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3,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대호X최준석, 이 조합을 '라스'서 본다고?…22년 지기 프로야구 레전드 동반 출연

    ...는 이대호, 최준석, 박준형, KCM이 출연하는 ‘금쪽같은 내 친구’ 특집으로 꾸며진다. 한국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타자로 활약했던 이대호는 KBO 최초로 타격 7관왕 등극하고, 두 차례의 ‘타율, 타점, 홈런왕’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며 대한민국 대표 4번 타자로 눈도장을 받았다. 또한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그는 지난 8일 프로선수 생활 21년을 마무리하는 은퇴식을 가지며 글러브를 벗었다. ...

    텐아시아 | 2022.10.25 16:25 | 차혜영

  • thumbnail
    'PO 막판 승선' LG 이형종 "정규시즌에 못한 만큼 책임감 느껴"

    ...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에서 유독 주목받는 선수가 있다. LG 외야수 이형종(33)이다. 올 시즌 막판 좋은 모습을 보였던 이형종은 이달 교육리그에서도 타격감이 올라왔다는 평가를 받으며 PO 엔트리에 깜짝 승선했다. 지난해 타율 0.218의 성적을 낸 뒤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수술대까지 올랐던 이형종은 올해 전반기까지 1군 무대에 7경기만 출전하며 내부 경쟁에서 도태됐다는 평가를 피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형종은 포기하지 않았다. 묵묵히 기회를 기다렸고 ...

    한국경제 | 2022.10.24 17:11 | YONHAP

  • thumbnail
    두산 김인태 "이승엽 감독님 칭찬받았으니, 더 열심히"

    ... 시작하면서도 훈련량을 강조하셨다"며 "2022시즌을 아쉽게 마무리하면서 나도 훈련량과 질을 높이겠다고 생각했다.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2021년 김인태는 1년 내내 1군 무대를 지키며 개인 최다인 13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9, 8홈런, 46타점을 올렸다. 안타(89개)와 홈런, 타점 모두 개인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세웠다. 개인 한 시즌 최고 성적을 거둔 김인태는 '억대 연봉자' 대열에 합류했다. 2021년 6천500만원을 받았던 김인태는 ...

    한국경제 | 2022.10.24 16:09 | YONHAP

  • thumbnail
    고토 두산 코치 "스위치 히터 원하는 장승현·서예일 돕겠다"

    2018년 두산의 타율 1위 이끈 고토 코치, 두산 타격코치로 복귀 장승현(28)과 서예일(29·이상 두산 베어스)이 '스위치 히터'(양손 타자)로의 변신을 꾀한다. 두산으로 돌아온 고토 고지(53) 타격코치는 "선수가 원하는 걸 돕는 게 나의 일"이라며 지원을 약속했다. 포수 장승현은 프로 입단 후 좌타자로 뛰다가 2016년부터 우타석에서 뛰었다. 이후 스위치 히터에도 도전했지만, 1군 경기에서는 우타자로만 출전했다. 2016년 좌타자로 ...

    한국경제 | 2022.10.24 15:35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올해 계기로 더 강해질 것…내년엔 마지막에 웃겠다"

    ...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올해를 계기로 우리 팀은 더 강해질 것"이라며 "내년에는 맨 마지막에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음 시즌에 대한 투지를 불태웠다. 김하성은 빅리그 진출 2년 만에 맞이한 포스트시즌에서 12경기 타율 0.186(43타수 8안타), 3타점, 8득점을 기록했다. 1984년 '샌디에이고 전설' 토니 귄의 샌디에이고 타자 포스트시즌 최다 득점(7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몸을 아끼지 않는 허슬플레이와 든든한 수비로 샌디에이고의 주전 ...

    한국경제 | 2022.10.24 14:53 | YONHAP

  • thumbnail
    브레그먼 역전 결승타…휴스턴, 4전 전승으로 2년 연속 WS 진출

    ... 휴스턴은 필승 계투조를 동원해 3이닝 동안 양키스 타선을 봉쇄하고 시리즈를 마무리 지었다. 올해 홈런 62개를 쳐 아메리칸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61년 만에 갈아치운 양키스 주포 에런 저지는 '가을 야구' 9경기에서 타율 0.139(36타수 5안타)의 극심한 부진으로 양키스 몰락을 부채질했다. 휴스턴에 월드시리즈 티켓을 내준 이 경기 마지막 타자도 하필이면 저지였다. 그는 9회말 투아웃 주자 없는 가운데 투수 앞 땅볼로 허무하게 물러났다. 저지는 ...

    한국경제 | 2022.10.24 13:3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짜릿하고 강렬했던 가을…11월 MLB 올스타로 '금의환향'

    ... 무안타로 침묵한 김하성은 9회초 1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 역전 주자로 베이스를 밟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홈에 들어오지 못한 채 생애 첫 빅리그 포스트시즌을 마쳤다. 와일드카드 시리즈, 디비전시리즈, NLCS 12경기에서 타율은 0.186(43타수 8안타)으로 저조했으나 그 이상으로 김하성은 찬란하게 빛났다. 타점 3개를 수확했고, 8득점을 올려 샌디에이고의 전설 토니 귄이 1984년 남긴 샌디에이고 타자 포스트시즌 최다 득점(7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

    한국경제 | 2022.10.24 09:0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무안타로 가을 야구 마무리…샌디에이고 NLCS서 탈락

    ... 이었다. 그러나 트렌트 그리셤의 보내기 번트로 이어간 2사 2, 3루에서 오스틴 놀라가 우익수 뜬공으로 잡히면서 샌디에이고의 가을 잔치도 막을 내렸다. 빅리그 진출 2년 만에 가을 야구를 맛본 김하성은 포스트시즌 12경기에 타율 0.186(43타수 8안타), 3타점, 8득점을 수확했다. 특히 뉴욕 메츠와 치른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서 역대 한국인 빅리거로는 4번째로 포스트시즌 안타를 쳤으며, 또 한국인 최초로 포스트시즌 데뷔전에서 멀티 히트(한 경기 ...

    한국경제 | 2022.10.24 07:49 | YONHAP

  • thumbnail
    키움, PO 엔트리서 정찬헌·한현희 제외…LG는 이형종 승선

    ... 모두 포함됐다. 불펜 투수 송은범은 종아리 부상으로 인해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타선에는 올 시즌 막판 좋은 모습을 보였던 이형종이 외야수로 엔트리에 올랐다. 그는 정규시즌 마지막 10경기에서 25타수 7안타 3볼넷으로 타율 0.280을 찍었고, 이번 달 교육리그에서도 타격감이 올라왔다는 평가를 받았다. 두 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PO 1차전을 치른다. LG는 켈리, 키움은 타일러 애플러가 선발로 나선다. < 2022 KBO 플레이오프 ...

    한국경제 | 2022.10.23 16:12 | YONHAP

  • thumbnail
    LG 강력한 불펜 vs 키움 가을 대포…PO 관전 포인트

    ... 챔피언 kt wiz를 3승 2패로 꺾어 첫 번째 우승을 향한 여정을 기분 좋게 출발했다. 올해 상대 전적에서는 LG가 10승 6패로 키움에 앞섰다. LG는 특히 키움의 홈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6승 2패로 더 강했다. 팀 타율(0.266 vs 0.225)과 팀 평균자책점(3.14 vs 4.19) 모두 키움보다 우위였다. 특히 10승 중 4승이 구원승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김진성과 진해수가 2승씩을 수확했다. 허리 싸움에서 키움을 눌러 투타의 뒷심으로 ...

    한국경제 | 2022.10.23 07: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