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자동차의 날' 기념식…"미래차로 전환 속도 내야"(종합)

    ... 우려하며 노사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생산 물량 확보를 위한 글로벌 생산 거점 간 경쟁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한데, 우리 공장들은 품질·비용·생산성 등 모든 평가에서 순위가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경영층과 근로자, 협력업체가 한 팀이라는 인식 아래 적극적인 협력 관행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에도 탄력근무시간제 확대 등 생산 유연성 제고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한 ...

    한국경제 | 2021.05.12 11:12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공짜돈이 낳은 위험자산 폭등…이제 떠나라"

    ... 발표했습니다. 또 실적 발표에 나선 세계 최대 육가공기업인 타이슨푸드의 도니 킹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잦은 근로자 결근 등을 막기 위해 더 높은 임금과 탄력적 근무시간제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금 상승은 ... 발표했습니다. 앨라배마와 테네시, 아칸소,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다코타, 몬타나 등도 여기에 동참했습니다. 기업들이 근로자를 찾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면서 경기 회복이 늦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겁니다. 이에 대해 월가 관계자는 "이번 ...

    한국경제 | 2021.05.12 08:11 | 김현석

  • thumbnail
    車 부품사 10곳 중 8곳 "반도체 수급 차질로 경영 어렵다"

    ... 있는 데다 물류비까지 최대 2배 이상 뛰면서 비용 부담이 상당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부품업계는 당장 대출 확대와 만기연장, P-CBO 확대와 조건 완화 등 금융지원책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고용안정기금의 확대와 항공임 등 물류비 감면, 탄력근로제 한시적 확대 적용 등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장은 "5~6월 중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이 정점에 다다를 우려에 대응해 부품업계를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관련 당국에 이번 조사결과를 전달하고 ...

    한국경제TV | 2021.05.10 10:30

  • thumbnail
    안경덕 노동장관, 청년 노동자 숨진 평택항 등 긴급점검 지시

    ... 지난 2월에도 사망사고가 발생해 노동부의 집중 감독을 받았는데도 또 사망사고가 났다. 안 장관은 오는 7월부터 5∼49인 사업장도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는 데 대해서는 "기업들이 주 52시간제 준수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탄력·선택근로제 등 제도를 보완하고 컨설팅, 인건비 지원 등 안착 방안도 지원하는 중"이라며 지방노동관서별로 현장 지도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고용 상황에 대해서는 "최근 수출 증가세 지속, 소비심리지수 개선 등 수출과 내수의 ...

    한국경제 | 2021.05.10 10:22 | YONHAP

  • thumbnail
    노동부, 게임업계 대상 주 52시간제 온라인 설명회

    ...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게임업계를 대상으로 주 52시간제 준수를 위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장시간 노동이 만연한 게임업계에서 필요할 경우 탄력근로제를 포함한 유연근로제 등을 잘 활용해 주 52시간제를 준수하도록 유도하는 게 이번 행사의 목적이다. 노동부에 재직 중인 변호사와 근로감독관이 근로기준법 규정, 위법 사례, 유연근로제 활용 방안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설명회에 참여하는 업체는 질문을 하거나 건의 사항을 제기할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2021.05.09 12:00 | YONHAP

  • thumbnail
    文 대통령,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임명…내일부터 임기 시작

    ... 할 것 없이 안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제시한 '7대 인사 원칙'을 위배한 적이 없는 공직자로 평가했다. 여야 위원은 청문경과 보고서에서 안 후보자에 대해 "노사 관계와 노동 정책에 전문성을 갖춘 관료로 탄력근로제 확대, 최저임금제 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위기 대응 등을 주도하는 다양한 경력을 쌓아온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도덕성 및 준법성에 관해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한국경제 | 2021.05.06 19:10 | 이보배

  • [사설] 주52시간·중대재해법 옥죄면서 '中企 지원' 외치나

    ... 중소기업인들의 탄식이 쏟아진다. 제조업뿐 아니라 반도체, IT, 바이오 등 벤처기업과 중소형 마트에 이르기까지 전체 근로자의 43%(550만 명)가 이에 해당돼 자칫 경제의 뿌리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중소기업들이 처한 ... 공급마저 사실상 막혔다. 설령 근로시간을 줄이고 인력을 늘리더라도 증가하는 비용이 큰 문제다. 영세 중소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의 충격을 흡수할 여력이 없어 인건비 부담 증가는 곧 적자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탄력근로제 적용기간을 3개월에서 ...

    한국경제 | 2021.05.06 18:07

  • thumbnail
    30인 미만 '주 60시간' 허용한다지만…'인력 이탈'만 부추길 수도

    정부는 3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선 2022년 12월 31일까지 노사합의에 따라 특별연장근로 8시간을 추가 허용했다. 하지만 시간을 벌게 된 5인 이상 30인 미만 사업장도 별다른 혜택이 되지 못할 것이란 반응이 대다수다. 한 ... 정부는 보완입법을 통해 탄력근로제의 경우 단위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3개월 초과 6개월 이내까지 확대했다. 하지만 근로자대표와 서면 합의가 필요하고 3개월 초과 탄력근로제 도입 시 임금보전 방안을 정부에 신고해야 하는 등 조건이 까다롭다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59 | 안대규/민경진

  • thumbnail
    '깐깐한' 선진국들도 노사합의땐 탄력 근로…업종별 근로시간 차등

    해외에서는 근로시간을 노사합의에 따라 탄력적으로 배분할 수 있게 하고 있다. 건설업, 조선업처럼 특정기간에 업무가 몰리는 업종과 아이스크림 제조 등 계절을 타는 업종에서 활용할 수 있다. 프랑스의 ‘근로시간 저축계좌제’가 ... 따라 최대 3년 단위로 필요할 때 한꺼번에 쓸 수 있다. 독일과 영국을 비롯한 다른 유럽 국가들 역시 1년 단위 탄력근로가 가능하도록 근로시간제를 운영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03년 노동법 지침을 고쳐 주평균 48시간 근로를 ...

    한국경제 | 2021.05.05 17:59 | 김진원

  • thumbnail
    입주기업 최적화 시스템에 빌트인으로 업무효율 높이는 `현대 그리너리 캠퍼스 별가람역` 이달 오픈

    ... 평균 취업시간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2019년 임금근로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5.9시간으로 전년대비 0.7시간 감소했다. 2010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43.8시간이었던과 ... 상시근로자 5인 이상 49인 이하 사업장도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해야 하는데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와 탄력근무가 일상화되고 있어 근로시간의 감소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기업에서는 기업의 생산성과 근로자들의 ...

    한국경제TV | 2021.05.04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