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01-12210 / 12,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클랜드 미겔 테하다, 美프로야구 아메리칸리그 '최고 별'

    ... 획득,2백54포인트에 머문 로드리게스를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MVP로 선정됐다. 이로써 테하다는 도미나카 출신 선수로는 87년 조지 벨(토론토)과 98년 새미 소사(시카고 컵스)에 이어 세 번째로 빅리그 MVP가 됐다. 올 시즌 타율 0.308,34홈런,1백31타점을 기록하며 오클랜드를 서부지구 1위로 이끌었던 테하다는 "이 순간 지구상에서 나보다 행복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13 00:00

  • 美프로야구 본즈, 첫 개인통산 5번째 MVP

    ... 만장일치로 MVP에 선정된 것은 메이저리그에서 모두 14차례가 있었는데 내셔널리그에서는 올랜도 세페다(1967), 마이크 슈미트(1980), 제프 배그웰(1994), 켄캐미니티(1996) 등에 이어 이번이 5번째. 본즈는 올시즌 0.370의 타율로 생애 처음 내셔널리그 타격왕을 차지했고 198볼넷, 68고의사구, 0.582의 출루율로 신기록을 세웠으며 장타율은 0.799로 지난 시즌(0.863)보다는 다소 떨어졌지만 여전히 올시즌 메이저리그 최고 기록이다. 이밖에 올시즌 ...

    연합뉴스 | 2002.11.12 00:00

  • [프로야구] 이승엽, 첫 통산 4번째 MVP 관심

    ... 빼어난 활약을 펼친 이승엽은 MVP 후보 `0순위'다. 자신이 세웠던 한시즌 최다홈런신기록(54개.99년)에는 못미쳤지만 역대 2번째많은 47개의 아치로 홈런왕에 오른 것을 비롯해 타점(126타점), 득점(123득점), 장타율(0.689) 등 공격 4개 부문 1위를 휩쓸었고 최다안타(165안타), 출루율(0.436)각 2위와 타격 3위(타율 0.343) 등 장타력에 정교한 타격 실력까지 뽐냈다. 다른 MVP 후보로 타격왕(타율 0.343)과 출루율 1위(0.445) ...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삼성 한국시리즈 첫 우승] '7전8기'..이승엽.마해영 9회말 홈런2방

    ... 적이 있지만 82년과 84년,86년,87년,90년,93년,2001년 등 그동안 7차례의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무릎을 꿇었다. 이날 끝내기 홈런으로 삼성의 오랜 숙원을 통쾌하게 풀어버린 마해영은 한국시리즈동안 24타수 11안타로 타율 0.458,3홈런,10타점의 눈부신 활약을 펼쳐 기자단투표에서 만장일치로 MVP의 영광을 안았다. 국내프로야구 사상 이보다 더 극적인 역전 드라마는 없었다. 삼성은 9회말 마지막 공격에 나서기 까지 6-9로 뒤져 승부가 최종전으로 ...

    한국경제 | 2002.11.11 00:00

  • LG 프로야구, 우승 못지 않은 준우승

    ...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타격에서도 최동수와 심성보 등을 지명타자로 활용해 양준혁이 삼성으로 이적하면서 생긴 공백을 메우도록 했다. 또 박용택도 대졸 신입답지 않은 매서운 방망이를 뽐냈고 지난해 부진했던 김재현도 정규시즌 3할대(타율 0.334)의 불방망이로 팀의 공격력을 높였다. 삼성에서 데려온 '특급 용병' 마르티네스도 중심 타선에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러나 김 감독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즌 초반까지 줄곧 하위권에서 맴돌던 LG는 '야생마'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프로야구] 삼성 9회말 극적인 역전승..첫 KS 제패

    ... 있지만 82년과 84년, 86년, 87년,90년, 93년, 2001년 등 그동안 7차례의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무릎을 꿇었었다. 이날 끝내기 홈런으로 삼성의 20년 맺힌 한을 통쾌하게 풀어버린 마해영은 시리즈동안 24타수 11안타로 타율 0.458, 3홈런, 10타점의 눈부신 활약을 펼쳐 기자단투표에서 만장일치로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해 `우승 청부사'로 삼성 유니폼을 입었던 김응용 감독은 해태시절을 포함해 개인통산 한국시리즈 10번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MVP 마해영

    ... 직구를 그대로 받아쳐 우측 펜스를 넘어 스탠드에 꽂히는 결승홈런을 만들어냈다. 삼성의 한국시리즈 우승이 마해영의 방망이에서 나왔다고 할 만큼 마해영이 보여준 활약은 눈부셨다. 6차전까지의 성적은 홈런 3개 등 24타수 11안타(타율 0.458) 7타점으로 그 어느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불꽃 방망이었다. 1,2차전에서 부진했던 마해영은 LG와 1승1패를 이룬 3차전 1회초 1사 1,2루에서 결승 적시타를 때려내 MVP를 향한 시동을 건 뒤 4차전에서도 3-3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프로야구] 삼성, 9회말 극적인 역전승..첫 KS 제패

    ... 있지만 82년과 84년, 86년, 87년,90년, 93년, 2001년 등 그동안 7차례의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무릎을 꿇었었다. 이날 끝내기 홈런으로 삼성의 20년 맺힌 한을 통쾌하게 풀어버린 마해영은 시리즈동안 24타수 11안타로 타율 0.458, 3홈런, 10타점의 눈부신 활약을 펼쳐 기자단투표에서 만장일치로 MVP의 영광을 안았다. 국내프로야구 사상 이보다 더 극적인 역전 드라마는 없었다. 삼성은 9회말 마지막 공격에 나서기 까지 6-9로 뒤져 승부가 최종전으로 ...

    연합뉴스 | 2002.11.10 00:00

  • [프로야구] 이승엽-임창용, 끝없는 부진

    ... 다승과 방어율에서 모두 3위(17승, 방어율 3.08)에 오른 임창용은 21년 묵은 한국시리즈무관의 한을 풀어줄 해결사로 꼽혔다. 하지만 이들은 한국시리즈에서 전혀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채 김응용 감독의 애를 태우고 있다. 타율 0.125(16타수 2안타)에 홈런은 없고 삼진은 5개. 이승엽은 `국민타자'라는닉네임이 무색하게 한국시리즈에서 자신의 존재를 거의 드러내지 못했다. 3차전까지는 그래도 꼬박 꼬박 희생플라이 등으로 타점을 올리며 한국시리즈 9경기 ...

    연합뉴스 | 2002.11.09 00:00

  • 벼랑에서 LG 구한 유지현

    ... 아니다. 2차전에서도 그는 1-1로 맞선 6회 2사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도루를 성공해 후속 이병규의 안타 때 홈을 밟아 결승 득점을 올렸었다. 또한 이날까지 한국시리즈에서 LG 타자중 가장 높은 0.429(21타수 9안타)의 타율을 기록했고 득점도 5개나 올리는 등 만점 톱타자 역할을 다하고 있다. 유지현은 "상대 투수들이 원바운드볼을 많이 던져 3루를 훔치면 홈도 밟을 수있을 거란 생각에 도루를 했는데 운좋게 그렇게 됐다"면서 "이렇게 추운 날씨에 응원와 ...

    연합뉴스 | 2002.1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