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15,6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키움과 재대결서 설욕…SSG 오원석 "5회 징크스 떨쳐내겠습니다"

      ... 챙겼다. 경기 뒤 만난 오원석은 "어제 감독님과 인천 SSG랜더스필드 외야를 함께 산책했다"며 "감독님께서 '너 자신을 의심하지 말라. 너를 믿고 자신 있게 던져라'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날 전까지 오원석의 1∼3회 피안타율은 0.222, 4∼6회 피안타율은 0.326이었다. 4회까지 잘 던지다가, 5회(피안타율 0.382)에 무너지는 장면이 여러 차례 있었다. 이 감독은 오원석의 갑작스러운 난조가 심리적인 문제라고 보고, '산책'을 통해 조언했다. ...

      한국경제 | 2024.05.31 22:12 | YONHAP

    • thumbnail
      '꿈의 200안타'에 도전하는 도슨·에레디아·강백호·김도영

      ... 안타 1위' 키움 도슨, 시즌 223안타 페이스 SSG 에레디아도 현재 추세라면 207안타로 시즌 마감 최근 KBO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방망이를 자랑하는 선수는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로니 도슨이다. 도슨의 올 시즌 성적은 타율 0.378(3위), 안타 82개(1위), OPS(출루율+장타율) 1.025(1위)다. 최근 10경기로 범위를 좁히면 타율 0.535(43타수 23안타)로 더욱 뛰어난 감각을 자랑한다. 팀이 치른 53경기에 모두 출전한 도슨은 현재 ...

      한국경제 | 2024.05.31 11:39 | YONHAP

    • thumbnail
      LG 오지환, 손목 통증 탓에 1군 엔트리 제외…NC 박민우는 복귀

      ... 1군 엔트리에서 빼고 내야수 김민수를 등록했다. LG 구단은 "오지환이 '오른쪽 손목 신전건 염좌' 탓에 휴식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지난해 LG 통합우승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한국시리즈 MVP도 거머쥔 유격수 오지환은 올해에는 타율 0.238(168타수 40안타), 2홈런, 16타점으로 고전했다. 여기에 손목 통증까지 느껴 당분간 1군 무대에 설 수 없다. 2017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올 시즌을 앞두고 LG 유니폼을 입은 김민수는 이적 ...

      한국경제 | 2024.05.30 18:00 | YONHAP

    • thumbnail
      강타자를 1번에…고정관념 깨는 프로야구, 로하스·라모스 펄펄

      ... 최근 중장거리 타자인 구자욱을 1번으로 활용했다. 한화 이글스도 장타력이 좋은 김태연을 리드오프로 쓴다. 이 중에서도 외국인 선수를 1번으로 쓴 kt와 두산은 모두 큰 효과를 봤다. kt 로하스는 21일부터 7경기에서 타율 0.387, 출루율 0.457의 좋은 성적을 내며 타선의 선봉에 섰다. 두산 라모스도 올 시즌 처음으로 1번 타자로 출전한 29일 kt전에서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팀의 12-6 승리를 이끌었다. 라모스 1번 타순 배치에 ...

      한국경제 | 2024.05.30 16:56 | YONHAP

    • thumbnail
      김휘집 트레이드, KBO리그 역대 최초로 '지명권 2장' 교환(종합)

      ... 열린 두 팀의 경기를 계기로 트레이드 논의가 시작됐고 여러 차례 카드를 맞춰본 끝에 성사됐다. 이번 트레이드는 내야진 보강을 필요한 NC 측에서 먼저 김휘집을 지목해 논의가 시작됐다. 올해가 프로 4년 차인 김휘집은 통산 타율 0.227에 홈런 22개를 친 거포 유망주 내야수다. 유격수가 주 포지션이고 3루수로도 종종 그라운드를 밟았다. 임선남 NC 단장은 "김휘집은 파워 툴을 지닌 내야수로 장타 생산력이 좋아 팀 공격력에 깊이를 더할 수 있는 선수"로 ...

      한국경제 | 2024.05.30 13:43 | YONHAP

    • thumbnail
      김휘집 트레이드, KBO리그 역대 최초의 '지명권 2장' 교환

      ... 열린 두 팀의 경기를 계기로 트레이드 논의가 시작됐고, 여러 차례 카드를 맞춰본 끝에 성사됐다. 이번 트레이드는 내야진 보강을 필요한 NC 측에서 먼저 김휘집을 지목해 논의가 시작됐다. 올해가 프로 4년 차인 김휘집은 통산 타율 0.227에 홈런 22개를 친 거포 유망주 내야수다. 유격수가 주 포지션이고, 3루수로도 종종 그라운드를 밟았다. 임선남 NC 단장은 "김휘집은 파워 툴을 지닌 내야수로 장타 생산력이 좋아 팀 공격력에 깊이를 더할 수 있는 선수"로 ...

      한국경제 | 2024.05.30 11:53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1:08 | YONHAP

    • thumbnail
      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지명권 2장 획득(종합)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1:02 | YONHAP

    • thumbnail
      키움, NC와 트레이드로 김휘집 보내고 신인 지명권 2장 획득

      ... 수 있게 됐고, 김휘집도 새로운 팀에서 얻는 기회를 발판 삼아 더 성장할 계기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제2의 김하성'으로 기대를 모은 김휘집은 키움이 2021년 1라운드에서 뽑은 대형 내야수 재목이다. 입단 2년 차인 2022년 타율 0.222에 홈런 8개, 36타점으로 가능성을 보여줬고, 작년은 타율 0.249, 8홈런, 51타점으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로 선발돼 태극마크를 달았다. 이번 시즌 김휘집의 타격 성적은 ...

      한국경제 | 2024.05.30 10:54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10경기 만에 시즌 14호 홈런…다저스 대승 견인

      ... 103마일(약 165.8㎞), 비거리 380피트(약 116m)가 나왔다. 오타니의 시즌 14호 홈런이다. 오타니는 지난 18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시즌 13호 홈런을 친 뒤, 9경기 연속 손맛을 보지 못했다. 그 9경기에서 타율 0.189(37타수 7안타) 3타점으로 타격 슬럼프를 겪었다. 이날 2번 지명 타자 자리에서 5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을 수확한 오타니는 시즌 타율 0.330(221타수 73안타)이 됐다. 다저스는 홈런 2개로 타선을 이끈 윌 ...

      한국경제 | 2024.05.30 09: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