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81-12390 / 13,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대타로 나와 삼진

    ... 맥없이 물러났다. 전날 애리조나 경기에서도 7회 대타로 출전했다가 상대 투수가 바뀌자 다시 교체돼 타석에 들어서지 못했던 최희섭은 이로써 11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되며 코칭 스태프에게 믿음을 심어주지 못했다. 최희섭은 타율도 0.233에서 0.231로 떨어졌다. 이날 경기에서 7회에 타석에 들어선 최희섭은 상대 구원투수 미겔 바티스타의초구를 헛친 뒤 두번째 공을 파울로 만들었지만 3구를 다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시카고는 계속된 7회 공격에서 라몬 ...

    연합뉴스 | 2003.08.03 00:00

  • "정부개입前 노조 애국적 결단을" ‥ 현대車노조 홈페이지

    ... 노사 재협상에 앞서 한번 더 생산라인을 점검하면서 극적 타결로 손실을 만회하기를 바라는 표정이 역력했다. 장호균 이사는 "파업 장기화로 인한 경제적 충격이 커 정부가 긴급조정권 발동 검토란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며 "하지만 타율 해결은 또다른 파국을 만들어간다는 점에서 노사가 반드시 자율타결을 이뤄내자"고 역설했다. 울산 시민들도 "올해를 노사분규 대종결을 알리는 평화의 해로 만들자"고 입을 모았다. 박맹우 울산시장은 "지난 87년 현대차 노조 설립 ...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현대車 임단협' 4일 재개] "벼랑끝 타결" "정부 개입" 갈림길

    ... 때문이다. 현대차 사태는 현재 2조여원(중소협력업체 포함)을 넘어서는 사상 최악의 경영손실과 조기정상화를 바라는 조합원 및 국민들의 정서 등을 감안, 극적 타결 가능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긴급조정명령에 의한 타율 해결은 당장의 파국은 면할 수 있어도 노사 모두에 씻을 수 없는 불신과 상처를 안겨주기 때문이다. ◆ 조기타결 가능성 =노사 모두 파업 피해 급증에 대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하고 있다. 회사는 더 이상 사태를 끌고갈 경우 ...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현대車 노사 4일 재협상 ‥ 타결 안되면 긴급조정권 발동

    ... 검토한 대로 긴급조정권이란 강제적 수단에 의해 문제를 해결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핵심 쟁점 사항에 대해 노사간 이견이 상당히 좁혀진 상태여서 자율 타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 사태는 자율이든 타율이든 이번주가 해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달 25일 이후 중단됐던 임단협 교섭을 4일 오후 2시 재개해 주5일 근무제, 퇴직금 누진제, 임금인상 등의 쟁점에 대해 절충을 모색한다. 정부가 긴급조정권 ...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최희섭, 10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 제외

    ... 제외는 6타수 1안타의 빈타에 시달렸던 지난 달 22일 애틀랜타전 이후 10경기 연속이고 대수비로 나와 72일 만에 홈런포를 터뜨렸던 같은 달25일 필라델피아전 이후로는 7경기째 결장이다. 시즌 초반 3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며 타율이 306까지 치솟는 등 빼어난 타격감을 자랑했던 최희섭은 이때를 정점으로 급격한 타격 하강곡선을 그려왔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6월8일 뉴욕 양키스전 때는 경기 중 투수 케리 우드와 충돌후 그라운드에 머리를 부딪히는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

    연합뉴스 | 2003.08.02 00:00

  • 최희섭, 10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 제외

    ... 6타수 1안타의 빈타에 시달렸던 지난 달 22일 애틀랜타전 이후 10경기째이고 대수비로 나와 72일 만에 홈런포를 터뜨렸던 같은 달 25일 필라델피아전 이후로는 7경기째 타석에 오르지 못했다. 시즌 초반 3경기 연속 홈런을 날리며 타율이 0.306까지 치솟는 등 빼어난 타격감을 자랑했던 최희섭은 이때를 정점으로 급격한 타격 하강곡선을 그려왔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6월8일 뉴욕 양키스전 때는 경기 중 투수 케리 우드와 충돌후 그라운드에 머리를 부딪히는 부상으로 ...

    연합뉴스 | 2003.08.02 00:00

  • 서재응, 3일 세인트루이스전서 8번째 6승 도전

    ... 한 차례도 승수를 챙기지 못한 서재응은 그러나 상대팀이 워낙강팀인데다 강타자마저 즐비해 힘든 승부가 예상된다. 휴스턴(58승49패)에 이어 내셔널리그(NL) 중부지구 2위를 달리고 있는 세인트루이스(56승52패)는 내셔널리그에서 팀 타율 2위, 득점 2위, 홈런 3위 등 막강한 공격력을 뽐내고 있다. 또 개별 타자로는 타격 3관왕을 노리는 2001년 NL 신인왕 알버트 푸홀스, NL 타율 4위 에드가 렌테리아, 시즌 모두 29개 홈런을 터트린 짐 에드몬즈 등이 버티고있다.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盧 "정부 국가자율권 위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일 "지난 87년 6월항쟁 이후 정부가 국가방향 주도의 힘을 상실, 정부의 자율권이 심각하게 흔들리고 있다"며 "국민선거로 선출된 국회와 정부가 국정주도의 힘과 자율성을 상실하고 타율적으로 이끌리면 선거라는 민주주의 기능이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오후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장.차관급 공직자 및 청와대 참모진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2차 국정토론회에서 "6월항쟁 이전까지는 적어도 정부권력은 권위적이었든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서재응, 대주자로 깜짝 출전

    ... 경기에서팀이 2-0으로 앞서던 8회초 클리프 플로이드의 대주자로 나섰다. 8회 2사에서 플로이드가 우중간 안타로 출루하자 발이 느린 플로이드 대신 1루주자로 나선 서재응은 필립스의 2루타 때 쏜살같이 달려가 3루를 밟았으나 후속타자티모 페레스가 내야땅볼에 그쳐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시즌 5승7패를 올린 투수 서재응은 올해 타자로서는 32타수 3안타 2득점 타율 0.094를 기록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

    연합뉴스 | 2003.07.31 00:00

  • [프로야구] LG 김재현, 완벽한 복귀 신고

    ... 재활에다 지루한 연봉 줄다리기에 나온 백기투항, 최근 음주단속에서 측정거부로 받은 출장정지 처분 등 힘겨웠던 지난 8개월을 홈런 한방에 말끔히 씻은 셈이다. 김재현은 지난 시즌 불편한 몸에도 98경기에 나와 296타수 99안타(타율 0.334)와 16홈런.61타점으로 활약했고 최고의 명승부였던 작년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수술을 앞두고 대타로 나와 2타점 적시타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재현 앞선 첫 타석에서도 좌전안타를 뿜었지만 뒷타자들이 범타로 물러나 득점하지는 ...

    연합뉴스 | 2003.07.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