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1-400 / 3,0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 통과 막차' 탔던 김지영, 2R까지 10타 차 뒤집고 우승할까

    ... 따르면 만일 김지영이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에 성공, 정상에 오를 경우 1946년 창설된 이 대회 역사상 최초로 2라운드까지 선두에 10타 뒤진 선수의 우승이 된다. 김지영은 2라운드까지 3오버파 145타를 기록, 공동 47위로 통과 막차를 탔다. 그것도 2라운드 마지막 3개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아 말 그대로 가까스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이때 2라운드 선두였던 시부노의 성적은 7언더파 135타로 김지영에 10타를 앞섰다. 그러나 3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0.12.14 13:41 | YONHAP

  • thumbnail
    국내파 김지영, US여자오픈 3R 3타 차 공동 3위…선두는 시부노

    2라운드 마지막 3개 홀 연속 버디로 통과, 이날 유일한 '노 보기' 김지영(24)이 제75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5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김지영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 사이프러스 크리크 코스(파71·6천73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골라내며 4언더파 67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합계 ...

    한국경제 | 2020.12.13 09:03 | YONHAP

  • thumbnail
    US오픈 공동 3위 김지영 "이렇게 잘할 것으로 생각 못 해"

    ... 하며 즐기다 보면 좋은 결과로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키 167㎝인 김지영은 KLPGA 투어에서 '장타자'로 유명하다. 올해 드라이브샷 비거리 253.2야드로 2위에 올랐고, 이번 US여자오픈에서도 2라운드까지 통과한 선수 가운데 최장 비거리(266.6야드)를 쳤다. 2라운드 탈락 선수들까지 포함해도 전체 5위에 해당하는 '파워'를 뽐냈다. 2014년 국가대표를 지낸 김지영은 KLPGA 투어에서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

    한국경제 | 2020.12.13 08:39 | YONHAP

  • thumbnail
    국내파 김지영, US여자오픈 3R 3타 차 공동 3위…선두는 시부노

    ... 김지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로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과 올해 6월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2승을 수확했다. 전날 2라운드에서 마지막 3개 홀 연속 버디로 힘겹게 통과 막차를 탔던 김지영은 이날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인 4언더파를 몰아치며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3라운드에서 언더파를 기록한 선수는 김지영 외에 역시 올해 KLPGA 투어 신인왕 유해란(19)의 1언더파가 유일했다. 또 보기 ...

    한국경제 | 2020.12.13 08:04 | YONHAP

  • thumbnail
    지각 탓에 받은 2벌타의 나비효과…2타 차로 메이저 탈락

    ... US여자오픈서 '황당 실수' 프로골퍼가 투어 대회, 그것도 메이저대회에서 출발 시각을 지키지 못해 벌타를 받고 그 여파로 탈락하는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다. 골프닷컴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의 옌징(24)은 현지시간 10일 오전 9시 ... 코스 10번 홀에서 시작한 2라운드에서 2타를 더 잃어 중간합계 5오버파 147타를 기록, 공동 81위에 그치며 통과하지 못했다. 탈락 자체도 아쉽지만, 순위표를 살펴보면 옌징에겐 이 결과가 더욱 뼈아프게 다가갈 법하다. ...

    한국경제 | 2020.12.12 12:21 | YONHAP

  • thumbnail
    US여자오픈 골프 장타 1·2·3위로 구성된 조, 전원 탈락

    김지영, 통과한 선수 가운데 비거리 1위…전체로는 5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0시즌 '장타 순위' 1∼3위 선수들이 제75회 US오픈에서 전원 탈락했다. 11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개막한 올해 US여자오픈은 특이한 조 편성으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바로 올해 LPGA 투어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1, 2, 3위 선수들을 같은 조에 몰아넣은 것이다. 이번 시즌 평균 284.7야드로 이 부문 1위인 비앙카 파그단가난(필리핀)과 ...

    한국경제 | 2020.12.12 11:57 | YONHAP

  • thumbnail
    '올해 2승' 김세영, US여자오픈 2R 공동 14위…이정은 20위

    ... 린드블라드(스웨덴·1언더파 141타) 등 아마추어 선수들의 선전도 돋보인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 전인지(26)와 2009년 정상에 오른 지은희(34)는 공동 67위(4오버파 146타), 2017년 챔피언 박성현(27)은 공동 95위(6오버파 148타)에 그쳐 통과하지 못했다. 9월 메이저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을 제패한 이미림(30)도 공동 95위로 탈락했다. 남은 3∼4라운드는 사이프러스 크리크 코스에서 진행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12 07:39 | YONHAP

  • thumbnail
    내일부터 전동 킥보드 규제 완화…커지는 우려의 목소리 [스토리 ]

    ...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목소리에 국회는 관련 법을 다시 고쳐 운전면허가 있는 만 16세 이상만 타게 하고, 헬멧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으면 범칙금을 내도록 대부분 이전으로 돌아가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본 회의를 통과해도 시행까지 약 4개월이 걸리는데 이 4개월 동안은 킥보드 무법지대가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이 4개월간 운전자들은 헬멧 등 안전장비를 갖추고, 안전 속도를 반드시 지키며 또 이용 후 시민들의 보행을 방해하지 않도록 ‘전동 ...

    한국경제 | 2020.12.09 16:13 | 최혁

  • thumbnail
    이정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첫 LPGA 대회…긴장+기대"

    ...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지난해 US여자오픈은 6월에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12월로 연기됐다. 낮이 짧은 겨울에 열리는 상황을 고려해 1·2라운드는 2개 코스로 나눠 진행해 통과자를 결정한다. 이날 연습라운드를 돈 이정은은 "처음으로 예선 때 다른 코스를 쳐보는 것 같다. US여자오픈은 4번째 출전인데, 그동안 나왔던 코스 중에서는 가장 까다롭게 느껴진다. 티샷을 페어웨이에 잘 지키고 ...

    한국경제 | 2020.12.09 11:44 | YONHAP

  • thumbnail
    '오래 살고 볼일' 한혜진, 母와 '모녀 동반 촬영'…특급 케미 선사

    ... 살고 볼일-어쩌다 모델’(이하 ‘오래 살고 볼일’) 8회에서는 본선 2차 미션을 통과한 ‘TOP 11’ 김숙자-김용훈-리송-박윤섭-박해련-윤영주-이동준-장세진-정유경-정형도-정호경 ... 시작되면서 한혜진의 어머니 윤지영 씨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무표정의 시크한 부터 따뜻한 눈빛 교환까지 완벽한 호흡으로 화보 시범을 선보여 도전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뒤이어 첫 촬영에 나선 ...

    스타엔 | 2020.12.07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