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91-12200 / 15,7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양준혁 "팬에 감사…난 행복한 선수"

      ... "나를 많이 사랑해 준 팬이 너무나 고맙다"라며 "또 큰 부상 없이 운 좋게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나는 행복한 선수였다"고 말했다. 1993년 데뷔해 올해까지 2천318개의 안타와 351개의 홈런을 날리며 타율 0.136을 작성한 양준혁은 선수 생활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2002년 삼성의 첫 한국시리즈 우승과 24일 대구구장에서 펼쳐진 올해 올스타전을 꼽았다. 양준혁은 1995년부터 2007년까지 13년 연속 '별들의 무대'에 ...

      연합뉴스 | 2010.07.26 00:00

    • `타격 달인' 양준혁, 올 시즌 후 은퇴

      ... 물론 최다타수(7천325타수)와 홈런(351개), 안타(2천318개), 루타(3천879개), 2루타(458개), 타점(1천389개), 득점(1천299개), 사사구(1천380개)에서 최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올 시즌 성적은 홈런 1개에 타율 0.252(135타수 34안타), 20타점, 10득점으로 부진하지만 `방망이를 거꾸로 잡아도 3할을 친다'는 말처럼 `타격 달인'으로 이름을 날렸다. 데뷔 첫해인 1993년 타율 0.341의 고감도 타격으로 타격왕과 신인왕을 동시에 ...

      연합뉴스 | 2010.07.26 00:00

    • '돌아온 추신수' 전날 결승타 이어 2안타 1타점 '폭발'

      ...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3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추신수는 3-5로 역전된 6회에는 좌익수 뜬 공으로 돌아섰다. 숨을 고른 추신수는 8회 다시 안타를 추가했다. 2사 1루에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타율을 0.286에서 0.290으로 끌어올렸다. 또 추신수는 부상에서 갓 돌아왔음에도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를 펼쳐 홈 팬의 박수를 받았다. 5회 1사에서 BJ업톤이 친 타구가 우익수 선상으로 날아가자 앉으면서 슬라이딩한 추신수는 ...

      한국경제 | 2010.07.25 00:00 | jsyoon

    • 추신수 이틀 연속 타점…3타수 2안타

      ...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3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추신수는 3-5로 역전된 6회에는 좌익수 뜬 공으로 돌아섰다. 숨을 고른 추신수는 8회 다시 안타를 추가했다. 2사 1루에서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타율을 0.286에서 0.290으로 끌어올렸다. 또 추신수는 부상에서 갓 돌아왔음에도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를 펼쳐 홈 팬의 박수를 받았다. 5회 1사에서 BJ업톤이 친 타구가 우익수 선상으로 날아가자 앉으면서 슬라이딩한 추신수는 ...

      연합뉴스 | 2010.07.25 00:00

    • 추신수, 21일 만의 복귀전서 결승 타점

      ... 안타로 기어코 1루를 밟았고 후속 타자와 대결 때 상대 투수 제프 니만이 폭투를 범하자 3루까지 뛰는 기민한 주루 플레이를 선사했다. 그러나 득점타가 나오지 않아 추신수의 노력은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86을 유지했다. 클리블랜드는 3-1로 앞선 7회말 강우 콜드 게임이 선언되면서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클리블랜드는 홈에서 탬파베이를 상대로 2005년 9월부터 18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연합뉴스 | 2010.07.24 00:00

    • 복귀 추신수, 하반기 인디언스 도약의 핵

      ... 관련해 클리블랜드 홈페이지는 추신수가 복귀 후 3번으로 배치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카브레라, 포수 카를로스 산타나와 함께 초반기보다 강력한 타선을 구축할 것으로 내다봤다. 산타나는 지난달 초 트리플 A에서 메이저리그로 승격한 뒤 타율 0.282에 6홈런 19타점을 올리면서 추신수 등의 공백을 잘 메웠다. 3번을 주로 쳤던 산타나는 아스드루발, 추신수에 이어 4번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홈페이지는 "산타나는 추신수와 카브레라의 도움을 크게 받을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프로야구전반결산] ②다승왕 혼전…타격 2파전

      ... 타격에서는 이대호와 홍성흔(이상 롯데)의 2파전으로 요약된다. 특히 2006년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투타에서 트리플크라운 달성 선수를 동반 배출할 가능성을 보였다. 2006년에도 류현진과 이대호는 각각 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타율.홈런.타점 등 투수 타격 주요 3부문의 타이틀을 거머쥐어 동반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바 있다. 트리플크라운을 노리는 류현진에게 혼전 양상으로 펼쳐지는 다승 부문 경쟁이 관건이다. 평균자책점에서는 유일하게 1점대(1.57)를 유지하면서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thumbnail
      '추추 트레인' 추신수, 부상 20일만에 드디어 출격!

      ... 복귀에 앞서 지난 20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 A팀 에이크론 에어로스에서 지명타자 4번타자로 출전, 3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올 시즌 78경기에 출전해 13홈런, 43타점, 12도루, 타율 0.286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부상으로 올스타전 출전 기회를 놓쳤지만, 예상보다 빠른 복귀로 두 시즌 연속 20홈런-20도루 달성에 다시 도전하게 됐다 OBS 경인TV는 24일, 25일 오전 8시 추신수의 복귀를 알리는 탬파베이 레이스 2연전을 ...

      한국경제 | 2010.07.23 00:00 | sin

    • [프로야구전반결산] ① SK 독주…극심한 양극화

      ... SK의 상승세를 쌍끌이했고 정우람(6승)과 이승호, 고효준(이상 5승)은 구원승으로만 16승을 합작했다. 최근 페이스가 약간 떨어졌지만 이승호는 20세이브를 올리며 뒷문을 튼튼하게 걸어 잠갔다. 타선에서도 김강민과 최정이 타율 3할 이상을 때려내며 53타점과 55타점을 올려 기둥 노릇을 했고 작년 포스트시즌을 통해 4번 타자로 우뚝 선 박정권도 타점 51개를 수확하고 홈런 13개를 때려내며 주포로 자리매김했다. 투타의 완벽한 조화 속에 4월말부터 5월초까지 ...

      연합뉴스 | 2010.07.23 00:00

    • 김태균 "전반기 만족 못해…올스타 선정 뜻밖"

      ... 니혼햄과 시즌 마지막 경기를 마치고 숨 돌릴 틈도 없이 남부 후쿠오카로 이동한 김태균은 다소 지친 기색으로 전반기를 돌아봤다. 지바 롯데의 붙박이 4번 타자를 단숨에 꿰차며 시즌을 시작한 김태균은 90경기 중 89경기에 출장해 타율 0.280과 홈런 18개, 타점 73개를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타율은 조금 낮았지만 퍼시픽리그에서 홈런 3위, 타점 1위에 오르며 리그 정상급 실력을 뽐냈다. 그러나 정작 김태균은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김태균은 "처음 ...

      연합뉴스 | 2010.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