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83,1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국가안보보좌관 "이란과 외교적 대화가 최선…대안 있어"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체결해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대가로 우라늄 농축을 중단하기로 했다. 하지만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8년 핵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이후 이란은 우라늄 농축 농도를 단계적으로 높여 왔다. 이스라엘은 이란이 핵 무기 제조에 근접했다고 주장하면서도 2015년 핵합의를 복원하려는 미국의 시도에는 반대하고 ...

    한국경제 | 2021.10.06 09:28 | YONHAP

  • thumbnail
    '대서양동맹' 균열…탈동맹외교·자체방위 나서는 EU

    ... 정책에 더는 휘둘릴 수 없다는 인식으로 최근 유럽군 창설이 부쩍 추진 동력을 얻고 있다. EU가 경제통합에 이어 정치통합을 완성하려면 정치적 통일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군사력을 갖춰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에 미국이 유럽 국가에 나토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면서 EU 내에서 자체 방위군 창설 요구가 탄력을 받고 있다. 지난 2월 EU 27개 회원국 정상은 안보와 방위 분야에서 EU가 독자적으로 행동할 능력과 책임을 좀 ...

    한국경제 | 2021.10.06 08:00 | YONHAP

  • thumbnail
    `슈퍼 리치`, 코로나 후 재산 크게 불려…가상화폐 신흥 부자 등장

    ... 브라이언 암스트롱과 프레드 어삼도 신규 진입에 성공했다. 여기에 유명 가상화폐 투자자인 캐머런 윙클보스와 타일러 윙클보스 형제 등이 가세하면서 지난해 1명에 불과했던 가상화폐 관련 `슈퍼 리치`가 올해 7명으로 불어났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부동산 가치가 하락한 탓에 25년 만에 처음으로 포브스 400대 부자 순위에서 밀려났다.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역시 400위 안에 들지 못했다. 400대 부자에 포함된 여성 숫자는 작년과 ...

    한국경제TV | 2021.10.06 07:55

  • thumbnail
    코로나에 미 슈퍼리치 자산 40%↑…베이조스, 첫 2천억달러 돌파

    포브스 부자순위서 트럼프·윈프리 지고, 가상화폐 '신흥 부자' 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미국의 '슈퍼 리치'들은 오히려 재산을 크게 불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재벌'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자 랭킹에서 밀려난 반면 가상화폐 산업을 이끄는 젊은 기업인들이 대거 순위권에 올라 대조를 이뤘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5일(현지시간) '2021년 포브스 400대 미국 부자' 순위를 발표하면서 이들의 총자산이 ...

    한국경제 | 2021.10.06 07:3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국가 경쟁력 잃을 위험"…인프라 투자법안 통과 호소

    ... 이 때문이다. 전날엔 민주당 진보성향 하원의원들과 면담을 했다. 민주당 진보파는 3조5천억 달러 규모 사회복지 법안과 인프라 법안을 함께 통과시켜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인프라 법안과 사회복지 법안은 바이든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어젠다이다. 이날 방문지인 미시간주는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탈환한 지역이기도 하다. 2016년 대선에서는 미국의 제조업 쇠퇴와 맞물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한 곳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6 07:26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G20 대면 참석 안해 "…미중 정상, 직접 대좌 또 연기?

    ... 정상은 통화나 화상 정상회의를 통해 만난 적은 있지만, 단 한 번도 직접 대좌하지는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시 주석과의 90분간 통화에서 대면 회담을 제의했지만 시 주석이 반응을 보이지 않아 불발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대중정책 기조를 이어받아 신장 위구르족 인권 및 홍콩 민주화운동 탄압, 대만 이슈, 군사적 팽창, 비시장적 관행 등을 거론하며 거의 모든 분야에서 무차별적인 공세를 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6 06:25 | YONHAP

  • thumbnail
    신장 면화 수입금지 후폭풍…면화 가격 10년만에 최고치

    ... 10거래일간 18% 뛰어오르는 등 추가 상승 여력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WSJ은 올해 들어 가뭄 등 자연환경 탓에 옥수수와 밀 등의 상품 가격이 오르는 추세이지만, 면화 가격 상승의 배경은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라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인 올해 1월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관세국경보호청(CBP)은 위구르족의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다는 주장이 제기된 신장 자치구 산 면 제품 수입을 전면금지했다. 수입금지 대상에는 신장 산 면 뿐 아니라 이를 원료로 사용한 ...

    한국경제 | 2021.10.06 03:19 | YONHAP

  • thumbnail
    백악관 전 대변인 "트럼프 재선시 '선거사기' 부추긴 이들 발탁"

    폭로 책 발간날 인터뷰 "코로나 대응 비극적…1·6 폭동 직후 사퇴로 왕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에서 백악관 대변인을 지낸 스테퍼니 그리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트럼프가 방해됐다며 당시 정부의 대응이 비극적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리셤은 5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우리의 코로나 대응 방식이 비극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의 자만심이 이를 방해했다. 그는 이 나라가 아닌 자신의 기반을 위해 일했다. ...

    한국경제 | 2021.10.06 01:37 | YONHAP

  • thumbnail
    미 연방대법원 앞에 나타난 수상한 차량…용의자 구금

    ... 안에서 재판을 하고 있는 상태였다. CNN은 의회경찰이 섬광탄까지 사용한 끝에 이 남성을 구금했으며 군용차량을 비롯해 여러 대의 차량이 출동하고 인근 도로가 폐쇄됐다고 전했다. 의회경찰은 트위터에 "팀원 중 하나가 가서 SUV에서 남성을 끌어내렸다. 남성은 구금 중이고 모두가 안전하다"고 알렸다. 미국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1월 6일 의회난입 사태 이후 연방 당국 청사 보안에 계속해서 비상이 걸린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6 00:59 | YONHAP

  • thumbnail
    맥매스터 "미중관계 위험한 시기"…한국 대북정책엔 쓴소리

    ... 언론 보도에 따르면 맥매스터 전 보좌관은 정의용 외교장관이 최근 북한을 향한 대북제재 완화 유인책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간단하게 말하자면 이것은 결실을 낳지 못할 것이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북미 긴장이 한껏 고조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초기 1년여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내며 대북 '최대압박' 전략 수립에 깊이 관여하는 등 대북 강경파로 통하는 그는 "나는 여전히 최대압박 전략이 가장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또 문재인 정부가 오랫동안 대북 ...

    한국경제 | 2021.10.06 00: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