 탈락…선두는 브랜던 우 김주형(1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둘째 날 상위권으로 뛰어올랐다. 김주형은 27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언더파 135타) 등이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안병훈(30)은 2타를 줄여 공동 51위(2언더파 142타)로 통과했고, 배상문(35)은 공동 83위(1오버파 145타)에 그쳐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7 09:06 | YONHAP

  • thumbnail
    전인지, 게인브리지 LPGA 2R 단독 4위…51세 소렌스탐 통과

    ... 진출에 성공했다. 소렌스탐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기록, 중간 합계 2오버파 146타로 통과 막차를 탔다. 순위는 공동 67위다. 특히 소렌스탐은 이날 7번 홀(파4)에서 칩인 버디를 낚았고, 전날 ... 공동 16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세계 2위 김세영(28)은 2타를 잃고 2오버파 146타, 소렌스탐과 함께 공동 67위로 3라운드에 나갔다. 2라운드까지 8오버파 152타로 부진한 박성현(28)은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7 08:57 | YONHAP

  • thumbnail
    번스, 강풍으로 4시간 중단된 PGA 제네시스 셋째 날 선두 유지

    ... 열다가 왼쪽 검지 손가락을 다쳐 긴급 시술을 받은 뒤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2라운드까지 공동 2위로 선전했던 타일러 맥컴버(미국)도 이날은 12개 홀에서 3타를 잃고 공동 12위로 하락했다. 이경훈(30)과 강성훈(34)도 부진했다. 강성훈이 더블보기만 4개를 적어내는 등 무려 12타를 잃고 9오버파 222타를 써내 통과한 67명 중 최하위에 그쳤다. 이경훈은 15개 홀에서 8타를 잃어 중간 성적 8오버파로 바로 위 66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21 11:29 | YONHAP

  • thumbnail
    번스, PGA 투어 제네시스 2R 5타 차 선두…김태훈은 탈락(종합)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전에서 첫날 홀인원을 기록한 김태훈(36)이 통과에는 실패했다. 김태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천32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6개, 더블보기 1개로 4오버파 75타를 쳤다. 이틀 합계 2오버파 144타가 된 김태훈은 공동 8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 ...

    한국경제 | 2021.02.20 12:22 | YONHAP

  • thumbnail
    번스, PGA 투어 제네시스 2R 5타 차 선두…김태훈은 탈락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전에서 첫날 홀인원을 기록한 김태훈(36)이 통과에는 실패했다. 김태훈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7천32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 달러)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6개, 더블보기 1개로 4오버파 75타를 쳤다. 이틀 합계 2오버파 144타가 된 김태훈은 공동 8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 ...

    한국경제 | 2021.02.20 10: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