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12,9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선의 4번 타자' 출발점인 고척돔과 작별 앞둔 이대호

    31일 키움전에서 '고척' 은퇴 투어…선물은 현장 공개 떠나보내기 아까운 이대호…은퇴 투어 날 타율 0.412 우리나라 최초의 홈구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의 공식 개장 경기가 열린 2015년 11월 4일, 이대호(40·롯데 자이언츠)도 어김없이 역사의 현장에 있었다. 2015 프리미어 12를 준비하기 위해 쿠바 대표팀을 초청한 서울 슈퍼시리즈에 나섰던 이대호는 고척에서 열린 2경기를 통해 타격감을 조율한 뒤 본 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쳐 한국 야구대표팀에 ...

    한국경제 | 2022.08.31 09:48 | YONHAP

  • thumbnail
    '분노의 대타 적시타' 키움 이정후 "솔직히 선발 빠져서 아쉬워"

    ... 방법은 야구장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장면이다. 키움은 30일 고척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리그를 대표하는 타자 이정후(24)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날 롯데 선발 투수인 좌완 찰리 반즈를 상대로 이정후가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부진한데다 반즈와 상대하고 나면 타격 밸런스가 흔들린다는 이유에서다. 결국 이정후는 반즈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이후인 5회 2사 만루에서야 대타로 그라운드에 설 수 있었다. 이정후는 분풀이라도 하듯 롯데 두 번째 투수 ...

    한국경제 | 2022.08.30 22:53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대타로 시즌 150안타에 홈 보살까지…롯데에 승리

    ... 2무, 승률 0.563)와 승차를 없애고 승률에서 3리 뒤처진 4위를 유지했다. 키움은 4-1로 앞서가던 5회 2사 만루 8번 타순에 김재현을 빼고 이정후를 대타로 투입했다. 이날 롯데 선발인 찰리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타율 0.083)로 약해 선발에서 빠졌던 이정후는 분풀이라도 하듯 롯데 두 번째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우익수 앞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이 안타로 이정후는 2017년 프로 데뷔 후 6년 연속 150안타를 달성했다. KBO리그 역대 ...

    한국경제 | 2022.08.30 22:00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대타로 등장해 6년 연속 150안타 달성

    ... 연속 15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이정후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팀이 4-1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섰다. 이날 롯데 선발 찰리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던 이정후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반즈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승부처에 등장했다. 이정후는 롯데 두 번째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볼 3개를 연달아 골라낸 뒤 스트라이크 하나를 지켜보고, 5구째를 공략해 ...

    한국경제 | 2022.08.30 20:33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박한이 삼성 타격코치, 지도자 시작한 뒤…)

    ...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손에 넣었다. 무려 16시즌(2001∼2016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치며 'KBO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타자'로 불렸다. 개인 통산 성적은 타율 0.294(7천392타수 2천174안타), 146홈런, 906타점이다. 2019년 5월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하다가 '숙취 운전'으로 적발된 그는 당일 삼성 구단을 찾아 "책임지고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이 ...

    한국경제 | 2022.08.30 18:52 | YONHAP

  • thumbnail
    박한이 삼성 타격코치, 지도자 시작한 뒤 첫 1군 등록

    ...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손에 넣었다. 무려 16시즌(2001∼2016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치며 'KBO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타자'로 불렸다. 개인 통산 성적은 타율 0.294(7천392타수 2천174안타), 146홈런, 906타점이다. 2019년 5월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하다가 '숙취 운전'으로 적발된 그는 당일 삼성 구단을 찾아 "책임지고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이 ...

    한국경제 | 2022.08.30 17:12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천적' 반즈 나온 날 선발 라인업 제외

    ...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후가 올 시즌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건 이날이 6번째다. 홍 감독이 직접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롯데 선발 투수인 찰리 반즈(27)는 이정후의 천적이다. 올 시즌 이정후는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에 그쳤다. 시즌 내내 삼진을 27개밖에 안 당했는데, 그중 2개가 반즈를 상대로 나왔다. '천재 타자' 이정후가 반즈에 약한 모습은 앞서 롯데에서 뛰었던 왼손 투수 브룩스 레일리(34)를 떠올리게 한다. 이정후는 레일리를 ...

    한국경제 | 2022.08.30 16:46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LG 감독 "문성주, 큰 문제 없지만 좀 더 지켜볼 것"

    ... 있다"며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힘들 때가 됐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이어 "이럴 때 휴식을 잘해야 힘을 모을 수 있다"며 "무리시키지 않고 완벽하게 몸 상태를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성주는 올 시즌 8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6, 6홈런, 40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올 시즌 329타석을 소화해 규정 타석(345타석·30일 현재)에 바짝 다가섰다. 문성주가 현재 성적을 유지하고 규정타석을 채우면 KBO리그 타율 단독 2위가 된다. 현재 타율 ...

    한국경제 | 2022.08.30 16:4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1경기 만에 선발 출전해 안타…수비에선 아쉬운 실수

    ...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8에서 0.257(404타수 104안타)로 하락했다. 전날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이날 경기에서도 초반 좋지 못했다. 1회 선두 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

    한국경제 | 2022.08.30 15:17 | YONHAP

  • thumbnail
    이승엽, 박용택, 그리고 이대호…아름다운 은퇴시즌 보낸 영웅들

    ... 세대교체를 하려는 구단이 갈등을 빚는 사례도 많았다. '은퇴 예고'는 2009년 SK 와이번스(현재 SSG 랜더스)에서 뛰던 김재현(47)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이뤄졌다. 김재현은 은퇴를 예고하고 뛴 2010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 10홈런, 48타점을 올리며 팀의 정규시즌 우승에 힘을 보탰고, 한국시리즈에서도 맹타를 휘두르며 우승 트로피를 들고 현역 생활을 아름답게 마감했다. 국민타자 이승엽(46·전 삼성 라이온즈)은 예고 은퇴를 한 뒤 가장 ...

    한국경제 | 2022.08.30 14: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