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51-12260 / 12,8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기아 운명의 3연전

    ... 정규리그 1위수성과 탈환의 총력전이 예고되고 있어 이전의 전적은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삼성의 장점은 타선의 파괴력이다. 이승엽, 마해영, 브리또 등 거포들이 즐비한 삼성은 8개 구단중 가장 많은 팀홈런(176개)과 최고의 팀 타율(0.285)을 기록중이다. 한방으로 승부를 뒤집거나 큰 점수차로 달아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에비해 기아는 타선의 파워에서 삼성에 뒤지지만 기동력이 좋고 찬스에 강한타자들이 많다. 8개 구단중 가장 많은 도루(151개)를 기록중이고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프로야구] 드림팀 태극전사 동지에서 적으로

    ... 소방수 싸움을 계속해야 한다. 조용준은 현재 34세이브포인트로 구원 1위고 노장진은 33세이브포인트로 이 부문 공동 2위에 올라있다. 또 장성호와 이승엽은 타격왕을 놓고 서로 으르렁거릴 수 밖에 없다. 타격 1위인 장성호(타율 0.341)는 이 부문 2위인 이승엽(0.328)보다 1푼3리 앞서있지만 홈런, 타점, 득점, 출루율, 장타율 등 최대한 많은 타이틀을 노리는 이승엽이 앞으로 11경기나 남겨두고 있어 성급한 예측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선수들외에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프로야구, 11일부터 마지막 순위다툼 재개

    ... 마음을 비우고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면서 행운을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이외에 포스트시즌 진출권에서 멀어진 한화, SK, 롯데 등 하위팀들은 신인 등을기용하면서 일찌감치 내년 시즌을 대비할 것으로 전망된다. 순위 다툼외에 홈런과 타율, 다승, 구원 등 개인 타이틀에서도 치열한 막판 경쟁이 예상된다. 프로야구는 예정대로 오는 20일 정규리그가 모두 끝날 경우 그 다음날인 21일부터 한국시리즈 챔피언을 가리는 포스트시즌에 들어간다. 프로야구 잔여 경기 일정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美프로야구 메츠, 마쓰이.나카무라 영입에 관심

    ... 긴데쓰측과 접촉을 가졌고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일본 언론들이 2일 전했다. 하지만 마쓰이의 경우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니어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이 참가하는 입찰방식의 포스팅시스템을 통해야 이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위치히터인 마쓰이는 이날 오전 현재 타율 0.330으로 퍼시픽리그 3위를 기록중이고 2000년 퍼시픽리그 홈런왕 나카무라는 지난 2시즌 동안 타점왕을 차지했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최희섭, 밀어내기 타점

    ... 열린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서 4번 타석에 들어서 볼넷 2개에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하지만 최희섭은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보탰고 볼넷으로 출루한 뒤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이로써 최희섭은 빅리그 승격 이후 24경기 전 게임에 출장,50타수 9안타,2홈런,4타점,6득점,7볼넷,15삼진,타율 0.180으로 올 시즌을 마쳤고 막강한 파워를 인정받으면서 내년 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한편 시카고는 7-3으로 승리했다.

    한국경제 | 2002.09.30 00:00

  • 최희섭, 볼넷 2개에 2타수 무안타로 시즌 마감

    ... 기록했다. 하지만 최희섭은 밀어내기 볼넷으로 타점을 보탰고 볼넷으로 출루한 뒤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이로써 최희섭은 빅리그 승격 이후 24경기 전 게임에 출장, 50타수 9안타, 2홈런, 4타점, 6득점, 7볼넷, 15삼진, 타율 0.180으로 올 시즌을 마쳤고 막강한 파워를인정받으면서 내년 시즌 돌풍을 예고했다.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최희섭은 1회말과 3회말에서 모두 삼진으로돌아섰고 5회말 2사 만루에서는 볼넷으로 출루해 타점을 올렸다. ...

    연합뉴스 | 2002.09.30 00:00

  • [아시안게임] 야구 드림팀 첫 선발은 김진우

    ... 자신감도회복했다. 병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지만 김진우는 "시즌 막판 신인왕에 너무 신경쓰다 경기를 망친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면서 "마음을 비우고 편안하게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감독자 회의에서는 동률시 순위를 가리는 방법과 관련, 먼저 승자승 원칙을 따르고 세팀 이상이 이 기준에서 맞물리면 최소실점, 최다득점, 팀타율등의 순서로 준결승 대진을 결정키로 했다. (부산=연합뉴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9.30 00:00

  • [메이저리그] 박찬호 부진에 젊은 선수들 약진

    ... 정규리그의 활약을 이어간다면 메이저리그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거듭 날 수도 있을 뿐만 아니라 올 시즌이 끝난 뒤 시작될 재계약 협상에서 대박을 터뜨릴 수도 있다. 이날 2점 홈런으로 시즌 2호 홈런을 뽑아낸 최희섭은 48타수 9안타에 타율 0.188로 기록면에서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지만 막강한 파워를 인정받았다. 시카고 코칭 스태프가 시즌 막판부터 신인을 4,5번 중심타자로 선발 출장시키고 있는 것은 최희섭의 가능성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내년 시즌부터 꾸준하게 ...

    연합뉴스 | 2002.09.29 00:00

  • 최희섭, 시즌 2호 홈런

    ... 6회말 2사 1루에서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뽑아냈다. 이로써 최희섭은 메이저리그 첫 홈런을 쳤던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의 경기 이후 20일만에 홈런 1개를 보태며 4타수1안타에 2타점과 1득점을 기록했고타율도 0.188로 끌어 올렸다.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최희섭은 2회말과 4회말에는 1루수 땅볼과 중견수 플라이로 돌아섰다. 하지만 1-2로 뒤지던 6회말 2사 1루에서 3번째 타석에 들어선 최희섭은 볼 카운트 1-1에서 ...

    연합뉴스 | 2002.09.29 00:00

  • 최희섭, 4타수 1안타

    최희섭(23.시카고 컵스)이 28일(한국시간)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에서 4타수 1안타를 치고 타율을 0.182로 끌어올렸다. 1루수 겸 4번타자로 선발 출장한 최희섭은 2회말과 3회말에서 내야 땅볼과 외야플라이로 돌아섰다. 최희섭은 3번째 타석인 6회말 팀의 첫 타자로 나와 우전안타로 출루했지만 1사이후 패터슨의 내야땅볼때 2루에서 아웃됐고 7회말에서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11안타를 치고도 ...

    연합뉴스 | 2002.09.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