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100 / 15,6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타자를 1번에…고정관념 깨는 프로야구, 로하스·라모스 펄펄

      ... 최근 중장거리 타자인 구자욱을 1번으로 활용했다. 한화 이글스도 장타력이 좋은 김태연을 리드오프로 쓴다. 이 중에서도 외국인 선수를 1번으로 쓴 kt와 두산은 모두 큰 효과를 봤다. kt 로하스는 21일부터 7경기에서 타율 0.387, 출루율 0.457의 좋은 성적을 내며 타선의 선봉에 섰다. 두산 라모스도 올 시즌 처음으로 1번 타자로 출전한 29일 kt전에서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팀의 12-6 승리를 이끌었다. 라모스 1번 타순 배치에 ...

      한국경제 | 2024.05.30 16:56 | YONHAP

    • thumbnail
      김휘집 트레이드, KBO리그 역대 최초로 '지명권 2장' 교환(종합)

      ... 열린 두 팀의 경기를 계기로 트레이드 논의가 시작됐고 여러 차례 카드를 맞춰본 끝에 성사됐다. 이번 트레이드는 내야진 보강을 필요한 NC 측에서 먼저 김휘집을 지목해 논의가 시작됐다. 올해가 프로 4년 차인 김휘집은 통산 타율 0.227에 홈런 22개를 친 거포 유망주 내야수다. 유격수가 주 포지션이고 3루수로도 종종 그라운드를 밟았다. 임선남 NC 단장은 "김휘집은 파워 툴을 지닌 내야수로 장타 생산력이 좋아 팀 공격력에 깊이를 더할 수 있는 선수"로 ...

      한국경제 | 2024.05.30 13:43 | YONHAP

    • thumbnail
      김휘집 트레이드, KBO리그 역대 최초의 '지명권 2장' 교환

      ... 열린 두 팀의 경기를 계기로 트레이드 논의가 시작됐고, 여러 차례 카드를 맞춰본 끝에 성사됐다. 이번 트레이드는 내야진 보강을 필요한 NC 측에서 먼저 김휘집을 지목해 논의가 시작됐다. 올해가 프로 4년 차인 김휘집은 통산 타율 0.227에 홈런 22개를 친 거포 유망주 내야수다. 유격수가 주 포지션이고, 3루수로도 종종 그라운드를 밟았다. 임선남 NC 단장은 "김휘집은 파워 툴을 지닌 내야수로 장타 생산력이 좋아 팀 공격력에 깊이를 더할 수 있는 선수"로 ...

      한국경제 | 2024.05.30 11:53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1:08 | YONHAP

    • thumbnail
      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지명권 2장 획득(종합)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1:02 | YONHAP

    • thumbnail
      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지명권 2장 획득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0:54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10경기 만에 시즌 14호 홈런…다저스 대승 견인

      ... 103마일(약 165.8㎞), 비거리 380피트(약 116m)가 나왔다. 오타니의 시즌 14호 홈런이다. 오타니는 지난 18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친 뒤, 9경기 연속 손맛을 보지 못했다. 그 9경기에서 타율 0.189(37타수 7안타) 3타점으로 타격 슬럼프를 겪었다. 이날 2번 지명 타자 자리에서 5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을 수확한 오타니는 시즌 타율 0.330(221타수 73안타)이 됐다. 다저스는 홈런 2개로 타선을 이끈 윌 ...

      한국경제 | 2024.05.30 09:5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열흘 만에 시즌 7호 홈런 '손맛'…팀은 마이애미에 완패

      ... 경기에서 패했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했다. 시즌 타율은 0.212에서 0.214(196타수 42안타)로 소폭 올랐고, OPS(출루율+장타율)는 0.678에서 0.693으로 치솟았다. 안타 하나가 바로 첫 타석에서 작렬한 홈런이었다. 김하성은 0-3으로 끌려가던 3회 선두타자로 등장, ...

      한국경제 | 2024.05.30 08:15 | YONHAP

    • thumbnail
      키움의 '흥부자' 도슨 "재미드릴테니 올스타로 뽑아주세요"

      ... 5번이나 출루했다. 2타점과 3득점을 수확해 이주형과 함께 승리를 쌍끌이했다. 연봉 55만달러와 인센티브 5만달러를 합쳐 올해 총액 60만달러를 받는 도슨은 KBO리그 2년 차에 더욱 무섭게 진화했다. 29일 현재 타격 3위(타율 0.376), 안타 1위(80개), 2루타 공동 1위(18개), 출루율 3위(0.430), 장타율 2위(0.592) 등 주요 타격 지표에서 상위권을 질주한다. 좌타자 도슨은 왼손 투수를 상대로 타율 0.413의 높은 타율을 기록 ...

      한국경제 | 2024.05.30 07:45 | YONHAP

    • thumbnail
      배지환, 나흘 만에 선발 출전해 2안타 맹활약…타율 0.267

      ... 더블헤더 2차전 방문 경기에 8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를 치고 득점 1개를 곁들였다. 지난 22일 빅리그에 복귀한 이래 6경기 만에 처음으로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활약을 펼쳤다. 배지환의 시즌 타율은 0.267(15타수 4안타)로 올라갔다. 앞서 열린 더블헤더 1차전에서 8회 우익수 대수비로 경기에 투입됐다가 9회 타석에서 내야 땅볼로 물러났던 배지환은 2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나흘 만에 잡은 선발 출전 기회를 놓치지 ...

      한국경제 | 2024.05.30 0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