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361-7370 / 7,4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전자, CDMA단말기 음성신호 증폭용 핵심부품 개발

    ... 있다. 이 제품은 실리콘 대신 갈륨비소트랜지스터를 이용, 전력소비가 적고 증폭효과가 뛰어나 기존방식의 제품보다 30%이상의 통화시간증대효과가 있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제품은 개인휴대폰 PCS(개인휴대통신) 등 모든 이동통신기기에 사용할 수 있으며 미국 퀄컴사엔 이미 샘플을 납품했다"며 "내년초부터 본격양산에 들어가 미국 등 해외시장에 수출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6일자).

    한국경제 | 1995.12.05 00:00

  • CDMA 단말기, 연말부터 양산..LG/삼성 등 마케팅체제 구축

    ... CDMA(부호분할다중접속)방식의 디지털 이동전화서비스의 돌입에 맞춰 CDMA단말기 공급업체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정보통신 현대전자 삼성전자등 CDMA단말기 공급업체들은 CDMA관련기술 특허사인 미퀄컴사의 핵심칩공급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2백40g대의 CDMA방식 2세대 디지털-아날로그 2중모드 단말기 양산준비에 돌입하는 한편 마케팅체제 구축에도 나서고 있다. 단말기 업체들은 이 단말기의 형식승인이 나면 연말부터 일부 양산체제에 ...

    한국경제 | 1995.11.10 00:00

  • 아날로그 이동전화서비스, 한-미 통상마찰용인 비화

    ... 국산 CDMA이동전화시스템을 개발해온 국내업체들은 미정부의 이같은 압력을 통신주권침해라며 이를 즉각 철회할것을 강력히 반발하고있다. 정통부고위관계자는 "제2이동통신사업자인 신세기통신은 사업허가조건에 이회사 외국인주주인 미 퀄컴사와 전자통신연구소 국내통신제조업체가 공동개 발중인한국형 CDMA셀룰러시스템을 구매 사용토록 되어있다"며 "만약 아날로 그서비스를 할경우 사업허가권을 취소시켜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업계관계자는 미정부가 우리나라 통신주권을 ...

    한국경제 | 1995.11.02 00:00

  • [사설] (29일자) 허가조건/정책일관성 지켜야

    ... 순차적으로 CDMA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우리는 신세기통신이 지적하는 CDMA방식의 문제점을 모르는바 아니다. 정보통신부의 주도로 지난 91년부터 지금까지 무려 1,200여억원을 투자하고도 무리한 개발일정과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미퀄컴사의 핵심 반도체칩 공급차질로 당초 예정된 내년초의 상용서비스가 제대로 이루어질지 불투명한게 사실이다. 그러나 CDMA 상용서비스개시 예정시기를 눈앞에 둔 지금 시점에 와서 신세기통신이 스스로의 약속을 파기하고 국가표준기술을 ...

    한국경제 | 1995.10.28 00:00

  • 삼성전자, CDMA 교환기용 반도체칩 개발

    ... 처리, 고속으로 전송하는 핵심 부품이라고 밝혔다. 또 16명이 통화하는 정보를 동시에 전송, 1명의 통화만을 처리하던 기존 제품보다 성능이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처리속도가 지금까지 나온 제품보다 4배정도 빠르고 통화음질도 12%정도 향상됐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그동안 미국 퀄컴사에서 전량 수입해오던 이 제품을 국산화, 향후 CDMA관련 기술개발을 촉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5.10.28 00:00

  • [사설] (22일자) 통신기술 표준의 결정 근거

    ... TDMA방식을 지지하는 측은 CDMA방식이 아직 한번도 상용화되지 않은 기술로서 사업성이 불투명하다고 주장하나 바로 그렇기 때문에 기술개발의 기대수익이 높은 것이다. 둘째로 CDMA방식이 단일표준으로 채택될 경우 미국 퀄컴사에의 기술종속을 걱정하나 어차피 어느 기술이나 개발.성장.성숙.쇠퇴의 단계를 거치게 마련으로 개발 초기단계의 기술을 습득하고 발전시켜야 투자수익을 회수하기 유리하다. 셋째 CDMA방식을 채택하면 장비와 단말기의 값이 비싸 ...

    한국경제 | 1995.10.21 00:00

  • 개발실적 등 기술력에 중점..'통신사업허가 2차 시안' 의미

    ... 때까지는 어느정도 이의가 제기될 것으로 보이나 결론은 변함이 없을것으로 예상된다. CDMA결정에 대한 이견은 현재 이동전화용으로 개발중인 CDMA기술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있는 때문이다. 또 CDMA기술을 독점한 미국 퀄컴사에 대한 기술종속우려, 대부분 TDMA방식을 선택한 해외시장 진출의 애로,대외개방에 대비한 국내서비스산업 육성 차질등의 우려등도 주요 요인이다. 특히 복수표준을 강하게 주장해온 한국통신의 반발도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1995.10.20 00:00

  • "PCS생산 CDMA기술료 정부선정 기업에만 인하"..미 퀄컴

    미국 퀄컴사의 어윈 제이콥스회장은 17일 "CDMA기술을 이용한 개인휴대통신 (PCS)장비를 생산하려는 한국기업 가운데 한국정부가 선정하는 기업에 한해 선급기술료를 낮춰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이미 기술도입계약을 맺고 있는 삼성전자 LG정보통신 현대전자등에 대해서는 5.25-6.5%인 경상기술료를 낮춰줄 계획이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 제이콥스회장은 16일 한국전자통신연구소 ...

    한국경제 | 1995.10.18 00:00

  • [인터넷] 새 전자교역시장 각광 .. 전세계 3천만명 사용

    ... 수 있도록 한다. 현재 인터넷을 통한 전자거래는 주로 통신판매를 통한 물품구입및 매매와 금융서비스에 집중되어 있으나 관련상품과 서비스가 계속 개발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최근들어 마스터카드사 IBM GTE 사이버캐시 퀄컴 네트스케이프사등 정보통신및 금융관련업체들이 인터넷을 통한 사이버머니 교환 방법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인터넷 전자상거래가 급속도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정보통신관련업체들은 최근들어 기업및 개인을 위한 디지털시티및 사이버홈 건설사업에 ...

    한국경제 | 1995.10.18 00:00

  • [1면톱] PCS기술 부호분할다중접속으로 결정 .. 정통부 발표

    ... 예상되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최대통신사업자인 한국통신이 PCS기술방식을 TDMA로 정할경우 국내 CDMA시스템 생산기술발전이 힘들게 될것으로 우려했으나 이제는 경쟁력있는 시스템을 생산 공급케 됐다"고 밝혔다. 한편 정통부는 CDMA시스템의 기술보유회사인 미국의 퀄컴사가 당초 예정보다 싼 로열티로 국내에 기술을 전수해줄 의사를 보임에따라 기술표준을 CDMA방식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5.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