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6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리아 수용소에 머물던 호주 여성·어린이 17명 본국 귀환

    ... 자국민을 본국으로 대거 귀환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호주 당국은 시리아 난민 캠프에 억류된 60명의 호주 여성과 어린이 중 상황이 가장 취약한 17명을 우선 귀국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나머지 사람들도 이곳을 점령하고 있는 쿠르드 자치 정부의 협조를 받아 두 차례에 걸쳐 호주로 귀국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곳에 있는 호주 여성들은 이슬람국가(IS) 전투원과 결혼한 이들로, 남편들은 전쟁 중 사망하거나 수감됐다. 이들은 IS가 시리아에서 퇴각하면서 갈 곳을 잃어 ...

    한국경제 | 2022.10.28 13:27 | YONHAP

  • thumbnail
    '반정부시위 들불' 이란, 이번엔 시아파성지 테러…15명 사망(종합)

    ... 죽음을 애도했다. 일부 여성들은 히잡을 벗어던지거나 손에 들고 행진하기도 했다. ISNA는 보안군과 추모객들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으며, 보안상의 이유로 이 지역의 인터넷이 차단됐다고 전했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쿠르드 인권 단체(Hengaw)는 이날 사케즈에서 보안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등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반면, 에스마일 자레이 쿠샤 쿠르디스탄주 주지사는 국영 언론을 통해 "도시는 경찰의 통제 속에 있으며, 모든 교통 상황도 안정된 상태"라고 ...

    한국경제 | 2022.10.27 09:02 | YONHAP

  • thumbnail
    '히잡 의문사' 여성 사망 40일 맞아 이란 곳곳서 시위

    ... 충돌이 발생했으며, 보안상의 이유로 이 지역의 인터넷이 차단됐다고 전했다. 통상 이란인들은 이슬람 문화에 근거해 고인의 영혼이 사망 40일째 되는 날 잠시 돌아온다고 믿고, 대대적인 추모 행사를 연다.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쿠르드 인권 단체(Hengaw)는 이날 사케즈에서 보안군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등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반면, 에스마일 자레이 쿠샤 쿠르디스탄주 주지사는 국영 언론을 통해 "도시는 경찰의 통제 속에 있으며, 모든 교통 상황도 안정된 상태"라고 ...

    한국경제 | 2022.10.27 00:23 | YONHAP

  • thumbnail
    이란 반정부 시위에 교사·철강석유 노동자들 가세

    ... 들어갔다. 서부 쿠르디스탄주 도시 사케즈의 한 학교에서는 교사들이 농성을 벌이며 "감옥은 학생과 교사가 갈 곳이 아니다"고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사케즈는 지난달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가 경찰에 체포된 후 의문사한 쿠르드계 이란인 마흐사 아미니(22)의 고향이다. 이번 파업을 이끈 이란 교사 노동조합은 텔레그램 채널에 이란 전역에서 교사들이 학교의 빈 교실에서 이런 글귀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WSJ은 올해 초까지만 ...

    한국경제 | 2022.10.24 17:27 | YONHAP

  • thumbnail
    나토 가입 속도내는 스웨덴 "튀르키예와 '합의' 이행할 것"

    ... 찬성해야 신규 회원국 가입이 가능한데, 당초 튀르키예는 양국이 테러 단체를 옹호하고 있다며 반대 의사를 보였다. 이에 스웨덴과 핀란드는 튀르키예와 여러 차례 물밑 협상을 진행했고, 튀르키예가 최대 안보 위협세력으로 여기는 쿠르드노동자당(PKK)과 페토(FETO·펫훌라흐 귈렌 테러조직) 관련자 인도와 관련해 구체적인 절차를 밟는다는 등의 내용을 포함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PKK는 튀르키예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 조직이며, FETO는 한때 레제프 ...

    한국경제 | 2022.10.20 23:20 | YONHAP

  • thumbnail
    15개국 여성 외무장관, 이란 반정부 시위 유혈 탄압 규탄키로

    ... 밝혔다. 졸리 장관은 "우리는 이란에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모일 것"이라며 "이란 정권은 여성을 겨냥한 잔혹한 공격을 포함해 국민에 대한 모든 형태의 폭력과 박해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란에서는 지난달 13일 쿠르드계 이란인 마흐사 아미니(22)가 수도 테헤란 도심에서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돼 의문사한 사건을 계기로 한 달 넘게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란 당국이 이를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

    한국경제 | 2022.10.20 10:30 | YONHAP

  • thumbnail
    [히잡시위 한달] ② 한 여성의 죽음이 촉발…오랫동안 쌓인 불만 폭발

    ... 못해 서민들의 생활고가 심각해졌다. 이런 이유로 시위는 복장의 자유 문제를 넘어 경제위기의 책임을 묻는 정권 퇴진 운동으로 변모했다. 여기에 이란 내 소수민족의 정부에 대한 불만까지 겹치면서 시위는 더욱 격화됐다. 아미니는 쿠르드계 이란인이다. 이란 인구 8천300만명 중 쿠르드계는 약 1천만명으로 추산된다. 쿠르드족이 많이 사는 이란 서부 쿠르디스탄주와 발루치족과 아랍계 소수민족이 밀집한 후제스탄주와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는 시위대와 보안군 간의 무력 ...

    한국경제 | 2022.10.16 08:30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의회, 1년 정국혼란 끝에 대통령 선출·총리 지명

    반외세 정파 의원 총사퇴 후 4개월만…"총리 지명자 중도 성향" 이라크에서 대통령이 선출되고 새 총리가 지명되면서 약 1년의 걸친 정권 공백 상태가 해소될 전망이다. 이라크 의회는 14일(현지시간) 쿠르드계 정치인 압둘 라티프 라시드(78)를 새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라시드 대통령은 신임 총리로 시아파 정치인 모하메드 시아 알수다니를 지명했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이라크 헌법에 따르면 대통령은 의회의 다수파와 협의해 총리 후보를 지명한다. ...

    한국경제 | 2022.10.14 05:12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정부군 버스 폭탄 공격받아…최소 18명 사망

    ... 공격을 받아 군인 등 13명이 사망했다. IS는 2014년 국가 수립 선포 이래 이라크와 시리아 국토의 3분의 1가량을 통제하고 주민 수백만 명을 사실상 준국가 형태로 지배하다가 2019년 3월 미국 등이 후원하는 시리아 내 쿠르드족 민병대와 이라크군에 의해 패퇴했다. 현재 1만 명 정도의 잔당이 남아 재기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IS 잔당은 시리아에서 쿠르드 민병대나 정부군을 대상으로 기습을 펼치거나, 이라크 등지에서 산발적인 테러를 감행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2.10.13 19:42 | YONHAP

  • thumbnail
    축구 영웅까지 정권 비판 가세…이란 반정부 시위 가열

    인권단체 "쿠르드족 거주 서부지역 시위 진압 과정서 총기 난사"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돼 구금 도중 사망한 여대생 의문사 사건에서 촉발된 이란내 반정부 시위가 한달 가까이 지속돼온 가운데 이란 축구의 스타 선수들까지 잇따라 정권 비판에 동참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란 축구의 영웅 알리 다에이(53)는 이번 사건이후 인스타그램에 의문사한 마흐사 아미니(22)의 사진을 포스팅하고 당국의 ...

    한국경제 | 2022.10.12 11: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