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91-11100 / 13,0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꿈의 1경기 1타점' 도전

    ... 향해 순항 중이다. 3월31일 개막 후 요코하마 베이스타스,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 주니치 드래곤스 등 3팀과 9경기를 치른 10일 현재 이승엽은 10타점으로 센트럴리그 타점 1위를 달리고 있다. 또 득점(14개.1위) 타율(0.364.10위), 홈런(3개.2위), 볼넷(7개.3위), 출루율(0.463.6위), 장타율(0.667.4위) 등 도루를 제외한 공격 전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라 전반적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승엽은 요미우리 유니폼을 입으면서 ...

    연합뉴스 | 2006.04.10 00:00

  • 이승엽, 시즌 3호 홈런 등 3타점 3득점

    ... 때 득점한 것까지 합쳐 이날 득점 3개를 추가, 시즌 14득점째를 올렸다. 6타수 3안타를 기록한 이승엽은 4월2일 요코하마전(4타수2안타) 이후 시즌 세번째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경기를 펼쳤다. 시즌 타율도 0.333에서 0.364(33타수 12안타)로 약간 올랐다. 타점은 10타점째다. 이승엽은 하루를 쉰 뒤 11일부터 도쿄돔에서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3연전에 들어간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04.09 00:00

  • thumbnail
    日프로야구 한국계 가네모토 903경기 연속출장 세계 타이

    ... 출전,1999년 7월21일부터 계속된 연속 풀이닝 출장기록을 903시합으로 늘렸다. 이는 미국 메이저리그의 칼 립켄 주니어가 1982~87년에 세운 기록과 동률이다. 가네모토는 1991년 히로시마에 입단해 2000년에는 30홈런,30도루,타율 3할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정규시즌에서도 타율 3할2푼7리,40홈런,125타점,120득점을 올렸다. 가네모토는 부모가 한국인인 한국계 3세로 2001년 일본 여성과 결혼하면서 일본 국적을 취득했으며 스스로도 ...

    한국경제 | 2006.04.09 00:00 | 정용성

  • 이승엽, 시즌 3번째 결승타점

    ... 기용하며 번트 작전을 폈다. 가와이의 번트 타구는 홈으로 대시하던 이승엽쪽으로 떴고 이승엽은 넘어지면서 플라이 아웃 처리한 뒤 2루로 뛰었던 1루 주자까지 잡아내는 더블 플레이를 완성시켰다. 2회와 6회에는 각각 우익수 뜬공와 삼진으로 물러난 이승엽은 이날 3타수 1안타를 마크했고 시즌 타율은 0.333(27타수 9안타)을 유지했다. 양팀은 9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3차전을 치른다. (서울=연합뉴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04.09 00:00

  • 이승엽, 또 터졌다 … 3호 홈런 '쾅'

    ... 무사 1,2루에서 좌중간 펜스쪽으로 깊숙이 날아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홈런성이었으나 공은 펜스 상단을 맞고 튀어 나왔다. 잡히는 줄 알았던 주자들이 뒤늦게 스타트하는 바람에 이승엽의 안타는 단타에 그쳤고 요미우리는 무사 만루의 황금 찬스를 이어갔다. 요미우리는 이후 3연속 안타로 4점을 도망가 승기를 굳혔다. 이승엽은 시즌 타율이 0.333에서 0.364(33타수 12안타)로 올랐다. 타점은 10타점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04.09 00:00 | 한은구

  • 이승엽, 연속 안타 행진 '6'에서 마감

    ... 이어온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6'에서 마감했다. 이승엽은 7일 나고야돔에서 벌어진 주니치 드래곤스와의 시즌 첫 대결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쳐 지난 달 31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개막전부터 진행된 안타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타율도 0.400에서 0.333(24타수 8안타)으로 떨어졌다. 이승엽은 주니치의 에이스 가와카미 겐신의 포크볼과 컷 패스트볼에 타이밍을 뺏겨 고전했다. 이승엽은 지난해 지바 롯데 소속으로 인터리그에서 가와카미로부터 가운데 펜스를 ...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프로야구] 배영수-호세 '5년만의 재회'

    ... 마주했다. 2004년 다승왕, 정규 시즌 최우수선수 등을 거머쥐며 한국의 에이스로 거듭난 배영수는 "호세는 더 이상 두렵지 않다. 재미있는 승부가 될 것"이라며 대결을 즐기는 수준까지 성장했다. 불혹의 나이에도 멕시칸리그에서 타율 0.370대의 고감도 타율을 자랑했던 호세는 롯데가 공격력 강화를 위해 삼고초려의 갖은 정성을 쏟은 끝에 데려온 부동의 해결사다. 지난 3월25일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벌어진 WBC 한국 대표팀과 롯데의 연습경기에서 배영수는 ...

    연합뉴스 | 2006.04.07 00:00

  • 이승엽, 6경기 연속 안타

    ... 돌아섰고 1-4이던 4회초에는 가와시마의 포크볼을 잡아당겼지만 우익수 플라이가 됐다. 이승엽은 8회초 주자 없는 2사에서 맞은 마지막 타석에서는 메이저리그 출신 다카츠 신고로부터 볼넷을 골랐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다. 요미우리는 9회초 가와나카 모토츠구가 솔로포를 날려 7-4로 승리를 굳혔다. 이승엽의 타율은 종전 0.412에서 0.400(20타수 8안타)으로 조금 떨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6.04.06 00:00

  • 이승엽 5경기 연속 안타 .. 결승 2타점 2루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4번 타자 이승엽 선수(30)가 결승 2타점 2루타로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였다. 이승엽은 5일 진구구장에서 벌어진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시즌 2차전에 4번 타자로 출격,1회 1사 1,3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마쓰이 고스케의 몸쪽 직구를 그대로 잡아 당겨 우중간 2루타로 2명의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4타수 1안타를 합쳐 이승엽은 이날까지 타율 0.418에 홈런 2방을 터뜨리고 6타점을 올렸다.

    한국경제 | 2006.04.06 00:00 | 임원기

  • 이승엽-우즈, 나고야돔서 시즌 첫 빅뱅

    ... 2004년 45홈런을 쏘아올려 2년 연속 센트럴리그 홈런왕에 올랐고 지난해 2년간 110억원(추정)의 잭팟을 터뜨리며 주니치로 이적했다. 우즈는 2005년에도 38홈런으로 리그 홈런 3위에 오르며 간판 용병으로 자리매김 했다. 고타율(0.306)과 함께 103타점(리그 4위)을 올려 몸값을 확실히 해냈다는 평 가다. 일본 통산 홈런은 123개. 지난해 30홈런을 몰아친 이승엽은 시즌 초반 쾌조의 페이스를 바탕으로 주니치중심타자인 우즈와 맞대결에서 승리하겠다는 ...

    연합뉴스 | 2006.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