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91-11100 / 13,2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도쿄돔의 MVP'

    ... MVP 팬투표에서 1위를 차지해 상금으로 300만엔(한화 2400만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팬데이 행사 참가를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이승엽은 전날 오후 도쿄돔에서 직접 상을 받았다. 이승엽은 올 시즌 41개의 홈런 등 타율 0.323,108타점,101득점의 맹활약을 펼친 뒤 내년 연봉 6억5000만엔을 포함해 4년간 최대 30억엔에 이르는 거액의 장기 계약을 했다. 특히 도쿄돔에서만 22개의 홈런을 쏘아 올려 2003년 로베르토 페타지니가 세운 한 시즌 ...

    한국경제 | 2006.11.24 00:00 | 이정환

  • 이승엽 '오가사와라 효과' 기대

    ... 요미우리 유니폼을 입는 건 시간 문제로 보인다. 퍼시픽리그 강타자와 올 시즌 요미우리의 4번 타자로 뿌리를 내린 이승엽의 `OL(오가사와라-이승엽)타선' 구축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이다. 오가사와라는 올 해 32개의 홈런 등 타율 0.313(496타수 155안타), 100타점, 77득점으로 리그 2관왕(홈런.타점)에 올랐다. 이승엽은 시즌 막판 무릎 통증 여파로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홈런왕을 내줬지만 41홈런 등 타율 0.323(524타수 169안타), ...

    연합뉴스 | 2006.11.17 00:00

  • [일문일답] 이승엽 "내년에 120타점이 목표"

    ... 요미우리의 4번 타자이기 때문에 많이 힘들거라고도 들었다 나도 잘 알고 있고 야구를 잘하는 수밖에 없다. 올해 했던 것보다 좋은 성적을 내서 한국인의 위상을 높이겠다. 타이틀에 대한 욕심은 없다. 올해 3할2푼을 기록했는데 타율이 떨어져도 타점은 높이고 싶다. 홈런이나 안타수에 비해 타점이 모자라는 것이 사실이다. 찬스에서 더 강해져 내년에는 120타점으로 올리고 싶다. --기술적으로 좀더 보완해야 할 점. ▲일본 투수들은 너무 집요하다. 사람의 심리를 ...

    연합뉴스 | 2006.11.16 00:00

  • thumbnail
    이승엽, 11개월만에 금의환향

    ... 수술을 받은 왼쪽 무릎 검진을 위해 일본을 오갈 예정인 이승엽은 내년 1월말 요미우리의 스프링캠프에 맞춰 일본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지난 1월30일 미야자키로 출국했던 이승엽은 3월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5홈런, 10타점으로 홈런.타점 1위에 올라 자신의 진가를 알린 뒤 올시즌 타율 0.323, 41홈런, 108타점,101득점을 기록하며 요미우리의 4번 타자로 맹활약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nojae@yna.co.kr

    연합뉴스 | 2006.11.16 00:00

  • 이승엽 무릎 '이상무'…15일 귀국 예정

    ... 것으로 확인돼 다행이다. 승엽이가 귀국하는 대로 내년 시즌에 대비한 재활과 훈련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 해 센트럴리그 홈런과 타점 부문 1위를 달리다 무릎 통증 여파로 시즌 막판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추월당해 41홈런과 타율 0.323, 108타점, 101득점으로 `무관'에 그쳤던 이승엽은 내년 팀의 우승과 홈런왕을 비롯한 개인 타이틀 획득 등 두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선다. 내년 연봉 6억5천만엔 등 4년 최대 30억엔에 이르는 몸값 대박을 터뜨린 ...

    연합뉴스 | 2006.11.14 00:00

  • 이승엽, 오가사와라와 한솥밥 먹나

    ... 겸비한 퍼시픽리그 최고의 강타자. 올해 연봉 3억8천만엔을 받았던 그는 요미우리가 영입에 3년 간 총 20억엔(한화 160억원)을 준비했다고 할 만큼 눈독을 들이기에 아깝지않은 타자다. 그는 올 시즌 페넌트레이스 때 32개의 홈런 등 타율 0.313(496타수 155안타) 100타점, 77득점으로 리그 홈런과 타점 각 1위 등 2관왕에 오르며 니혼햄이 44년 만에 재팬시리즈 정상에 복귀하는 데 기여했다. 앞서 지난 2002년과 2003년에는 2년 연속 리그 타격왕을 ...

    연합뉴스 | 2006.11.09 00:00

  • 4년 계약 이승엽 "빅리그는 우승 후 생각하겠다"

    ... TV 해설자로 깜짝 데뷔하는 이승엽은 오는 13일 병원의 최종 진단을 받고 빠르면 이달 중순 귀국해 재활 훈련을 시작한다. 이승엽은 올 시즌 막판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추월당해 센트럴리그 홈런왕을 내줬지만 41개의 홈런 등 타율 0.323, 108타점, 101득점의 좋은 성적으로 요미우리 4번 타자 몫을 100% 수행했다. 지난 시즌 후 연봉 1억6천만엔, 계약금 5천만엔 등 총 2억1천만엔(17억원)에 1년 계약했던 이승엽은 `우승 후 다음 해 거취를 ...

    연합뉴스 | 2006.11.05 00:00

  • 이승엽, 요미우리와 4년 장기 계약

    ...8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춘광씨는 그러나 "연봉 문제는 다른 선수들과 맞물려 있어 민감한 것 같다. 한국의 코치를 연수생으로 받아들이는 조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엽은 올 시즌 막판 타이론 우즈(주니치)에게 추월당해 센트럴리그 홈런왕을 내줬지만 41홈런, 타율 0.323, 108타점, 101득점의 좋은 성적으로 4번 타자 몫을 100% 수행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6.11.05 00:00

  • 작은 차이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

    ... 30% 늘어났다고 해서, 20% 더 일을 했을 때 수입이 60% 증가하는 것도 아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10% 더 일을 했을 때 30% 더 늘어나던 수입이, 15% 더 일을 했을 때 300% 더 늘어날 수도 있는 것이 현실이다. 타율이 2할8푼인 야구 선수와 타율이 3할 3푼인 야구 선수의 차이는 단지 5푼의 차이다. 5푼이라는 것은 0.05다. 이것은 20번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안타를 1번 더 치는 것을 의미하는 아주 작은 차이다. 하지만, 그 차이 때문에 ...

    The pen | 2006.11.03 17:48

  • thumbnail
    유현진 역시 '괴물루키' ‥ MVP-신인상 동시에 석권

    ... 투수 3관왕이 됐었다. 유현진은 또 김진우(KIA)가 2002년 세웠던 한 시즌 신인 최다 탈삼진기록(177개)을 갈아 치우고 신인 최다승 부문에서도 김건우(MBCㆍ1986년)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대호는 리딩히터(타율 0.336)에 오르며 홈런(26개)과 타점(88개),장타율(0.571) 각 1위 등 공격 4관왕으로 1984년 삼성 소속이던 이만수 SK 수석코치 이후 22년 만에 타격 트리플 크라운이 됐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24ㆍ삼성)은 47세이브를 ...

    한국경제 | 2006.11.02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