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2,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키움 이정후, 대타로 등장해 6년 연속 150안타 달성

    ... 연속 150안타의 주인공이 됐다. 이정후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팀이 4-1로 앞선 5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로 타석에 섰다. 이날 롯데 선발 찰리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으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던 이정후는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반즈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승부처에 등장했다. 이정후는 롯데 두 번째 투수 이민석을 상대로 볼 3개를 연달아 골라낸 뒤 스트라이크 하나를 지켜보고, 5구째를 공략해 ...

    한국경제 | 2022.08.30 20:33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박한이 삼성 타격코치, 지도자 시작한 뒤…)

    ...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손에 넣었다. 무려 16시즌(2001∼2016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치며 'KBO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타자'로 불렸다. 개인 통산 성적은 타율 0.294(7천392타수 2천174안타), 146홈런, 906타점이다. 2019년 5월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하다가 '숙취 운전'으로 적발된 그는 당일 삼성 구단을 찾아 "책임지고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이 ...

    한국경제 | 2022.08.30 18:52 | YONHAP

  • thumbnail
    박한이 삼성 타격코치, 지도자 시작한 뒤 첫 1군 등록

    ... 반지도 7개(2002, 2004, 2005, 2011, 2012, 2013, 2014년)나 손에 넣었다. 무려 16시즌(2001∼2016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를 치며 'KBO리그에서 가장 꾸준한 타자'로 불렸다. 개인 통산 성적은 타율 0.294(7천392타수 2천174안타), 146홈런, 906타점이다. 2019년 5월 27일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하다가 '숙취 운전'으로 적발된 그는 당일 삼성 구단을 찾아 "책임지고 은퇴하겠다"고 말했다. 박한이 ...

    한국경제 | 2022.08.30 17:12 | YONHAP

  • thumbnail
    키움 이정후, '천적' 반즈 나온 날 선발 라인업 제외

    ...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후가 올 시즌 선발 라인업에서 빠진 건 이날이 6번째다. 홍 감독이 직접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롯데 선발 투수인 찰리 반즈(27)는 이정후의 천적이다. 올 시즌 이정후는 반즈를 상대로 12타수 1안타, 타율 0.083에 그쳤다. 시즌 내내 삼진을 27개밖에 안 당했는데, 그중 2개가 반즈를 상대로 나왔다. '천재 타자' 이정후가 반즈에 약한 모습은 앞서 롯데에서 뛰었던 왼손 투수 브룩스 레일리(34)를 떠올리게 한다. 이정후는 레일리를 ...

    한국경제 | 2022.08.30 16:46 | YONHAP

  • thumbnail
    류지현 LG 감독 "문성주, 큰 문제 없지만 좀 더 지켜볼 것"

    ... 있다"며 "아무래도 체력적으로 힘들 때가 됐다"고 말했다. 류 감독은 이어 "이럴 때 휴식을 잘해야 힘을 모을 수 있다"며 "무리시키지 않고 완벽하게 몸 상태를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성주는 올 시즌 8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6, 6홈런, 40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올 시즌 329타석을 소화해 규정 타석(345타석·30일 현재)에 바짝 다가섰다. 문성주가 현재 성적을 유지하고 규정타석을 채우면 KBO리그 타율 단독 2위가 된다. 현재 타율 ...

    한국경제 | 2022.08.30 16:41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1경기 만에 선발 출전해 안타…수비에선 아쉬운 실수

    ...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58에서 0.257(404타수 104안타)로 하락했다. 전날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김하성은 이날 경기에서도 초반 좋지 못했다. 1회 선두 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

    한국경제 | 2022.08.30 15:17 | YONHAP

  • thumbnail
    이승엽, 박용택, 그리고 이대호…아름다운 은퇴시즌 보낸 영웅들

    ... 세대교체를 하려는 구단이 갈등을 빚는 사례도 많았다. '은퇴 예고'는 2009년 SK 와이번스(현재 SSG 랜더스)에서 뛰던 김재현(47)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이뤄졌다. 김재현은 은퇴를 예고하고 뛴 2010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8, 10홈런, 48타점을 올리며 팀의 정규시즌 우승에 힘을 보탰고, 한국시리즈에서도 맹타를 휘두르며 우승 트로피를 들고 현역 생활을 아름답게 마감했다. 국민타자 이승엽(46·전 삼성 라이온즈)은 예고 은퇴를 한 뒤 가장 ...

    한국경제 | 2022.08.30 14:24 | YONHAP

  • thumbnail
    삼성, 최영진·임대한·권정웅 방출…"확대 엔트리 신예에 기회"

    ... 1군에 올려 경험을 쌓게 하고자 시즌 중에 세 선수의 웨이버 공시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최영진은 2011년 LG 트윈스에 육성선수로 입단해 두산 베어스를 거쳐 2017년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1군 개인 통산 성적은 370경기 타율 0.255(730타수 186안타), 14홈런, 77타점이다. 최영진은 KIA 타이거즈 왼손 에이스 양현종을 상대로 16타수 9안타(타율 0.563)·2홈런·3타점으로 강해 주목받기도 했다. 하지만, 1군과 2군의 경계선에 서 있던 ...

    한국경제 | 2022.08.30 13:55 | YONHAP

  • thumbnail
    상식을 깬 LG…왼손 배팅볼 투수 없이도 '좌완 킬러'

    ... LG 감독은 "오른손잡이가 왼손으로 던질 수는 없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류 감독의 말처럼, 올해 LG의 배팅볼 투수는 전원 오른손잡이다. 왼손 배팅볼을 안 치면 왼손 투수에게 고전할 것 같지만, LG는 올해 좌완 상대 팀 타율 2위(0.266)에 팀 OPS(출루율+장타율) 1위(0.759)를 달린다. 실제로 28일 경기에서 LG 타선은 요키시를 맞아 6회까지 10안타로 두들기며 3점을 뽑았고, 7-0으로 가볍게 승리했다. LG가 야구계의 오랜 상식 ...

    한국경제 | 2022.08.30 13:49 | YONHAP

  • thumbnail
    '불펜 고정' 성공사례…kt 김민수, 구원 투수 중 WAR 1위

    ... 연속해서 실점하긴 했지만, 김민수는 이 감독의 말처럼 올 시즌 내내 '1번 불펜'의 역할을 충실하게 했다. 29일까지 김민수는 58경기에 등판해 2승 3패 3세이브 18홀드 평균자책점 2.09를 올렸다. 등판 경기 수, 홀드, 피안타율(0.217), 이닝당 출루(1.01), 9이닝당 삼진(10.6개), 9이닝당 볼넷(1.8개)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개인 최고 기록을 찍고 있다. 스포츠투아이가 계산한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WAR)는 2.44로 투수 전체 15위, ...

    한국경제 | 2022.08.30 13: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