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13,0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하성 5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타율 0.246까지 하락

    ...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5경기 연속 빈손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해당 기간 18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3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이 끝난 뒤 시즌 타율 최고점인 0.260을 찍었던 김하성은 이후 10경기에서 타율 0.086(35타수 3안타)의 타격 슬럼프에 빠졌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6(451타수 111안타)이다. 뜬공 4개로 아웃 4개를 당한 김하성은 6회 세 번째 ...

    한국경제 | 2022.09.15 09:13 | YONHAP

  • thumbnail
    [우마 톡!] 우마무스메 챔피언스 미팅 "저도 무관입니다…"

    ... 차지하고 독주로 달려나가거나, 최종 코너에서 3위로 진입해 본인 고유기인 빅토리 샷과 홍염기어를 동시에 발동시키며 순식간에 선두를 차지하곤 했어요. 그래스 원더는 승률은 낮은 편이었지만 복승률은 매우 높았고, 독점력의 유효 타율이 높아서 채용하길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골드 쉽이야 두 말할 나위 없는 에이스였고요. 다만 원호의 마에스트로 힐 스킬이 중반 첫 코너에 터지는 터라 상대로 2역병을 만나면 스태미너가 불안했습니다. 스태미나를 좀 낮춘 대신 추가로 ...

    게임톡 | 2022.09.15 06:41

  • thumbnail
    [고침] 스포츠(이대호가 따라붙은 타격왕 경쟁…매 타석…)

    이대호가 따라붙은 타격왕 경쟁…매 타석 순위 바뀐다 피렐라-이대호-이정후, 13일까지 타율 0.0015차이 투수 부문 다승·평균자책점 경쟁도 치열 프로야구 2022시즌 잔여 경기가 팀별로 20경기 안팎이 남은 가운데, 개인 타이틀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선두권을 달리는 타이틀 홀더 후보들은 한 치 앞을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에 땀을 쥐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시즌 후 최우수선수(MVP) 시상식 때 함께 시상하는 ...

    한국경제 | 2022.09.14 14:35 | YONHAP

  • thumbnail
    이대호가 따라붙은 타격왕 경쟁…매 타석 순위 바뀐다

    피렐라-이대호-이정후, 13일까지 타율 0.0015차이 투수 부문 다승·평균자책점 경쟁도 치열 프로야구 2022시즌 잔여 경기가 팀별로 20경기 안팎이 남은 가운데, 개인 타이틀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선두권을 달리는 타이틀 홀더 후보들은 한 치 앞을 예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에 땀을 쥐는 경쟁을 펼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시즌 후 최우수선수(MVP) 시상식 때 함께 시상하는 투·타 타이틀은 총 14개다. 이중 타격왕 경쟁은 ...

    한국경제 | 2022.09.14 14:25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4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팀은 2연패 탈출

    ...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 이후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지 못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248(447타수 111안타)로 떨어졌다. 2회 첫 타석에서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4회에는 중견수 뜬공, 6회엔 삼진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8회 마지막 타석에선 1사 1, 3루에서 스퀴즈 번트를 ...

    한국경제 | 2022.09.14 13:48 | YONHAP

  • thumbnail
    불안한 선두 SSG에 필요한 건 '앞만 보고 직진 본능'

    ... 내색하지는 않지만 2019년 정규리그 마지막 날 1위에서 2위로 내려앉은 트라우마가 적지 않다. 8월까지 거둔 압도적인 성적에 한국시리즈 직행을 의심치 않는 주변의 높아진 시선도 선수들을 짓누른다. 이중의 압박감은 9월 팀 타율 최하위(0.226), 팀 순위 9위(3승 1무 6패)로 드러난다. 투타 불균형에 LG가 턱밑까지 쫓아온 상황이라 중심을 잡기 쉽지 않은 최대 고비인 이 시기에 SSG에 가장 필요한 건 앞만 보고 달려가는 '직진 본능'이다. LG의 ...

    한국경제 | 2022.09.14 13:10 | YONHAP

  • thumbnail
    경기에 집중 못하고 부상 당한 황대인…KIA 애물단지로 전락하나

    ... 실점을 하진 않았지만, 황대인의 플레이는 야구팬들 사이에서 회자하며 두고두고 논란거리가 됐다. 이 같은 황대인의 안일한 플레이는 그대로 성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올 시즌 팀의 주축 타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황대인은 타율 0.251 443타수 111안타 12홈런 84타점을 기록 중이다. 나쁜 성적은 아니지만 마흔을 앞둔 팀 선배 최형우(39)의 뒤를 이을 타자로 주목받은 황대인으로선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이다. 5월 타율 0.312 홈런 7개로 맹활약했던 ...

    한국경제 | 2022.09.14 12:52 | YONHAP

  • thumbnail
    'LG 최연소 10승' 이민호의 고백 "부진한 활약에 고민 많아"

    ... 좋은 게 없다"고 냉정하게 자평했다. 올해 이민호의 성적은 23경기에서 107이닝을 던져 10승 7패, 평균자책점 5.72다.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는 4번이고, 이닝당 출루 허용(WHIP) 1.59와 피안타율 0.308까지 세부 성적은 그가 마운드에서 고전했던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다. 이민호는 "작년보다 몸 상태는 좋아졌지만, 기록이 안 좋으니 고민이 많다"면서 "주위에서 공이 안 좋은 게 아니라고 하는데, 문제점은 제 생각에도 너무 많아서 ...

    한국경제 | 2022.09.14 12:04 | YONHAP

  • thumbnail
    탬파베이 최지만, 10경기 만에 대포…'2년 연속 10홈런 고지'(종합)

    ... 최지만의 홈런은 지난달 27일 보스턴 레드삭스전 이후 10경기 만이다. 5회와 7회에는 볼넷을 골라낸 최지만은 7회말 수비 때 테일러 월스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1타수 1안타 1타점 2볼넷으로 100% 출루에 성공한 최지만의 타율은 0.230에서 0.233으로 올랐고, 출루율도 0.336에서 0.341로 상승했다. 최지만의 활약에도 탬파베이는 토론토에 2-7로 역전패했다. 앞서 열린 더블헤더 1차전은 탬파베이가 4-2로 승리했고, 그 경기는 최지만이 출전하지 ...

    한국경제 | 2022.09.14 11:20 | YONHAP

  • thumbnail
    '20-20클럽' 가입한 LG 오지환 "자식에게 말해줄 게 생겼네요"

    ... 정말 분위기를 잘 만들어줬다. 먼저 분위기도 잡아주고, 사실상 주장 역할을 해준다"고 거듭 고마워했다. 그래서 "주장의 부담은 이제 전혀 없다. 그냥 선수를 대표해서 잠시 달고 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올해 오지환의 성적은 타율 0.263에 23홈런, 78타점, 20도루다. 이미 홈런은 데뷔 후 최다이고, 타점도 개인 최다였던 2016년과 같은 수치다. 오지환은 "이제 타격에 감을 잡은 것 같다. '이제까지 내가 한 야구가 뭐였지' 하는 생각이 들 ...

    한국경제 | 2022.09.13 22: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