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370 / 3,0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든보이의 귀환'…역전패에도 얼굴 활짝 편 스피스

    ... 지난해 9월 시작한 2020-2021시즌 성적도 신통치 않았다. 피닉스오픈 이전에 출전한 7차례 대회에서 4차례 탈락했다. 상금을 받은 3차례 대회 가운데 2차례는 이 없는 대회였고, 그나마 가장 나은 성적이 공동 38위였다. 올해 들어 처음 치른 대회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도 2라운드에서 3오버파를 치는 바람에 통과하지 못했다. 그랬던 스피스는 이달 들어 달라졌다. 지난 8일 끝난 피닉스오픈에서 3라운드에서 61타를 몰아쳐 ...

    한국경제 | 2021.02.15 14:33 | YONHAP

  • thumbnail
    버거, AT&T 페블비치 프로암 역전 우승…PGA 투어 통산 4승(종합)

    ... 캔틀레이는 잰더 쇼플리(미국·1천36점)를 제치고 페덱스컵 랭킹 1위(1천179점)로 올라섰다. 16번 홀 트리플 보기 이후 그린에 퍼터를 내리치는 등 평정심을 잃은 모습을 표출한 래슐리는 18번 홀을 버디로 마쳐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공동 5위(14언더파 274타)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한 강성훈(34)은 최종 라운드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잃어 공동 63위(2오버파 290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5 11:09 | YONHAP

  • thumbnail
    버거, AT&T 페블비치 프로암 역전 우승…PGA 투어 통산 4승

    ... 노린 스피스는 후반 2타를 줄여 패트릭 캔틀레이(미국)와 3위(15언더파 273타)에 올랐다. 16번 홀 트리플 보기 이후 그린에 퍼터를 내리치는 등 평정심을 잃은 모습을 표출한 래슐리는 18번 홀을 버디로 마쳐 폴 케이시(잉글랜드)와 공동 5위(14언더파 274타)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한 강성훈(34)은 최종 라운드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잃어 공동 63위(2오버파 290타)로 대회를 마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5 08:40 | YONHAP

  • thumbnail
    스피스, 샷 이글로 반전…3년 7개월 만의 우승 보인다(종합)

    ... 그런 것들을 머릿속에서 지우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오랫동안 원해온 것을 위해 2주 동안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계속 추구하다 보면 오늘 16번홀과 같은 반전이 생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한 강성훈(34)은 버디 1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를 쏟아내 4오버파 76타를 치고, 중간합계 1오버파 217타로 공동 59위에 있다. 이번 대회는 프로 선수들과 아마추어 유명 인사들이 함께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지만, 올해는 ...

    한국경제 | 2021.02.14 11:01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스피스, 3라운드도 단독 선두…3년 7개월)

    ... 벌타를 받고 결국 더블보기로 마무리, 이븐파를 기록했다. 버거와 네이트 래슐리(미국), 톰 호기(미국),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나란히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한 강성훈(34)은 버디 1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를 쏟아내 4오버파 76타를 치고, 중간합계 1오버파 217타로 공동 59위에 있다. 이번 대회는 프로 선수들과 아마추어 유명 인사들이 함께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지만, 올해는 ...

    한국경제 | 2021.02.14 08:41 | YONHAP

  • thumbnail
    스피스, 3라운드도 단독 선두…3년 7개월 만의 우승 보인다

    ... 벌타를 받고 결국 더블보기로 마무리, 이븐파를 기록했다. 버거와 네이트 래슐리(미국), 톰 호기(미국),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나란히 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공동 2위다.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통과한 강성훈(34)은 버디 1개를 잡았지만 보기 5개를 쏟아내 4오버파 76타를 치고, 중간합계 1오버파 217타로 공동 59위에 있다. 이번 대회는 프로 선수들과 아마추어 유명 인사들이 함께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지만, 올해는 ...

    한국경제 | 2021.02.14 08:20 | YONHAP

  • thumbnail
    스피스,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2R 선두…강성훈 37위

    ... 골프 링크스와 스파이글래스힐 GC에서 나눠 치르고 3라운드부터는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진행한다. 김시우(26)는 마지막 9번 홀(파4) 보기로 이븐파를 기록, 통과 기준선인 1언더파에 1타 모자랐다. 1라운드에서도 마지막 홀인 18번 홀(파5) 약 2m 버디 퍼트가 빗나가는 등 이틀 연속 마지막 홀에서 아쉬운 결과에 결국 발목을 잡혔다. 배상문(35) 2오버파, 최경주(51)와 노승열(30) 3오버파로 모두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3 09:11 | YONHAP

  • thumbnail
    LPGA 시즌 첫 메이저 ANA, 아마추어는 단 2명 출전

    ... 비교적 우호적이었다. 해마다 아마추어 유망주를 7명씩 초청해 최고의 선수와 겨루는 값진 경험을 선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애초 예정된 4월이 아닌 9월로 옮겨 치는 작년 대회에는 5명의 아마추어 선수가 통과했다. 하지만 올해는 얘기가 달라졌다. 대회조직위원회는 단 2명의 아마추어 선수에게만 초청장을 보냈다고 12일(한국시간) 밝혔다. 작년 US 여자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 로즈 장(미국)과 브리티시 여자 아마추어 챔피언십을 ...

    한국경제 | 2021.02.12 13:58 | YONHAP

  • thumbnail
    여자골프 전 세계 1위 쩡야니 "코스에서 운 적도 여러 번"

    ... 전성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2012년 3월 KIA 클래식을 마지막으로 우승 소식이 끊겼고, 한때 세계 1위였던 세계 랭킹은 현재 919위까지 내려갔다. 우승은 고사하고 LPGA 대회 출전도 2019년 4월 롯데 챔피언십이 마지막, 통과는 2018년 10월이 마지막이었다. 25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개막하는 게인브리지 LPGA는 쩡야니가 1년 10개월 만에 나오는 LPGA 대회다. 이 대회는 전날 소렌스탐이 2008년 은퇴 이후 13년 만에 LPGA ...

    한국경제 | 2021.02.11 09:19 | YONHAP

  • thumbnail
    내부총질? 정책검증?…거칠어지는 국민의힘 경선

    오세훈 "인턴시장" vs 나경원 "10년 공백"…오신환 "나경영" 독설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경선 레이스가 '본게임'에 돌입하면서 당내 후보들간 신경전도 거칠어지고 있다. 예비경선 오프를 통과하고 첫 주말인 지난 이틀 간 후보들은 상대방에 대한 공격을 쏟아내며 대립각을 세웠다. 설 연휴 이후 '토너먼트 토론'을 앞두고 기선을 제압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특히 나경원 오세훈 예비후보 사이에선 경선전 초반부터 쌓였던 앙금이 계속 불씨로 작용하는 ...

    한국경제 | 2021.02.08 11: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