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15,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하성, 2루타 2개로 멀티 히트…수비에서는 송구 실책

      ... 2루타였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2에서 0.227(211타수 48안타)로 올랐다. 첫 타석부터 안타가 나왔다. 김하성은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 에인절스 왼손 선발 타일러 앤더슨의 시속 126㎞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3루수 옆을 뚫는 2루타를 ...

      한국경제 | 2024.06.04 13:06 | YONHAP

    • thumbnail
      곽빈·네일·김진성·도슨·문성주 등 10명 KBO 5월 MVP 후보

      ... 평균자책점 0의 완벽한 투구를 했다. 홍건희도 12경기 8세이브 평균자책점 1.59로 두산 뒷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5월에 가장 돋보인 타자는 도슨이었다. 도슨은 5월 24경기에 출전해 0.444(99타수 44안타)의 가장 높은 타율을 찍었다. 특히 5월 18일 고척 SSG전부터 24일 수원 kt wiz전까지 6경기 연속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렬하고, 3번의 4안타 경기, 2번의 3안타 경기를 펼쳤다. 타율과 안타 모두 5월 1위다. 문성주는 ...

      한국경제 | 2024.06.04 10:56 | YONHAP

    • thumbnail
      MLB 마르카노, 피츠버그 시절 소속팀 경기 베팅…영구 제명 위기

      ... 부상을 당해 IL에 올랐다. IL에 오른 상태에서 피츠버그 경기에 베팅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피츠버그는 마르카노를 웨이버 공시했고, 샌디에이고가 마르카노를 지명하며 영입했다. 빅리그에서 149경기에 출전한 마르카노는 타율 0.217(406타수 88안타), 5홈런, 34타점을 올렸다. 올해는 IL에 등재된 상태로, 아직 빅리그 무대에 서지 않았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문제의 선수가 우리 구단 소속이 아닌 다른 팀에 있을 때 사건이 발생했다. MLB ...

      한국경제 | 2024.06.04 10:00 | YONHAP

    • thumbnail
      저지, 3년 연속 'MLB AL 5월 이달의 선수'…NL 수상자는 하퍼

      ... MLB닷컴은 4일(한국시간) "저지가 개인 통산 7번째로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며 "최근 3년(2022∼2024년) 연속 5월에 최고 선수로 뽑히는 이색 기록도 만들었다"고 전했다. 저지는 현지시간 기준으로 5월 28경기에 출전해 타율 0.361, 출루율 0.479, 장타율 0.918, 14홈런, 27타점을 기록했다. 양키스 선수로는 최초로 '한 달 14홈런·2루타 12개'를 달성하는 진기록도 세웠다. 4월에 타율 0.220, 출루율 0.361, 장타율 0.450, ...

      한국경제 | 2024.06.04 08:00 | YONHAP

    • thumbnail
      AI가 없앤 야구계 '마태효과'…노동시장에도 적용될까

      ... 여느 해보다 두드러진다. 뛰어난 선수들이 우연히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것일까.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일까. 류현진은 왜 부진할까 젊은 선수들의 활약상을 좀 더 살펴보자. 지난 3일 현재 내국인 타자 OPS(출루율+장타율) 상위 30명 중 13명이 29세 이하 선수다. 작년엔 30위 내 20대 선수가 7명에 불과했다. 내국인 투수 평균자책점 10위권에 든 20대 선수도 작년 5명에서 올해 7명으로 증가했다. 야구계 안팎에서는 올 시즌 도입된 자동 볼 판정 ...

      한국경제 | 2024.06.03 18:58 | 유승호

    • thumbnail
      한화 김강민, 1군 엔트리 말소…삼성전 헤드샷 여파

      ... 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 경기 7회 삼성 외국인 투수 코너 시볼드가 던진 공에 머리를 맞았다. 김강민은 헬멧을 쓰고 있었지만, 어지럼 증세로 인근 병원으로 향했다. 김강민은 올 시즌 28경기에서 타율 0.296, 1홈런, 6타점으로 쏠쏠한 활약을 펼쳤으나 당분간 휴식을 취하게 됐다. 같은 날 키움 히어로즈는 입대를 앞둔 좌완 투수 김재웅과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인 전준표를 1군 엔트리에서 뺐다. 삼성 라이온즈도 외야수 김현준, ...

      한국경제 | 2024.06.03 18:01 | YONHAP

    • thumbnail
      MLB 노리는 김혜성, 오타니 소속사와 에이전트 계약

      ... 마이크 니키아스 에이전트가 참석해 김혜성과 손을 맞잡았다. 김혜성은 2024시즌을 마치면 구단의 동의를 구한 뒤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MLB에 진출할 수 있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이정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 키움 선배들의 행보를 지켜본 김혜성은 일찌감치 미국 진출을 결심했다. 김혜성은 올 시즌 KBO리그 5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9, 8홈런, 31타점, 15도루의 성적을 내며 맹활약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03 16:53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4경기 연속 안타…샌디에이고는 끝내기 역전패

      ... 물러난 김하성은 7회 선두 타자로 나선 세 번째 타석에서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8회에는 3루수 땅볼에 머물렀다. 지난달 3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부터 4경기 연속 안타를 쳐 타격 감각을 조금씩 끌어올린 김하성은 시즌 타율 0.222를 유지했다. 샌디에이고는 3-1로 승리를 앞둔 9회말 등판한 일본인 구원 투수 마쓰이 유키가 대타 넬슨 벨라스케스에게 동점 3루타, 닉 로프틴에게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거푸 허용한 바람에 3-4로 졌다.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

      한국경제 | 2024.06.03 07:09 | YONHAP

    • thumbnail
      '득점 최하위' 키움 홍원기 감독 "좋을 때는 다 좋은데…"

      ... 때는 굉장히 쉽게 나오는데, 그렇지 않을 땐 이렇게 한 점도 뽑기가 힘들다. 흐름이 안 이어지다 보니까 선수들도 위축되고 쫓기게 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키움은 올 시즌 10개 구단 가운데 득점(253개)이 가장 적고 득점권 타율(0.266)은 9위다. 그런데 지난달 2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처럼 타격이 좋은 날엔 18안타를 때리며 11-5 대승을 거두기도 한다. 홍 감독은 "좋을 때는 다 좋은데, 안 좋을 때도 다 같이 안 좋은 것이 문제"라며 "빗맞은 ...

      한국경제 | 2024.06.02 12:30 | YONHAP

    • thumbnail
      두산 정수빈, 왼쪽 중지 타박상…LG전 선발 제외

      ... 타자 변칙 기용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라모스는 기존 주전 1번 타자 정수빈이 슬럼프를 겪던 지난 달 29일부터 1번 타자로 대신 나서고 있다. 효과는 기대 이상이다. 라모스는 1번 타자로 나선 최근 4경기에서 타율 0.500, 출루율 0.500, 2홈런, 5득점으로 맹활약했다. 주력이 좋은 편이 아니라 도루는 한 개도 성공하지 못했지만, 강력한 화력으로 먹기 좋은 밥상을 제조하고 있다. 이승엽 감독은 "라모스는 1번으로 나선 뒤 그 역할을 ...

      한국경제 | 2024.06.02 12: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