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91-11100 / 11,4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갈베스-콜, KS 1차전 선발 `특명'

    ... 낙점됐다. 그러나 갈베스는 뛰어난 기량에도 불구하고 정규리그 4패 중 2패(1승)를 두산전에서 기록했을 정도로 두산에 약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두산의 심재학은 갈베스로부터 홈런 2개를 뽑는 등 6할(10타수 6안타)의 고타율과 5타점을 기록하며 '천적 타자'로 등장, 둘 간의 대결이 승부의 향방을 가를수도 있다. 갈베스와 맞설 두산의 선발 콜은 정규리그 6승9패에 그쳐 중량감에서 다소 떨어지고 삼성전 상대전적도 3패만을 기록했을 정도로 허약했다. ...

    연합뉴스 | 2001.10.19 15:42

  • [프로야구] 이승엽-우즈, 한 판 대결

    ... 자격을 얻는 이승엽은 팀의 20년 한국시리즈 무승의 한을 풀며 홀가분한 마음으로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앉고 싶다는 것이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올시즌 홈런왕에 오르기는 했지만 시즌 내내 부침을 거듭한 방망이로 데뷔 이후 최악의 타율(0.276)을 기록해 대미를 화끈하게 장식하며 아직안갯속에 가려있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상까지 노린다는 생각이다. 가벼운 손목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우즈의 각오도 남다르다. 정규시즌 막판 부상 등의 이유로 홈런왕 욕심을 일찌감치 ...

    연합뉴스 | 2001.10.18 11:13

  • [프로야구소식] 현대 용병 퀸란.테일러 출국

    0... 프로야구 현대유니콘스의 미국인 선수인 톰 퀸란과 케리테일러가 18일 오전 10시 50분 노스웨스트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지난해부터 활약한 퀸란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급 수비를 선보이며 타율 0.242에 28홈런 66타점을 기록했고 테일러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국무대에 데뷔, 8승10패 방어율 4.75를 마크했다. 0...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프로야구 출범 20주년을 기념, 원년 개막일인 82년3월 27일에 태어난 사람을 ...

    연합뉴스 | 2001.10.17 16:24

  • thumbnail
    -프로야구- 두산, 2년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 82년 OB 유니폼을 입고 한국시리즈에서 삼성을 4승1무1패로 제압했던 두산은 20년만에 재대결을 벌이게 됐다. 한국시리즈 1차전은 20일 오후 2시 대구구장에서 열린다. 이날 4타수 2안타를 치는 등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을 기록한 안경현은 김인식 두산 감독이 선정한 플레이오프 MVP로 뽑혀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임선동과 구자운이 1차전에 이어 2번째 선발 대결을 펼친 이날 경기는 팽팽한투수전이 예상됐으나 최상의 타격감을 자랑하는 두산의 ...

    연합뉴스 | 2001.10.16 21:11

  • 양키스.시애틀 챔피언戰 합류

    ... 적시타를 때려내 2대0으로 앞서나갔다. 시애틀은 3회 클리블랜드 케니 로프튼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하며 2대1로 쫓겼지만 7회말 내야안타로 출루한 이치로가 에드거 마르티네스의 안타로 홈인,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올시즌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아메리칸 리그 타격왕과 도루왕을 거머쥔 이치로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타율 6할(20타수 12안타)의 무서운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0.16 17:26

  • thumbnail
    시애틀, 2년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탈락 위기에서 2연승을 거두며 95년과 지난해에 이어 통산 3번째로 챔피언십시리즈 무대에 서게됐다. 올시즌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타격과 도루왕을 거머쥐었던 이치로는 디비전시리즈 5경기에서 4차전 결승타를 포함해 타율 6할(20타수 12안타)의 빼어난 방망이 솜씨를 뽐냈다. 선발 등판한 38세의 노장 제이미 모이어는 6이닝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3안타 1실점으로 막아 2차전에 이어 두번째 승리를 올렸고 마무리 사사키 가즈히로는 1이닝을 ...

    연합뉴스 | 2001.10.16 09:47

  • 애리조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

    ... 역전타를 발판삼아 6-2로 뒤집기를 연출, 역시 2승2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방망이 솜씨를 과시했다. ◆애리조나-세인트루이스 9회말 2사후에 터진 워맥의 한 방으로 치열했던 공방이 막을 내렸다. 홈런 1방씩을 주고 받으며 1-1로 맞선 9회말. 애리조나는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선보이던 매트 ...

    연합뉴스 | 2001.10.15 13:49

  • 이치로, 위기의 시애틀 구출

    ... 2루타로 1점을 보탠 뒤 9회 에드가 마르티네스가 2점홈런을 터뜨려 쐐기를 박았다. 올시즌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 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성적을 기록중이다. 시애틀 선발 프레디 가르시아는 6⅓이닝동안 삼진 5개를 뽑으며 4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클리블랜드 AP=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1.10.15 10:47

  • 뉴욕 양키스. 시애틀, 나란히 기사회생

    ... 역전타를 발판삼아 6-2로 뒤집기를 연출, 역시 2승2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신인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우며 타격과 도루 부문 타이틀을 획득한 이치로는 이날 5타수 3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서 16타수 9안타 타율 0.563의 놀라운 방망이 솜씨를 과시했다. ◆뉴욕 양키스-오클랜드 버니 윌리엄스가 4타수 3안타 5타점의 불방망이로 꺼져가던 불씨를 되살렸다. 양키스는 2회 오클랜드의 2루수 F.P 산티아고의 실책속에 2점을 뽑은 뒤 3회초에는 ...

    연합뉴스 | 2001.10.15 10:41

  • thumbnail
    김병현, ML 포스트시즌 첫 등판서 세이브

    ... 따라 붙었으나 애틀랜타는 8회 치퍼 존스가 우중월 2점홈런을 쏘아올려 쐐기를 박았다. 지난 해 삼성에서 퇴출됐던 훌리오 프랑코는 이날 4타수 2안타를 치는 등 디비전시리즈에서 애틀랜타의 주포로 활약하며 0.308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애틀랜타의 선발 버켓은 6⅓이닝 동안 위력적인 피칭으로 삼진 4개를 솎아내며 6안타, 2볼넷, 2실점으로 막아 3차전 승리투수가 됐다. (세인트루이스.애틀랜타 AP=연합뉴스)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1.10.13 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