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1-11210 / 13,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구치, 아시아 선수로 역대 5번째 WS 진출

    ... 하지만 그는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까지 등판했을 뿐 월드시리즈에서는 등판기록이 없다. 일본 선수들은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나섰으나 모두 우승 문턱에서 무릎을 꿇는 바람에 반지는 구경 조차 하지 못했다. 시즌 타율 0.278, 15홈런, 71타점으로 팀이 지구우승을 차지하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이구치는 보스턴과의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서도 역전 3점포를 터뜨리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2번 타자로 출장 중인 그는 디비전시리즈에서는 12타수 ...

    연합뉴스 | 2005.10.17 00:00

  • 이승엽-마쓰나카-술레타, 동반 부진

    ... 8타수 무안타로 철저히 묶였다. '산케이스포츠'는 특히 마쓰나카에 대해 '지난해 비디오를 그대로 보는 듯 하다'며 쓴 말을 퍼부었다. 마쓰나카는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19타수 2안타로 침묵했고 올해까지 포스트시즌 7경기에서 타율 0.074(27타수 2안타)로 큰 경기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소프트뱅크는 바티스타-마쓰나카-술레타 중심 타선이 23타수 1안타의 심각한 빈타에 빠져 있는 상황이다. 양팀의 주포들이 동반 부진에 빠지면서 화끈한 타격전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세인트루이스 기선제압..화이트삭스 반격

    ... 시즌 21승 투수 카펜터는 8이닝을 5피안타 2실점으로 막고 사이영상 후보의 위세를 떨쳤다. 세인트루이스의 막강 타선은 포스트시즌 통산 14승에 빛나는 상대 선발투수 앤디 페티테를 일찌감치 무너뜨렸다. 정규시즌 휴스턴을 상대로 타율 0.429의 불방망이를 휘둘렀던 레지 샌더스는 1회 2사 1루에서 페티테로부터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홈런을 뽑아냈다. 세인트루이스는 2회 들어서도 마크 그루질라넥과 아브라함 누네스의 안타로 만든 1사 1, 3루에서 투수 카펜터가 스퀴즈번트를 ...

    연합뉴스 | 2005.10.13 00:00

  • [프로야구] 삼성.두산, '몸값 대결 극과극'

    ... 안경현(2억원), 장원진(1억5천만원), 리오스(24만달러)에 불과하다. 하지만 올해 정규시즌 성적을 놓고 볼 때 연봉이 성적에 비례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한국시리즈에서도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삼성은 박진만이 정규시즌 타율 0.249, 7홈런, 박종호가 타율 0.268. 4홈런 등 1억5천만원 이상을 받은 선수 가운데 3할대 타자가 단 1명도 없었지만 두산은 김동주가 타율 0.302, 10홈런을 기록했다. 투수면에서도 올 시즌 중반 기아에서 두산으로 ...

    연합뉴스 | 2005.10.12 00:00

  • [프로야구] 라이벌 싸움, KS 명운 가른다

    ... 소화하지는 못하겠지만 선발 마운드에 합류하는 것만으로도 상대에 위협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정수 대 김동주 = 올해 누구보다 마음 고생이 심했던 선수가 심정수다. 최고 액수에 삼성으로 옮겼지만 정규리그에서 타율 0.275, 87타점, 28홈런이라는 성적표에서 알 수 있듯이 몸값에 걸맞은 활약을 펼치지 못했기 때문. 심정수로서는 이번 한국시리즈야 말로 팀과 삼성팬들에게 '해결사'로서의 자신의 진가를 확실히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아닐 ...

    연합뉴스 | 2005.10.12 00:00

  • 이승엽, PS 첫 홈런-첫 타점 도전

    ... 좌완 스기우치 도시야를 내세웠다. 올 시즌 다승(18승 4패)과 방어율(2.11)에서 각각 리그 1위, 탈삼진은 2위(218개)를 차지한 에이스다. 이승엽은 올 시즌 그를 상대로 6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올 시즌 좌완 상대 타율도 0.216(시즌 타율은 0.260)에 그쳐 스기우치 공략이 어려운 게 사실이다. 다만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플레이오프에서 포스트시즌 첫 안타를 터뜨린 상승세로 벽을 넘겠다는 각오다. 1차전에서는 '괴물' 마쓰자카 다이쓰케에 눌려 3타수 ...

    연합뉴스 | 2005.10.11 00:00

  • 샌디에이고 내년 새틀짜기..박찬호 거취 관심

    ... 나갔으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3연패하며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한 샌디에이고의 FA 대상 선수는 무려 12명. 올해 43세이브를 기록했던 철벽 마무리 트레버 호프만을 비롯해 최고의 공격력을 과시했던 간판 타자 브라이언 자일스(15홈런 등 타율 0.301, 83타점), 주전 포수 라몬 에르난데스가 FA로 풀린다. 또 3루수 조 랜다와 투수 페드로 아스타시오, 크리스 해먼드, 랜디 시네즈, 내야수 마이크 스위니, 로버트 픽, 외야수 다미안 잭슨, 에릭 영도 FA 시장에 나온다. ...

    연합뉴스 | 2005.10.10 00:00

  • thumbnail
    두산 4년만에 한국시리즈 진출..플레이오프서 한화에 3연승

    ... 두산은 0-0으로 맞선 5회말 2사 뒤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전상열이 2루 도루를 시도했고 한화 포수 신경현의 송구가 센터쪽으로 흐르자 다시 3루로 뛰었다. 빠진 공을 잡은 한화 중견수 데이비스가 또다시 3루수 키를 훨씬 넘어가는 악송구를 하자 전상열이 재빨리 홈까지 파고들어 천금같은 결승점을 뽑았다. 전상열은 플레이오프 세 경기에서 10타수 6안타로 타율 0.600,3타점의 눈부신 활약으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돼 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한국경제 | 2005.10.10 00:00 | 김경수

  • [프로야구] 한화, '방망이가 살아야 산다'

    ... 2차전에서마저 단 1점에 그쳐 실망을 안겼다. 안타 수는 전날보다 2배 이상 많은 7개를 기록했지만 피로에 지친 타자들은 집중력 부족을 드러내며 수 차례 찬스를 날리고 고개를 숙였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한화의 플레이오프 팀타율은 고작 0.161에 그치고 있고, '트레이드 마크'인 홈런포도 전무하다. 정규 시즌 팀 타율(0.270), 팀 홈런(159개), 팀 타점(594점) 1위의 막강 '다이너마이트 타선'의 위용은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성적. ...

    연합뉴스 | 2005.10.10 00:00

  • [프로야구] 두산-한화, 8일부터 플레이오프

    ... 1.86으로 짠물 피칭을 과시했고 이혜천도 3경기(9⅔이닝)에 등판, 완봉승으로 1승을 거두며 방어율 0의 행진을 펼쳐 한화 타선으로선 공략이 쉽지 않은 상황. 타선에선 부상에서 회복한 `주포' 김동주와 올해 한화전에서 3홈런 등 타율 0.297의 기록했던 홍성흔, 안경현(1홈런 등 타율 0.291)의 방망이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에 맞서는 한화는 하루만 쉬고 곧바로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게 체력적으로 부담스럽고 `원투펀치' 문동환과 송진우의 1차전 등판이 어렵지만 ...

    연합뉴스 | 2005.10.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