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5,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좌타엔 스위퍼, 우타엔 체인지업…NC 하트 '다승·QS+' 1위 질주

      ... "KBO리그엔 좌타자가 50%에 육박하는데 오른손 투수의 스위퍼는 좌타자에게 잘 보이는 편"이라면서 "하트는 (우타자를 상대로는) 체인지업이 있기 때문에 베이스 양쪽으로 변화구를 다 던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하트의 낮은 피안타율은 좌타자(0.222)와 우타자(0.224)를 가리지 않는다. 이 코디네이터는 "일반적으로 체인지업이 좋은 선수는 반대쪽으로 구사되는 변화구를 잘 던지기 어려운데, 하트는 운동 능력과 습득력이 뛰어나다"고 치켜세웠다. 하트는 투철한 ...

      한국경제 | 2024.05.23 13:27 | YONHAP

    • thumbnail
      삼성 포수 이병헌, 영어공부로 기회 잡고 어깨 힘으로 승승장구

      ...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 wiz와 홈 경기에선 9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 3회초 2루 도루를 시도하는 상대 팀 배정대를 강한 어깨로 잡아내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타격 실력도 나쁘지 않다. 그는 22일까지 타율 0.292로 맹활약했다. 삼성 내부에선 강민호의 후계자를 찾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실 이병헌은 지난해 초까지 앞이 보이지 않았다. 삼성엔 리그 최고의 포수 강민호와 김태군(현 KIA 타이거즈)이 버티고 있었고, 이 밖에도 ...

      한국경제 | 2024.05.23 11:10 | YONHAP

    • thumbnail
      박지환, '폴리스 다크 아미' 말고 이번엔 진짜 경찰…웃음 치트키 등장 ('핸섬가이즈')

      ...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남동협 감독은 “‘최 소장’ 역할에 박지환 배우와 ‘남 순경’ 역할의 이규형 배우는 1순위로 생각했던 배우 캐스팅 조합이었고, 웃음 타율만큼은 주인공 못지않은 콤비다”라고 완벽한 만족감을 드러내 그들이 펼칠 또 다른 콤비 플레이에 기대를 높인다. '핸섬가이즈'는 6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

      텐아시아 | 2024.05.23 10:06 | 김서윤

    • thumbnail
      출루율 오르니 도루왕 보인다…조수행 "지난해 정수빈 선배처럼"

      ... 249타석에 섰다. 그리고 개인 한 시즌 최다 도루에 성공했다. 올해는 벌써 124타석에 섰다. 22일까지 조수행의 시즌 출루율은 0.339로, 2022년(0.295), 2023년(0.298)보다 0.40 이상 높아졌다. 타율도 0.287(108타수 31안타)로 상승했다. 조수행은 "지난해부터 출전 기회가 늘었고, 올해는 더 많은 기회를 얻고 있다"며 "감독님이 믿어주시지 않았다면, 나는 계속 백업 선수였을 거다.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4.05.23 09:14 | YONHAP

    • thumbnail
      '타격 부진' NC 김성욱 "홈런에 위안받고 자신 있게 스윙"

      ...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관중의 방해가 없었다면 타구가 펜스에 맞고 그라운드에 떨어질 수 있었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홈런 판정은 유지됐고, NC는 2연승으로 선두 추격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시즌 타율 0.199에 그치던 김성욱도 주전 경쟁에서 살아남을 자신감을 되찾는 순간이었다. 경기가 끝나고 만난 김성욱은 "2루타인지 홈런인지 몰라서 쭈뼛댔다. 확신이 없어서 간절하고 초조하게 기다렸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김성욱은 "최근 공을 ...

      한국경제 | 2024.05.22 23:01 | YONHAP

    • thumbnail
      '최정 삼진처리' 김택연 "타자 이름 안 보고, 내 공 던졌습니다"

      ... 타자' 최정을 상대로 '삼진'을 노렸고, 실제로 삼진을 잡았다. 그는 "당연히 그 상황에서 투수에게 최상의 결과는 삼진이다. 내가 생각한 대로 하이 패스트볼에서 헛스윙이 나와서 다행"이라고 씩 웃었다. 2사 2루에서 만난 '타율 2위' 기예르모 에레디아는 잘 맞은 타구를 외야에 보냈지만, 공은 우익수 정면으로 날아갔다. 에레디아가 아쉬워하며 배트를 내리치는 장면까지 지켜본 김택연은 "나도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잘 맞은 타구여서 위험하다고 생각했는데, ...

      한국경제 | 2024.05.22 22:35 | YONHAP

    • thumbnail
      두산, '빠른 발'로 3연승 행진…SSG는 치명적인 실책으로 3연패

      ... 실패했다. 다음 타자 박성한의 땅볼 타구가 전진 수비를 펼친 두산 유격수 전민재에게 걸렸다. 7회 1사 3루에서 구원 등판한 두산 신인 김택연은 'KBO 통산 홈런 1위' 최정을 시속 151㎞ 직구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고, 올 시즌 타율 2위 기예르모 에레디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팀을 역전 위기에서 구했다. 위기를 넘긴 두산은 8회말에 상대 실책으로 2점을 뽑아, 귀한 1승을 챙겼다. KBO 통산 161승으로 이 부문 공동 3위인 김광현은 6이닝 2피안타 ...

      한국경제 | 2024.05.22 21:37 | YONHAP

    • thumbnail
      키움 선발 하영민, 1군 엔트리 제외…"가운데 몰리는 공 많아"

      ... 거둘 정도로 기세가 좋았다. 첫 등판이었던 3월 30일 LG 트윈스전에서는 팀의 개막 4연패를 끊어내는 동시에 2015년 9월 이후 3천111일 만의 선발승을 거뒀었다. 하지만 그 이후로 상대 팀 타선에 공략당하기 시작했고 피안타율은 0.326까지 치솟았다. 전날 NC전에서는 3⅔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1볼넷 4실점(2자책)으로 3패째를 떠안았다. 홍 감독은 "될 수 있으면 안 빼려고 했지만, 어제 보니 한 템포 재조정이 필요할 것 같더라. 2군에서 ...

      한국경제 | 2024.05.22 17:05 | YONHAP

    • thumbnail
      삼성 김영웅·이재현, 큰 부상 피했다…kt전 선발 출전

      ... "일단은 몸 상태를 계속 확인하면서 수비 복귀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웅은 전날 kt전 연장 11회 수비에서 상대 팀 천성호의 2루 도루를 저지하려다 오른쪽 손가락을 다쳐 교체됐다. 김영웅은 21일까지 46경기에서 타율 0.301, 12홈런, 32타점으로 삼성 타선의 무게 중심을 잡았다. 같은 경기 2회말 공격 주루 플레이 중 왼쪽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 통증을 느껴 교체됐던 이재현은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이날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

      한국경제 | 2024.05.22 16:32 | YONHAP

    • thumbnail
      빅리그 돌아온 배지환, 올 시즌 좌익수 출전 늘어날 듯

      ... 타격 능력은 떨어져도 빠른 발과 강한 어깨로 리그 톱 수비력을 자랑한다. 포지션을 옮기게 된 배지환도 "좌익수로 뛰는 것에 대해 팀과 이야기해왔다. 얼른 그 자리에 익숙해지고 싶다"고 말했다. 배지환은 지난 시즌 111경기 타율 0.231, 2홈런, 24도루, 32타점, 54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2루수로 64경기, 중견수로 62경기, 유격수로 3경기를 소화했다. 빅리그에서의 좌익수 경험은 2022년 10월 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이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

      한국경제 | 2024.05.22 1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