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91-12300 / 15,4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70일만에 1군 복귀 이병규 "물러날 곳이 없다"

      ... 오치아이 히로미쓰 감독이 구상한 '빠른 외야수'에서 제외돼 2군에서 시즌을 시작했던 이병규는 퍼시픽리그와 인터리그가 한창이던 5월25일 1군에 올라와 3게임을 뛰고 다시 2군으로 갔다. 올해 출전한 경기는 5게임에 불과하다. 시즌 타율은 0.211(19타수4안타)에 머물렀고 홈런 없이 타점 1개를 기록 중이다. 이병규는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어쩔 수 없는 일이다"면서도 "앞으로 남은 46경기에서 내가 때려 팀이 이길 수 있다면 만족한다"며 팀이 역전 1위를 하는데 ...

      연합뉴스 | 2009.08.11 00:00

    • 추신수, 안타 3개 폭발

      ... 셀룰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방문경기에서 4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안타 3개를 몰아쳤다. 지난 1일 디트로이트와 경기에서 3안타를 때린 이후 9일 만에 또 3안타를 날렸다. 5타수3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이 0.294에서 0.297로 올라갔다. 추신수는 2회 첫 타석에서 화이트삭스 선발투수 호세 콘트레라스의 높은 포심패스트볼을 밀어쳐 좌전안타를 만들어냈다. 4회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2사 1, 2루 찬스에서 바뀐 투수 토니 ...

      연합뉴스 | 2009.08.10 00:00

    • 추신수, 무안타… 1득점

      ... 출루했다. 5-5로 맞선 2사 2루에서 상대 투수 D.J 카라스코는 공 2개가 볼로 판정되자 아예 고의사구로 추신수를 걸렀다. 추신수는 8회 득점 기회에서는 삼진으로 돌아섰다. 5-7로 뒤진 1사 1, 2루에서 왼손 투수 매트 손튼을 맞아 풀카운트에서 체크 스윙을 했으나 방망이가 돌아간 것으로 판정받았다. 추신수의 타율은 0.295에서 0.294로 조금 낮아졌고 클리블랜드는 5-8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연합뉴스 | 2009.08.09 00:00

    • 추신수, 3루타 1득점…3경기 연속 안타

      ... 시속 134㎞짜리 슬라이더를 밀어쳐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깊숙한 3루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다음 타자인 조니 페랄타의 좌전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시즌 63번째 득점. 추신수는 5회 1루수 앞 땅볼로, 8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타율은 0.295로 변동이 없었다. 클리블랜드는 선발투수 제레미 소어스의 7이닝 2실점 호투에 힘입어 6-2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8.08 00:00

    • 추신수, 이틀연속 멀티히트

      ... 2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2안타를 쳤다. 연이틀 2안타를 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93에서 0.295로 끌어올렸다. 1회말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0-1로 뒤진 4회 무사 2루에서 미네소타 선발투수 닉 블랙번의 시속 145㎞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때렸으나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하지만 아스드루발 ...

      연합뉴스 | 2009.08.07 00:00

    • 추신수, 2안타 2타점 활약

      ... 타점을 추가했다. 제이미 캐롤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아 득점도 하나 더했다. 추신수는 8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61타점으로 지난해 기록한 자신의 시즌 최다 타점인 66개에 5개차로 다가선 추신수는 타율도 0.291에서 0.293로 끌어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아론 래피의 8이닝 1실점 호투와 11안타를 폭발시킨 화력을 앞세워 미네소타를 8-1로 제압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09.08.06 00:00

    • [프로야구] 잠실만 오면 춤추는 KIA 방망이

      ... 김상현도 이에 질세라 펜스를 넘겨댔다. 조 감독은 "(이)용규마저 홈런을 쳤다"며 "우리 팀 선수들이 잠실만 오면 유독 잘한다"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내 기억이 정확할지 모르겠는데 올해 우리 팀의 잠실구장 팀 타율이 3할을 넘긴 것 같다"며 "한번 확인해보라"고 웃었다. 이어 "타자들이 쳤다하면 펜스를 넘겨 버리니 내가 지켜보지 않는 편이 낫겠다"며 일찌감치 더그아웃을 떠났다. 타격감이 살아난 타자들이 행여나 경기에서 오버페이스할까봐 걱정하는 ...

      연합뉴스 | 2009.08.06 00:00

    • 추신수, 9경기만에 무안타

      ... 안타 행진을 끝내 이어가지 못했다. 9회초 무사 2루에서 미네소타 4번 타자 저스틴 모노의 큼지막한 타구를 끝까지 쫓아가 펜스 앞에서 역동작으로 잡아내는 호수비를 펼쳐 관중들의 갈채를 받은 것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추신수의 타율은 0.294에서 0.291(381타수 111안타)로 떨어졌다. 클리블랜드는 선발 투수 데이비드 허프가 4⅔이닝 동안 11안타를 얻어맞고 7실점하는 난조를 보여 1-10으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

      연합뉴스 | 2009.08.05 00:00

    • 기아, 7년만에 선두 비결 '철벽 마운드'

      ... 철벽 마운드를 꼽을 수 있다. 현재 기아의 팀 방어율은 3.79로 가장 낮다. 27승을 합작한 구톰슨,로페즈,양현종 그리고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WBC스타' 윤석민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은 리그 최강이다. 기아가 상반기에 팀 타율이 저조한 가운데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도 선발진 덕분이다. 선발 투수의 능력을 보여주는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 부문에서 47회로 리그 1위다. 불펜 요원 유동훈의 활약도 눈부시다. 5승,1...

      한국경제 | 2009.08.05 00:00 | 김주완

    • [프로야구] 최희섭 `쾅 쾅'…KIA 5연승

      ... 기록, 클리프 브룸바(24홈런)와 로베르토 페타지니(22홈런)에 이어 단독 3위가 됐다. 마산구장에서는 두산이 장단 19안타를 몰아치며 롯데를 12-4로 물리쳤다. `타격기계' 김현수는 5타수 5안타의 맹타를 휘둘러 시즌 타율 0.360을 기록해 홍성흔(0.368)에 이어 타율 단독 2위로 나섰다. 롯데는 홈구장 12번째 매진을 기록했으나 마산구장에서는 지난해 5월14일부터 8연패의 징크스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안방마님 박경완과 에이스 김광현이 부상으로 ...

      연합뉴스 | 2009.08.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