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30 / 15,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하성, 필라델피아전 안타 없이 1득점…팀은 5연패 탈출

      ... 상대로 3루수 쪽 땅볼을 쳤고, 필라델피아 3루수 알렉 봄의 실책으로 1루를 밟았다. 이후 카일 히가시오카가 3타점 3루타를 터트려 샌디에이고는 5-1로 달아났고, 1루 주자 김하성도 홈에 도착했다. 이날 경기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0에서 0.217까지 내려갔다. 대신 유격수 자리에서는 안정적인 수비로 팀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팀이 2-1로 앞선 7회말 1사 후 라파엘 마찬의 안타성 땅볼 타구를 정확한 위치 선정과 안정적인 포구로 처리하는 ...

      한국경제 | 2024.06.20 07:57 | YONHAP

    • thumbnail
      NC 박건우 "타격왕? 자질 안 돼…아섭이 형, 레전드로 남길"

      NC 다이노스 박건우가 생애 첫 타격왕 전망에 대해 손사래를 쳤다. 박건우는 올 시즌 타율 0.355(245타수 87안타)로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1위 기예르모 에레디아(0.369·SSG 랜더스)와 1푼4리 차다. 박건우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서도 3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7-5 승리에 공헌했다. KBO리그 현역 통산 타율 1위(0.328)에 빛나는 박건우지만, 정작 타격왕 타이틀은 가져본 적이 ...

      한국경제 | 2024.06.19 23:20 | YONHAP

    • thumbnail
      연속 안타보다 부모님 처음 야구장 모셔서 기쁜 롯데 손호영

      ... 베어스·30경기)에 이은 KBO리그 역대 단독 4위 기록이다. 지난해까지 LG 트윈스에서 재능은 있지만, 잦은 부상으로 기회를 잡지 못하는 선수였던 손호영은 올 시즌 롯데로 이적한 뒤 팀 주축으로 자리 잡았다. 44경기에 출전한 손호영은 타율 0.333(162타수 54안타), 7홈런, 33타점으로 데뷔 후 최고 시즌을 예약했다. 이제 안타 한 경기면 공동 3위, 두 경기면 팀 대선배이자 전설인 박정태와 어깨를 나란히 하지만, 손호영은 기록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4.06.19 22:43 | YONHAP

    • thumbnail
      NC 손아섭, 2천504번째 안타…박용택과 통산 안타 공동 1위

      ... 2루타를 터뜨렸다. 입단 3년 차까지 벤치 멤버였던 손아섭은 2010년부터 확실한 주전으로 자리 잡았고 지난해까지 14시즌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터뜨리며 꾸준함의 대명사가 됐다. 손아섭은 지난해까지 17시즌을 치르는 동안 시즌 타율이 3할을 넘지 못한 것은 2007년, 2009년, 2019년, 2022년 4차례뿐이다. 시즌 최다 안타 4차례(2012·2013·2017·2023년)에 빛나는 손아섭은 작년에는 타율 0.339로 생애 첫 타격왕에도 올랐다. ...

      한국경제 | 2024.06.19 21:27 | YONHAP

    • thumbnail
      "어게인 2020"…DK, T1 잡고 대권후보 오를까 [이주현의 로그인 e스포츠]

      ... 모두 금지될 경우 '뽀삐'의 값어치가 올라갈 전망이다. 최용혁은 이번 시즌 뽀삐를 사용해 1승 1패를 거뒀다. 지난 스프링에도 9번이나 사용하며 높은 숙련도를 보인 바 있다. 최용혁의 뽀삐 승률은 63.6%로 준수한 타율을 자랑한다. 문현준은 이번 시즌엔 아직 꺼내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28번이나 사용해 75%라는 높은 승률을 기록 중이다. 디플 기아가 한화생명에 이어 T1까지 잡아내며 명실상부한 대권 후보에 이름을 올릴지, 아니면 T1이 디플 기아의 ...

      한국경제 | 2024.06.19 07:00 | 이주현

    • thumbnail
      NC 손아섭, 두산전서 1안타…역대 최다 안타 기록에 2개 남았다

      ...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현대 유니콘스와 방문 경기에서 첫 안타를 치며 역사의 첫 페이지를 작성했다. 2009년까지 벤치 멤버로 활동하던 손아섭은 2010년 제리 로이스터 감독의 눈에 띄어 주전 자리를 꿰찼고, 9시즌 연속 3할 타율을 기록하며 KBO리그의 대표 교타자로 이름을 날렸다. 남다른 열정과 악바리 정신으로 부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던 손아섭은 2022년 자유계약선수(FA)로 NC 유니폼을 입은 뒤에도 변함없는 활약을 이어갔다. 지난 시즌엔 140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4.06.18 21:58 | YONHAP

    • thumbnail
      최다 안타·홈런·타점, 다 바뀌는 KBO리그…"이승엽 대단했네"

      ... 20경기, 2000년대에 뛴 선수들보다 약 10경기씩을 더 뛰며 기록을 차곡차곡 쌓았다. 2010년대 중반부터 짙어진 타고투저 현상도 이유가 될 수 있다. 2013년까지 0.260∼0.270 수준으로 유지됐던 리그 평균 타율은 2014년 0.289로 폭등했고 이런 경향은 2018년까지 계속됐다. 이런 이유를 고려하면 타격 각 부문 1위를 내준 이승엽 감독이 얼마나 대단한 활약을 펼쳤는지 가늠할 수 있다. 특히 이승엽 감독은 전성기였던 2004년부터 ...

      한국경제 | 2024.06.18 14:48 | YONHAP

    • thumbnail
      MLB 피츠버그 배지환, 공수 훈련 재개…곧 재활 경기 뛸 듯

      ... 최대 2주간 타격 훈련을 중단하라는 의료진의 권고로 연습을 쉬다가 상태가 나아져 공수 훈련을 다시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배지환은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에서 실전 감각을 올린 뒤 빅리그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너리그에서 시즌을 준비하던 배지환은 지난달 하순 빅리그로 올라와 5월 22일 첫 경기를 치렀고 올 시즌 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08, 타점과 도루 2개씩을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달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18 13:5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5경기 만에 멀티출루…필라델피아전 1안타 1볼넷

      ...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멀티 출루는 지난 12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 이후 6일 만이자 5경기 만이다. 전날 경기에서 4경기 만의 안타를 생산한 뒤 이어진 좋은 흐름이다. 시즌 타율은 0.220(250타수 55안타)으로 올랐다. 이날 김하성은 호수비로 경기를 산뜻하게 시작했다. 0-0으로 맞선 2회말 1사 1루에서 상대 팀의 펜스 직격 2루타가 나왔을 때 김하성의 매끄러운 중계 플레이가 선취점 헌납을 막았다. ...

      한국경제 | 2024.06.18 10:49 | YONHAP

    • thumbnail
      포지션은 1루, 이름 '승엽'인데…홈런 욕심 안 내는 롯데 나승엽

      나승엽 "'30홈런과 타율 0.350' 가운데 타율 0.350 더 욕심나"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4월까지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702로 리그 평균(0.762)에 크게 못 미치는 최하위였다. 5월에는 팀 OPS가 리그 3위에 해당하는 0.782까지 뛰어올랐고, 이달 들어서는 팀 타율 1위(0.308), 팀 OPS 2위(0.853)로 대반전에 성공했다. 시즌 초반 타격 부진 골짜기가 깊었지만, 이제는 시즌 전체 팀 OPS를 전체 5위에 ...

      한국경제 | 2024.06.18 08: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