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4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웨덴·핀란드 결국 NATO 가입 신청…중립국 포기

    ... 전망이다. 이들이 제출한 신청서는 NATO 내 30개국 회원국들의 검토를 거치게 된다. 이들의 가입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터키가 찬성표를 던지는 경우엔 수개월 내에 가입 절차가 안료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터키는 “쿠르드족 무장단체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이들 국가의 NATO 가입을 반대하고 있다. 영국 언론매체인 가디언에 따르면 사울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과 막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는 19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조 바이든 ...

    한국경제 | 2022.05.18 17:18 | 이주현

  • thumbnail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신청서 서명…내일 함께 제출(종합)

    ...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이 나토에 가입하는 것에 대해 찬성한다고 말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들은 테러 조직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거듭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거론한 '테러 조직'은 쿠르드노동자당(PKK)을 의미한다. PKK는 터키 동남부와 이라크 북부·시리아 동북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PKK를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스웨덴과 핀란드는 쿠르드족에 ...

    한국경제 | 2022.05.18 02:1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나토 가입 신청 핀란드·스웨덴 정상과 19일 백악관회담

    ... 나토 가입을 반대하는 터키를 압박하려는 차원도 있어 보인다. 터키는 나토 30개 회원국 중 하나로, 나토 규정상 신규 회원국 가입은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 승인이 있어야 한다. 터키는 자국내에서 분리주의 운동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족 무장단체 쿠르드노동자당(PKK)을 핀란드와 스웨덴이 지원하는 것을 문제삼아 이들 두 나라의 나토 가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뉴욕주 버펄로 총기참사 현장으로 가는 ...

    한국경제 | 2022.05.17 23:57 | YONHAP

  • thumbnail
    주황색 도시 된 이라크 바그다드…하루 수백명 호흡곤란 호소

    모래 폭풍이 강타한 이라크 주요 도시가 주황색으로 뒤덮였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BBC 등은 황사 모래 폭풍이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뿐만 아니라 남부 나자프, 북부 쿠르드 자치구 술라이마니야 등 수많은 도시를 주황색으로 뒤엎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시의 색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황사는 4월 중순 이후 벌써 8번 발생했고, 이는 이라크에서 유례가 없던 일이다. 가시거리가 300m밖에 되지 않자 바그다드 국제공항은 모든 비행기의 ...

    한국경제 | 2022.05.17 19:33 | 이보배

  • thumbnail
    푸틴 "핀란드·스웨덴 NATO 가입 상관없다"

    ...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NATO 가입을 서두르겠다고 발표했다. 스웨덴과 핀란드는 이르면 이번 주말 NATO 가입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가입 완료까지는 최대 1년이 걸릴 전망이다. 자국과 수십 년째 분쟁을 벌이고 있는 쿠르드족을 지원하고 있다는 이유로 이들 두 나라의 NATO 가입에 반대해온 터키와의 협상이 관건이다. NATO 회원국인 노르웨이와 덴마크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NATO 가입 발표를 환영했다. 요나스 스퇴레 노르웨이 총리는 “두 ...

    한국경제 | 2022.05.17 15:35 | 김리안

  • thumbnail
    온통 주황빛 '화성 도시' 출현?…최악 모래폭풍에 아비규환

    '모래 폭풍'이 강타한 이라크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와 남부 나자프, 북부 쿠르드 자치구 술라이마니야 등에 황사가 유입돼 도시를 주황색으로 뒤덮었다. 도시의 색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황사는 4월 중순 이후에만 벌써 8번이나 발생했는데, 이라크에서 유례가 없던 일이다. 가시거리가 300m밖에 되지 않자 바그다드 국제공항이 운항을 멈추는 등 도시 기능은 마비됐다. 바그다드를 포함한 이라크 18개 주 가운데 ...

    한국경제TV | 2022.05.17 14:49

  • thumbnail
    [월드&포토] 모래폭풍에 주황색 도시 된 바그다드

    모래 폭풍이 또다시 이라크를 강타했습니다. 16일(현지시간) 불어온 황사는 수도 바그다드뿐만 아니라 남부 나자프, 북부 쿠르드 자치구 술라이마니야 등 이라크의 수많은 도시를 주황색으로 뒤덮었습니다. 도시의 색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황사는 4월 중순 이후에만 벌써 8번이나 발생했는데 이라크에서 유례가 없던 일입니다. 도시 기능은 마비됐습니다. 가시거리가 300m밖에 되지 않자 바그다드 국제공항은 모든 비행기의 운항을 멈췄습니다. 바그다드를 포함한 ...

    한국경제 | 2022.05.17 14:39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스웨덴·핀란드 나토 가입 찬성하지 않을 것"

    ... 것"이라며 "이들은 테러 조직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스웨덴에 대해서는 "테러 조직이 그 나라 의회에 있다"며 "테러 조직의 둥지"라고 비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거론한 '테러 조직'은 쿠르드노동자당(PKK)을 의미한다. PKK는 터키 동남부와 이라크 북부·시리아 동북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PKK를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스웨덴과 핀란드는 쿠르드족에 ...

    한국경제 | 2022.05.17 03:24 | YONHAP

  • thumbnail
    나토의 '이단아' 터키, 우크라 전쟁서 존재감 한껏 부각

    ... 미국이 러시아군을 저지하기 위해 흑해에 전함을 투입하려 했을 때 터키는 러시아 편을 들며 진입을 막은 전력도 있다. 중동에선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미국이 주도한 국제동맹국의 일원으로 참여했지만 미국이 지원했던 시리아 내 쿠르드족 무장조직을 섬멸하면서 시리아 내전을 피아 구분이 어려운 혼돈 속으로 몰고 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터키는 러시아의 침략 행위를 비난했지만 서방의 대(對)러시아 제재에 동참하지 않았다. 자국산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

    한국경제 | 2022.05.16 15:04 | YONHAP

  • thumbnail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신청"…74년 만에 군사중립국 포기(종합2보)

    ... 가입하려면 양국에서 '테러리스트'를 지원하는 일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스웨덴과 핀란드가 분명한 안전 보장을 제공하고 터키에 대한 일부 방산물자 수출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면서 터키가 누구를 협박하거나 나토 가입 문제를 국익에 지렛대로 삼으려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스웨덴이 터키에서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추진하는 쿠르드노동자당(PKK)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뜻을 밝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5.16 02: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