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1,7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용진 SSG 구단주, 일구대상 수상…"앞으로도 야구 발전 노력"

    ... 위해 노력했다"며 시상 배경을 밝혔다. '세계 최초 부자(父子) 타격왕' 기록을 완성한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와 '대기만성형 투수' 백정현(삼성 라이온즈)은 일구상 최고 타자와 투수상 트로피를 각각 품었다.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 0.360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그의 아버지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는 1994년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타격왕(타율 0.393)에 등극했다. 이정후가 아버지에 이어 타격왕에 오르면서 세계 최초의 부자 타격왕이 탄생했다. ...

    한국경제 | 2021.12.09 11:59 | YONHAP

  • thumbnail
    '야생마' 푸이그, 한국에서 뛴다…키움과 100만달러 계약

    ... 때문에 빅리그 구단과의 협상 자체가 불가능하고, 스프링캠프는 물론 시즌 개막마저 불투명해지자 푸이그는 마음을 돌려 키움이 내민 손을 이번에는 맞잡았다. 푸이그는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터뜨리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지구 꼴찌로 추락해 있던 다저스의 반등을 이끈 푸이그는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2위를 차지했다. 데뷔 초 푸이그는 근육질의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와 스피드를 ...

    한국경제 | 2021.12.09 11:53 | YONHAP

  • thumbnail
    최정, 한대화 전 감독 추격…골든글러브 3루수 7번째 수상 도전

    ...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KIA 타이거즈 최형우도 6차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골든글러브에서 가장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포지션은 외야수다. 득점 1위에 오른 구자욱(삼성 라이온즈)을 비롯해 출루율 1위 홍창기(LG), 타율 1위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최다 안타 1위 전준우(롯데) 등 쟁쟁한 선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김재환(두산 베어스), 나성범(NC), 손아섭(롯데), 최원준(KIA) 등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낸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정후가 4년 연속 ...

    한국경제 | 2021.12.09 10:51 | YONHAP

  • thumbnail
    키움, 푸이그 영입에 관심…한화·KIA·LG는 부인(종합)

    ... 기다리는 건 KBO리그 구단에 큰 부담이다. 푸이그의 '이력'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그는 탁월한 신체 능력을 지녔지만, 돌출 행동으로 비판받았다. 푸이그는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올렸다. 지구 꼴찌로 추락해 있던 다저스의 반등을 이끈 푸이그는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2위를 차지했다. 당시 다저스에서 함께 뛰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친하게 지내며 국내 팬들에게도 관심을 ...

    한국경제 | 2021.12.08 16:31 | YONHAP

  • thumbnail
    kt 강백호,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류현진·김하성 특별상

    ... 받았다. 강백호는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조아제약·일간스포츠 공동 제정)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누리며 상금 1천만원과 트로피를 챙겼다. 강백호는 정규시즌 142경기에서 타율 0.347(516타수 179안타), 16홈런, 102타점, 출루율 0.450, 장타율 0.521을 기록했다. 타격 5개 부문(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에서 리그 5위 안에 이름을 올렸고, 82경기 연속 4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

    한국경제 | 2021.12.08 13:50 | YONHAP

  • thumbnail
    '빅리그 첫해' 김하성 "하루하루가 '첫날' 같았다"

    ... 내내 빅리그를 지켰다. 그러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매니 마차도 등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손꼽는 대형 내야수들에 밀려 선발 출전 기회를 자주 얻지는 못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177경기에 출전해 267타수 54안타(타율 0.202), 8홈런, 34타점, 27득점, 6도루를 올렸다. 평생 기억에 남을 장면은 많았다. 김하성은 4월 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빅리그 처음으로 선발 출전해 ...

    한국경제 | 2021.12.08 13:20 | YONHAP

  • thumbnail
    미국 기자 "KBO리그 키움·한화·KIA·LG, 푸이그 영입 관심"

    ... 기다리는 건 KBO리그 구단에 큰 부담이다. 푸이그의 '이력'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그는 탁월한 신체 능력을 지녔지만, 돌출 행동으로 비판받았다. 푸이그는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올렸다. 지구 꼴찌로 추락해 있던 다저스의 반등을 이끈 푸이그는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2위를 차지했다. 당시 다저스에서 함께 뛰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친하게 지내며 국내 팬들에게도 관심을 ...

    한국경제 | 2021.12.08 11:02 | YONHAP

  • thumbnail
    게레로 주니어, 개인 첫 캐나다 최고 야구선수상 수상

    ... 오닐 상을 손에 넣었다. 아버지 게레로의 국적은 도미니카공화국이다. 아들 게레로 주니어는 1999년 3월 16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태어났고, 이중국적(캐나다와 도미니카공화국)을 얻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161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1, 48홈런, 111타점, OPS 1.002를 올린 게레로 주니어는 생애 처음으로 팁 오닐 상을 받았다. 이 상을 7번이나 수상한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 토론토 불펜 조던 로마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외야수 타일러 ...

    한국경제 | 2021.12.08 08:26 | YONHAP

  • thumbnail
    푸이그 "한국프로야구 입단 제의받았지만, 미국에 남고 싶어"

    ... "KBO리그에 가는 것보다는 마이너리그에서 뛰더라도 미국에 남고 싶다. 어머니와 떨어져 지내고 싶지 않다"고 미국에서 야구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푸이그는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104경기에서 타율 0.319, 19홈런, 42타점을 올렸다. 지구 꼴찌로 추락해 있던 다저스의 반등을 이끈 푸이그는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상 2위를 차지했다. 당시 다저스에서 함께 뛰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친하게 지내며 국내 팬들에게도 관심을 ...

    한국경제 | 2021.12.07 15:19 | YONHAP

  • thumbnail
    재수 끝에 상무 가는 한화 최인호 "멘털 갖추고 돌아오겠다"

    ... 재도전에 성공해 다행"이라며 "그동안 슬럼프를 겪을 때 멘털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상무에선 이 점을 고쳐 나가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호는 한화가 키우는 외야 핵심 유망주다. 2019년 퓨처스리그 35경기에서 타율 0.389를 기록하며 기대감을 높였고, 지난해와 올 시즌엔 1, 2군을 오르내리며 출전 기회를 받았다. 좋은 선구안과 장타력을 갖춘 최인호는 향후 3~4년 안에 주전 한자리를 꿰찰만한 능력을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당초 최인호는 지난 ...

    한국경제 | 2021.12.07 11: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