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50 / 15,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두산 포수 김기연 "양의지 선배께 배우고, 경기 출전…행복해"

      ... "LG에서도 많이 배웠지만, 두산에 와서는 코치님, 양의지 선배께 배우고 경기에 출전해 바로 활용할 수 있다. 행복한 날이 이어지고 있다"고 감격을 표했다. 공격에서도 김기연은 팀에 큰 보탬이 된다. 김기연은 21일까지 타율 0.300(70타수 21안타), 2홈런, 6타점을 올렸다. LG에서 치지 못했던 홈런을 2개 기록했다. 김한수 코치는 "김기연은 타격 재능이 있는 선수"라며 "여기에 열정적으로 훈련한다. 김기연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가"라고 ...

      한국경제 | 2024.05.22 12:07 | YONHAP

    • thumbnail
      피츠버그 배지환, 빅리그 복귀전서 대역전승 이끈 적시타(종합)

      ... 따라간 뒤 2사 후 터진 오닐 크루스의 2루타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10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은 피츠버그는 10회말 닉 곤살레스가 끝내기 안타를 터트려 7-6으로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지난 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1, 2홈런, 24도루, 32타점, 54득점을 올렸던 배지환은 올해 스프링 캠프에서 고관절을 다쳤다. 부상자 명단(IL)에서 시즌을 시작한 그는 회복한 뒤에도 빅리그에 올라가는 대신 구단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인디애나폴리스 ...

      한국경제 | 2024.05.22 11:01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트리플A에서 28일 만에 홈런…시즌 3호포

      ... 볼넷 2개를 골랐다. 최지만은 팀이 10-0으로 크게 앞선 6회 2사 후 아트 워런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2점짜리 홈런을 쳤다. 지난달 24일 이후 28일 만에 트리플A에서 터트린 홈런이다. 이로써 최지만의 트리플A 성적은 타율 0.194(62타수 12안타), 3홈런, 9타점이 됐다. 최지만은 지난달 오른쪽 갈비뼈를 다쳐 한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다가 일주일 전인 15일에야 트리플A 경기에 복귀했다. 복귀 후에도 좀처럼 타격감을 끌어 올리지 못했던 그는 ...

      한국경제 | 2024.05.22 10:40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신시내티전 1볼넷 1도루…4경기 연속 안타는 마감

      ... 2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시즌 신시내티 레즈와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남겼다. 시즌 타율은 0.216에서 0.214로 소폭 내려갔다. 3회 첫 타석에서 날카로운 땅볼 타구가 투수 정면으로 향해 아웃됐던 김하성은 5회 2사 후 볼넷을 골라냈다. 시즌 30번째 볼넷으로 팀 내 최다이며, 내셔널리그(NL) 공동 4위다. ...

      한국경제 | 2024.05.22 10:10 | YONHAP

    • thumbnail
      '아쉬운 4번 타자' NC 데이비슨…강인권 감독 "대화가 필요해"

      타율 0.278에 10홈런, 32타점 활약…팀에서는 더 많은 역할 기대 "너무 본인 루틴만 생각…투수와 싸움도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붙박이 4번 타자 맷 데이비슨(33)은 지난 17∼19일 창원 KIA 타이거즈 3연전에서 맹타를 휘둘렀다. 3연전에서 타율 0.416(12타수 5안타)에 홈런도 2개를 터트려 4타점을 수확했다. 그러나 팀은 3경기를 모두 내줘 선두 경쟁에서 한발 밀렸고, 강인권 NC 감독은 '더 잘할 ...

      한국경제 | 2024.05.22 09:35 | YONHAP

    • thumbnail
      피츠버그 배지환, 빅리그 승격…곧바로 SF전 선발 출격

      ... 구단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배지환을 로스터에 등록했다고 발표했다. 배지환은 곧바로 9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1, 2홈런, 24도루, 32타점, 54득점을 올렸던 배지환은 올해 스프링 캠프에서 고관절을 다쳤다. 부상자 명단(IL)에서 시즌을 시작한 그는 회복한 뒤에도 빅리그에 올라가는 대신 구단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인디애나폴리스 ...

      한국경제 | 2024.05.22 08:01 | YONHAP

    • thumbnail
      1번 타자로 변신한 kt 로하스…폭풍 출루에 연장 결승타까지

      ... 썩 좋지 않다"며 "이왕 이렇게 됐으니, 타선의 폭발력을 위해 로하스를 1번에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로하스는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하기 시작한 14일 롯데 자이언츠전부터 20일 LG 트윈스전까지 펄펄 날았다. 5경기에서 타율 0.412, 1홈런, 4타점 4득점을 쏟아냈다. 볼넷을 7개나 얻어냈고 출루율은 무려 0.583을 찍었다. 도루는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지만, 폭발적인 출루로 kt의 공격을 이끌었다. '1번 타자' 로하스는 21일 삼성전에서도 ...

      한국경제 | 2024.05.21 23:06 | YONHAP

    • thumbnail
      '반등 조짐' 김재환 "지난 시즌보다 10홈런 빨리 채워 다행"

      지난해 시즌 10홈런에 그쳤지만, 올해는 팀 50경기에서 10홈런 지난해 김재환(35·두산 베어스)은 9월 24일에야 시즌 10호 홈런을 쳤고, 더는 홈런을 추가하지 못한 채 시즌을 마쳤다. 2023년 타율 0.220, 10홈런, 46타점으로 고전한 김재환은 그해 11월 마무리 캠프에서 이승엽 두산 감독과 함께 '일대일 훈련'을 했다. 비활동 기간에는 미국으로 건너가 강정호와 함께 땀을 흘렸다. 명예를 회복하고자, 자존심을 내려놨다. 김재환은 ...

      한국경제 | 2024.05.21 22:43 | YONHAP

    • thumbnail
      삼성 이재현,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교체…선수 보호 차원

      ... 출루했다. 그는 후속 타자 오재일의 우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 때 3루를 밟았고, 강민호의 우익수 희생타 때 홈을 밟았다. 이재현은 이 과정에서 햄스트링에 불편한 느낌을 받았고, 삼성 벤치는 선수 보호 차원에서 3회 수비 때 김재상을 교체 투입했다. 삼성 관계자는 "부상 상태가 심한 건 아니라 병원 진료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이재현은 이날 경기 전까지 2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7, 4홈런, 16타점의 성적을 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1 19:39 | YONHAP

    • thumbnail
      1위 노리다 3위까지 밀린 NC 강인권 감독 "경기력 4월만 못 해"

      ... 의미가 그렇게 크지는 않다"며 "다만 팀 전체 경기력이 올라가야 한다. 5월 들어오면서 4월 같지 않은 경기력을 보인다. 그 부분에 신경 쓴다"고 밝혔다. 이달 들어 NC의 팀 평균자책점은 5위(4.80),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4위(0.773)로 나쁘지는 않다. 다만 승부처에서 한순간 경기 흐름을 넘겨주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승리 적립이 어렵다. NC는 부상을 털고 돌아올 전력으로 반등을 노린다. 지난 13일 어깨 통증으로 1군에서 말소된 주전 2루수 ...

      한국경제 | 2024.05.21 17: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