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12,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4할대' 개발자 몸값의 비밀

    ...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시장을 지켜내기 위해 디지털시장법(DMA)을 제정한 것처럼 우리나라의 IT산업이 침체했다면 개발자 채용은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 두 번째는 개발자는 실력만큼 연봉을 받는다는 점이다. 필자는 이를 두고 ‘타율’에 빗대 설명한다. 면접관들은 지원자들의 코딩 실력을 타율로 평가한다. 한눈에 지원자 실력이 2할대인지 3할대인지 알 수 있다. 만약 4할대 타자가 나오면 무조건 채용하고 높은 연봉을 지급한다. 이때 학력과 나이는 고려 ...

    한국경제 | 2022.08.31 17:56

  • thumbnail
    '이정후 선발 제외' 속내 밝힌 키움 홍원기 감독 "팀 훈련 차원"

    ...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미리 사전 연습을 했다는 취지다. 앞서 키움은 30일 롯데와의 경기에서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 이정후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날 롯데 선발 투수인 좌완 찰리 반즈를 상대로 이정후가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부진한데다 반즈와 상대하고 나면 타격 밸런스가 흔들릴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처였다. 여기에 롯데가 위기 상황에서 반즈를 내리고 구원 투수를 마운드에 올라오는 결정적인 순간에 이정후를 투입해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

    한국경제 | 2022.08.31 16:51 | YONHAP

  • thumbnail
    '불안한 8월' 시작한 KIA, 잘 버틴 2연전으로 5할 승률 복귀

    ... 6위에 올랐지만, KIA와의 격차는 오히려 4.5게임 차로 더 벌어졌다. 2연전 시리즈 시작 후 KIA가 5위 싸움에서 버텨낼 수 있었던 것은 6월 이후 침체했던 타선이 되살아나기 시작했기 때문이었다. 이 기간 KIA의 팀 타율을 0.273으로 10개 구단 중 4위를 기록했다. 특히 '리드오프' 박찬호(27)와 주장 김선빈(33)의 역할이 컸다. 주로 1번에 기용된 박찬호는 이 기간 13경기에 선발 출전해 50타수 19안타 2홈런 8타점 타율 0.380으로 ...

    한국경제 | 2022.08.31 14:52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출근 도장'처럼 안타에 호수비 적립…팀 승리에 일조

    ...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하성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득점으로 시즌 타율 0.257(408타수 105안타)을 유지했다. 이제는 하루라도 빠지면 아쉽게 느껴질 정도로 샌디에이고 유격수 수비로 존재감을 뽐내는 김하성은 또 하나의 호수비를 더했다. 0-0으로 맞선 2회 2사 1루에서 브랜던 크로퍼드의 깊숙한 ...

    한국경제 | 2022.08.31 14:22 | YONHAP

  • thumbnail
    [천병혁의 야구세상] 은퇴 시즌 정상에서 '전설'로 떠나는 푸홀스와 이대호

    ... 의견도 나왔지만, 푸홀스는 단호했다. 그는 "696홈런에서 그치든, 700홈런을 치든 올 시즌 뒤 은퇴한다는 생각은 변함없다"라며 "이만하면 충분하다"라고 말했다. 이대호의 은퇴 시즌 성적도 과히 역대급이다. 이대호는 30일까지 시즌 타율 0.330(3위), 144안타(공동 4위), 17홈런(공동 8위), 74타점(공동 9위), OPS(출루율+장타율) 0.872(7위) 등 여전히 KBO리그를 대표하는 타자로 활약하고 있다. 푸홀스와 똑같이 2001년에 데뷔한 이대호는 ...

    한국경제 | 2022.08.31 13:08 | YONHAP

  • thumbnail
    탬파베이 최지만, 대타로 등장해 사구로 출루…팀은 2연승

    ... 경기에서 7-2로 승리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지만은 6-0으로 앞선 7회 대타로 타석에 등장해 삼진으로 물러났다. 6-2로 앞선 8회 2사 1, 3루에서는 몸에 맞는 공으로 모든 베이스를 채웠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은 올리지 못했다. 1타수 무안타에 올해 첫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한 최지만의 타율은 0.235(298타수 70안타)로 조금 내려갔다. 2연승을 달린 탬파베이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를 지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31 11:49 | YONHAP

  • thumbnail
    '조선의 4번 타자' 출발점인 고척돔과 작별 앞둔 이대호

    31일 키움전에서 '고척' 은퇴 투어…선물은 현장 공개 떠나보내기 아까운 이대호…은퇴 투어 날 타율 0.412 우리나라 최초의 홈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의 공식 개장 경기가 열린 2015년 11월 4일,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도 어김없이 역사의 현장에 있었다. 2015 프리미어 12를 준비하기 위해 쿠바 대표팀을 초청한 서울 슈퍼시리즈에 나섰던 이대호는 고척에서 열린 2경기를 통해 타격감을 조율한 뒤 본 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쳐 한국 야구대표팀에 ...

    한국경제 | 2022.08.31 09:48 | YONHAP

  • thumbnail
    '분노의 대타 적시타' 키움 이정후 "솔직히 선발 빠져서 아쉬워"

    ... 방법은 야구장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장면이다. 키움은 30일 고척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 이정후(24)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날 롯데 선발 투수인 좌완 찰리 반즈를 상대로 이정후가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부진한데다 반즈와 상대하고 나면 타격 밸런스가 흔들린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이정후는 반즈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이후인 5회 2사 만루에서야 대타로 그라운드에 설 수 있었다. 이정후는 분풀이라도 하듯 롯데 두 번째 투수 ...

    한국경제 | 2022.08.30 22:53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대타로 시즌 150안타에 홈 보살까지…롯데에 승리

    ... 2무, 승률 0.563)와 승차를 없애고 승률에서 3리 뒤처진 4위를 유지했다. 키움은 4-1로 앞서가던 5회 2사 만루 8번 타순에 김재현을 빼고 이정후를 대타로 투입했다. 이날 롯데 선발인 찰리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타율 0.083)로 약해 선발에서 빠졌던 이정후는 분풀이라도 하듯 롯데 두 번째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우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이 안타로 이정후는 2017년 프로 데뷔 후 6년 연속 150안타를 달성했다. KBO리그 역대 ...

    한국경제 | 2022.08.30 22:00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대타로 등장해 6년 연속 150안타 달성

    ... 연속 15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이정후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팀이 4-1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섰다. 이날 롯데 선발 찰리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던 이정후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반즈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승부처에 등장했다. 이정후는 롯데 두 번째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볼 3개를 연달아 골라낸 뒤 스트라이크 하나를 지켜보고, 5구째를 공략해 ...

    한국경제 | 2022.08.30 20: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