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1-11210 / 11,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찬호 10일 시즌4승 재도전..美 프로야구 플로리다전 선발

    ... 3위인 플로리다에는 클리프 플로이다, 케빈 밀러, 앤디 팍스 등 박찬호에게 강한 타자들이 도사리고 있다. 새미 소사(시카고 컵스)와 함께 내셔널리그 홈런 공동 5위(10개)인 플로이드는 박찬호를 상대로 17타수 7안타를 빼내 상대 타율 0.412를 기록하고 있다. 더구나 7안타중 4개가 홈런이었다. 밀러는 4타수 3안타로 타율 0.750을, 팍스는 타율 0.333을 각각 기록중이다. 이에 반해 다저스는 박찬호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인 플로리다의 선발 라이언 뎀스터(3승3패, ...

    한국경제 | 2001.05.09 00:00

  • 현대 선두탈환 '가속도'..투타 무서운 상승세..두산과 1.5게임차로

    ... 우승후보로서의 면모를 되찾고 있다. 현대가 상승세로 돌아선 변곡점은 지난달 20일.그전까지 4승9패의 참담함을 보였던 현대는 20일 이후 10승2패를 나타내며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8개 구단중 최하위였던 팀타율(0.228)과 장타율(0.356)도 20일 이후 8개 구단중 가장 높은 0.286과 0.508로 뛰었다. 12개로 5위를 달리던 홈런수도 이후 24개를 추가하면서 1위 자리를 꿰찼다. 20일 이후 한경기당 평균 2개의 홈런포를 ...

    한국경제 | 2001.05.05 00:00

  • [2001 프로야구] 홈런왕 초반 레이스 '불꽃'

    ... 됐다. 삼성의 ''라이언 킹'' 이승엽과 팀 동료 마르티네스도 6개를 기록하며 선두를 바짝 뒤쫓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7일과 29일 홈런 하나씩을 추가하며 홈런포 경쟁에 불을 댕겼다. 이승엽은 최근 5경기에서 4할대의 타율과 함께 2루타 3개를 기록하는 등 질 높은 타격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특유의 몰아치기를 보일 경우 이달 중 선두로 치고 나갈 가능성도 높다. 지난 시즌 홈런왕 현대 박경완도 13일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2년 연속 타이틀 획득에 ...

    한국경제 | 2001.05.02 00:00

  • 박찬호 "이번엔 3승 안놓쳐" .. 25일 피츠버그전 등판

    ... 홈런을 맞으며 패전을 기록했던 19일에 이어 세 번째 3승 도전이다. 박은 현재 2승1패에 방어율은 4.21이다. 피츠버그는 24일 현재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6개팀 중 최하위에 처져 있다. 내셔널리그 타격 공동 7위 존 반데르 월(타율 0.333)을 제외하고 눈에 띄는 타자가 없어 박이 상대하기에 큰 어려움은 없을 듯하다. 피츠버그 선발인 오마 올리바레스는 34세의 노장으로 올 시즌 승리 없이 2패를 기록 중이다. 방어율 7.80으로 구질이 썩 좋은 편은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프로야구 '하위타선 반란'..박진만 홈런6개 공동선두

    ... 있다. 지난 22일 열린 롯데전에서는 3대 3 상황에서 결승홈런을 뽑아내는 등 최근 팀의 3연승을 주도하고 있다. LG 타선을 이끌고 있는 선수는 8번타자로 나선 포수 조인성이다. 12경기에서 17개의 안타를 기록했다. 현재 타율(0.354)과 홈런(3개)순위에서 LG선수 중 가장 높다. 이 때문에 8번이라는 타순에도 불구하고 상대 투수들에게는 가장 부담스런 상대로 인식되고 있다. 매각 위기에 처한 해태의 9번타자 김상훈도 어수선해진 팀 타선에 활력소가 되고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심재학 '굴러온 복덩이'..두산 상승세 '일등공신'

    ... 그대로 황금기를 맞고 있다. 19일 열린 삼성과의 3차전에서 심재학은 5호 홈런을 쏘아올리며 홈런 순위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타점(17타점)도 2위그룹(14타점)과의 차이를 벌리며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출루율 3위,타율(0.400)은 4위를 달리고 있다. 경기에서 그가 끼치는 팀 공헌도는 매우 크다. 지난 15일 롯데와의 3차전에서는 2대 2로 맞서던 1회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17일 삼성전에서는 5대 5로 팽팽하던 11회말 ...

    한국경제 | 2001.04.21 00:00

  • 김종석 방망이 불붙었다

    ... 한화는 김종석의 활약으로 16일 현재 단독 2위까지 올라섰다. 김종석은 프로야구 입문 13년차인 올해 들어서 전례 없는 고감도 타격을 선보이며 시즌 초반 한화의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현재까지 37타수 17안타 0.459의 타율로 타격 선두다. 안타(17) 득점(13) 장타율(0.839) 출루율(0.512) 타점(12) 등 5개 부문에서 2위를 마크하고 있다. 타격랭킹 1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6년 동안의 무명 설움을 깨끗이 씻어버렸다. 김종석은 그동안 ...

    한국경제 | 2001.04.17 00:00

  • [김지영의 '주식 사고 팔기'] 3할타율로 수익내기

    LA다저스의 박찬호 선수가 개막전에서 첫 승을 올리면서 대망의 20승을 향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박 선수는 직구 위주의 단조로운 패턴에서 벗어나서 다양한 변화구를 활용하여 타자들을 손쉽게 요리했다. 박 선수는 밀워키 타자들에게 직구를 던지다가 안타를 얻어맞자 변화구 위주로 피칭을 바꾸었다. 그 결과 7이닝 무실점의 개막전 첫 승이라는 결실을 얻을 수 있었다. 이는 현대 야구의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이 없었더라면 시도하기 어려운 피칭 ...

    한국경제 | 2001.04.09 00:00

  • [증시산책] 3할대 타자

    ... ''내조형''의 대명사다. 감독이 수위타자를 더 신임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증시가 격랑에서 헤어날 조짐을 보이자 투자자들의 간도 커지고 있다. 홈런왕을 노리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무림의 고수가 내뱉는 코멘트는 다르다. " 야구를 위해 몸과 마음을 일로 매진하는 선수들도 3할대 타율이 ''목표''입니다. 그 이상은 욕심일 뿐입니다" 홈런왕보다는 타격왕이 장수하는 비결을 투자자들도 되새겨 봐야한다. 남궁덕 기자 nkdu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27 00:00

  • [다산칼럼] 구조조정의 본질 .. 이계민 <본사 논설위원>

    ... 감내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책의지다. 자율에 맡기다 보면 구조조정이 더뎌질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정부가 직접 나서기 보다 시장기능을 살리고, 유인책을 강화하는 자세를 고수하는게 현명하다. 타율에 의한 질서 개편은 언젠가 와해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더욱 그렇다. 다만 자율개혁의 추진에 앞서 정부는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보다 분명하게 제시해야 한다. 이는 정책 일관성 유지의 최대 관건이기도 하다. ...

    한국경제 | 2001.03.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