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771-80780 / 85,0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멕시코, 기준금리 4.25%→4.75%로 인상…2009년 이후 최고

    ... 미 대선후보 첫 TV 토론회를 앞두고는 몇 시간 동안 사상 최저 수준인 달러당 20페소 안팎으로까지 떨어졌다. 경제 분석가들은 최근 페소화 가치 하락의 원인으로 힐러리 클린턴 미 민주당 후보의 건강에 대한 우려 등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잠시 오른 데 따른 영향을 들었다. 멕시코의 금리 인상은 올해 들어 세 번째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2014년 6월부터 1년 넘게 기준금리를 3.00%로 유지해왔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한국경제 | 2016.09.30 06:36

  • TV토론 완패에 트럼프측 '멘붕'…크리스티가 2차 토론준비 총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 26일(현지시간) 1차 TV토론에서 완패한 후폭풍이 거세다. 캠프 내부에서는 트럼프의 최측근이자 경선 경쟁자였던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를 오는 2차 TV토론 준비의 총책임자로 세워 '트 럼프 구하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고 CNN이 29일(현지시간)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CNN에 따르면 크리스티 주지사의 준비 총책 발탁설은 트럼프가 1차 토론에서 완패했다는 ...

    연합뉴스 | 2016.09.30 06:29

  • 멕시코, 기준금리 4.25→4.75%로 인상…2009년 이후 최고

    ... 미 대선후보 첫 TV 토론회를 앞두고는 몇 시간 동안 사상 최저 수준인 달러당 20페소 안팎으로까지 떨어졌다. 경제 분석가들은 최근 페소화 가치 하락의 원인으로 힐러리 클린턴 미 민주당 후보의 건강에 대한 우려 등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잠시 오른 데 따른 영향을 들었다. 멕시코의 금리 인상은 올해 들어 세 번째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2014년 6월부터 1년 넘게 기준금리를 3.00%로 유지해왔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합뉴스 | 2016.09.30 05:54

  • "트럼프, 자신 소유 골프장 여직원 안 예쁘면 자르려 해"

    LA 타임스, 골프장 직원 법정 증언 입수 보도 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자신 소유 골프장 여직원 중 아주 예쁘지 않으면 해고하려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거듭된 여성 비하 발언으로 대선 국면에서 여성 표 흡수에 어려움을 겪는 트럼프에게 전해진 또 다른 악재다. 미국 일간지 로스앤젤레스(LA) 타임스는 랜초 팰로스 버디스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장 직원들의 법정 증언을 입수해 29일(현지시간) 젊고 예쁜 여자에 집착하는 ...

    연합뉴스 | 2016.09.30 02:33

  • 트럼프 "기독교 아닌 사람 손들어 보라" 발언에 비판 쇄도

    몇명 손들자 농담조로 "이 자리에 계속 있게 해야 할까? 그렇게 하자"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공개 유세장에서 참석자들의 종교를 물었다가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는 전날 아이오와 주(州) 카운슬 블러프즈 유세에서 자신의 강력한 지지 기반 중 하나인 복음주의 기독교도들에 대해 언급하는 과정에서 뜬금없이 "여기 참석자 가운데 보수 기독교도가 ...

    연합뉴스 | 2016.09.30 02:33

  • 힐러리, 5개 경합주에서 트럼프에 오차범위 내 리드

    미국 대선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힌 1차 대선후보 TV 토론 이후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승부처인 이른바 '스윙스테이트'(경합주)에서도 근소한 차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앞서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미 여론조사기관 '퍼블릭폴리시폴링'(PPP)은 TV토론 다음날인 27일부터 이틀간 콜로라도,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등 5개 격전지에서 실시한 대선여론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

    연합뉴스 | 2016.09.30 00:46

  • 다급해진 트럼프 측 "빌 클린턴의 불륜녀 르윈스키를 거론하라"

    "모니카 르윈스키를 거론하라." 미국 대선 분수령으로 꼽힌 대선 1차 TV토론에서 판정패한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캠프가 다급해진 모양새다. 29일(현지시간) CNN이 입수한 캠프 내부 전략메모에 따르면 남은 대선전의 유력한 전략 중 하나가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불륜에 빠졌던 전 백악관 인턴 르윈스키 등을 지지자들에게 거론토록 하라는 것이다. 한 메모는 "트럼프는 클린턴과 그녀의 ...

    연합뉴스 | 2016.09.29 23:24

  • "트럼프 기업,금수조치 어기고 쿠바진출 모색…6만8천달러 지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소유한 한 기업이 과거 적성국 쿠바에 대한 금수조치를 위반한 채 사업 탐색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 뉴스위크에 따르면 트럼프 그룹 산하 '트럼프 호텔 & 카지노 리조트' 임원들은 1988년 쿠바진출을 모색하기 위해 쿠바를 방문해 6만8천 달러(약 7천500만 원)를 지출했다. 이때는 트럼프가 개혁당 후보로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 직전이었다. 이들 임원은 ...

    연합뉴스 | 2016.09.29 23:23

  • thumbnail
    "Fed는 클린턴 편이냐"…의회서 난타당한 옐런

    ... “Fed가 현 정부와 있어서는 안 될 은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좋든 싫든 대중 사이에서는 Fed의 독립성이 신화에 불과하다는 인식이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도 1차 TV토론회에서 “Fed는 오바마 대통령을 돕기 위해 저금리를 유지해 ‘더럽고 거대한’ 거품을 만들었다”며 “옐런은 힐러리보다 더 정치적인 인물”이라고 ...

    한국경제 | 2016.09.29 18:0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취재수첩] 트럼프 '막말'이 무서운 이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출마 후 1년3개월 동안 사실과 다른 한국 관련 발언을 해 왔다. 발언 내용들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은 채 미국 내에 전파되면서 어느새 여론으로 굳어지고 있다. 피터 모리시 메릴랜드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지난 15일 공영 라디오방송인 NPR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다른 나라의 무역협정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보라. 그 협정은 미국에서 수십만 개의 ...

    한국경제 | 2016.09.29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