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61-12270 / 12,5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치로, 아메리칸리그 타격 선두

    미국프로야구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스즈키 이치로(시애틀)가 아메리칸리그에서 타격 1위로 올라섰다. 이치로는 22일(한국시간) 오클랜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오클랜드와의 원정경기에서 5타수3안타로 타율 0.356을 기록, 전날까지 선두였던 매니 라미레스(보스턴)를 2위로 밀어내고 선두로 치고 나왔다. 라미레스는 이날 5타수 1안타에 그쳐 타율이 0.351로 떨어졌다. 이치로는 도루 2개도 보태 올 시즌 25개의 도루를 기록, 전날까지 함께 ...

    연합뉴스 | 2001.06.22 12:04

  • '바람의 아들' 이종범 돌아왔다

    ... 그라운드에는 하반기부터 선보일 예정. 하지만 이종범은 벌써부터 페넌트레이스의 커다란 ''변수''로 거론되면서 슈퍼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시절 1천95타수 2백86안타로 0.261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은 27개,도루는 53개를 올렸다. 자신에게나 팬들에게나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임에는 분명하다. 전문가들도 이종범에게 과거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98년 팔꿈치 골절 ...

    한국경제 | 2001.06.20 20:13

  • 이종범 돌아왔다 .. 日 진출 3년6개월만에 하반기 국내무대 복귀

    ... 그라운드에는 하반기부터 선보일 예정. 하지만 이종범은 벌써부터 페넌트레이스의 커다란 ''변수''로 거론되면서 슈퍼스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시절 1천95타수 2백86안타로 0.261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은 27개,도루는 53개를 올렸다. 자신에게나 팬들에게나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임에는 분명하다. 전문가들도 이종범에게 전성기 시절의 기량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98년 팔꿈치 골절 이후 ...

    한국경제 | 2001.06.20 17:18

  • 이종범, 3년반만에 완전 귀국

    ...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1,2군을 오르내렸고 호시노센이치 감독과도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다 끝내 주니치를 떠나게 됐다. 올시즌 고작 8경기에만 대타로 간간이 출장했던 이종범은 13타수 2안타에 그쳤고 일본프로야구 4년 통산 타율 0.261, 27홈런, 53도루를 기록했다. 이종범은 주니치에서 풀려난 뒤 한 때 미국 진출도 검토했으나 지난 15일 나고야를 방문한 선동열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위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국내에 복귀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6.20 15:11

  • 현대 VS 삼성 '兩雄 정면격돌' .. 2001프로야구

    ... 벌어진다. 현재 1,2위를 달리고 있는 양팀간 3연전은 올 시즌 들어 네 번째로 지금까지 상대전적은 현대가 5승4패로 근소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해태에 1패를 당하기 전까지 10연승 가도를 질주했던 삼성은 8개 구단 중 팀타율 1위(0.285)로 화끈한 방망이를 자랑한다. 호세와 홈런부문 공동 선두(17개)에 올라 있는 이승엽이 허리부상에도 불구하고 특유의 타격감각을 보여주고 있으며 타격 전부문에서 상위에 랭크돼 있는 마르티네스와 마해영도 고비 때마다 한방을 ...

    한국경제 | 2001.06.19 17:22

  • 미프로야구 다저스, 그루질라넥도 부상

    ... 그루질라넥마저 부상으로 빠져 전력운용에 차질이 예상된다. 다저스는 12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텍사스전에서 왼쪽 발목을 삔 그루질라넥을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13일 발표했다. 그루질라넥은 최근 13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벌이고 있는 등 타율 0.311로 다저스 타자들 중 가장 좋은 타격감을 유지해 왔다. 다저스는 최근 에이스 케빈 브라운과 선발요원 앤디 애시비, 간판타자 개리 셰필드와 에릭 캐로스 등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

    연합뉴스 | 2001.06.13 10:37

  • '금감원 조사' 갈등 일단 봉합 .. 재경부-금감원 긴급회동

    ... 경우 재경부는 정부차원의 조사로 전환할 태세다. 따라서 금감원 자체 조사의 결과에 따라선 갈등이 재연될 소지가 충분하다. 진 부총리는 12일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금감원 월권 논란과 관련, "스스로 변화하지 않으면 타율로 할 수 밖에 없다"며"기회를 줬는데 못하면 사람을 바꿀 수밖에 없는 법"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의 자체 조사가 흐지부지되면 정부가 직접 나서겠다는 우회적 경고로 받아들여졌다. 그는 또 "국내외에서 (금감원의 월권과 관련된) ...

    한국경제 | 2001.06.12 17:28

  • 탈꼴찌 경쟁도 '후끈'...'박빙의 순위싸움' 펼쳐 .. 2001프로야구

    ... 6전6패,두산에는 2승5패1무의 참담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 자칫 이번 삼성과 두산전에서 모처럼의 상승세가 꺾인다면 다시 바닥권으로 추락할 가능성도 크다. 그러나 LG는 최근 5경기에서 8개구단 중 최고인 0.376의 가공할 팀 타율을 보이고 있다. 삼성과 두산을 만나더라도 호락호락 무릎을 꿇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롯데와 SK는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주중 3연전을 통해 정면 충돌한다. 양팀은 지난 한주간 각각 1승5패의 부진에 허덕였던 만큼 상대팀을 딛고 ...

    한국경제 | 2001.06.11 17:23

  • 박찬호 10일 새벽 시즌 8승 도전

    ... 4위인 토리 글로스(홈런 16개)가 소속된 저력있는 팀으로 박찬호의 신중한 투구가 요구된다. 글로스 외에도 월리 조이너, 대린 에스타드, 가렛 앤더슨 등도 경계해야 한다. 조이너는 박찬호에게서 홈런 1개를 빼내는 등 상대 타율 0.400로 상당히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고 에스타드와 앤더슨도 홈런은 없지만 각각 0.313과 0.308의 만만치 않은 상대 타율을 기록하고 있다. 다행히 애너하임의 선발로 예고된 라몬 오티즈가 4승4패에 방어율 4.27로 그저 ...

    연합뉴스 | 2001.06.07 09:55

  • 현대.삼성 '2强 굳히기'..2001프로야구

    ... 거포군단 현대에서 퀸란 필립스 박진만의 하위타선은 최고의 위력을 자랑한다. 3명의 홈런 수는 총 33개로 여느팀의 클린업트리오보다도 많다. 삼성의 하위타선은 힘은 떨어지지만 실속이 있다. 진갑용 김한수 박정환 등은 3할이 훌쩍 넘는 평균 타율로 승패를 가름하는 중요한 순간에 빛을 발한다. 지난달 29일 두산전에서 나온 김한수의 결승희생플라이와 이어 터진 박정환의 2점홈런포는 이들 활약상의 단적인 예다. ◇아쉬운 중심타선=중심타선이 기대에 못미친다는 점은 이들 양팀의 ...

    한국경제 | 2001.06.06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