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781-80790 / 85,0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첫 TV토론 망친 트럼프…"다음 번엔 '빌의 불륜' 얘기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사진)가 “2차 TV토론회 때는 세게 나가겠다”며 ‘강공’을 예고했다. 1차 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패한 뒤 “내가 너무 느슨했다”는 자아비판과 함께 내놓은 말이다. 그는 클린턴 후보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성(性)추문을 공격 소재로 삼겠다는 발언도 했다. 미 언론은 2차 토론이 양측 간 인신공격이 난무하는 역대 최악의 진흙탕 ...

    한국경제 | 2016.09.28 18:34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한국, 부 재분배보다 '뒤처진 집단'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

    ... 기회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나 유럽에서도 불평등이 문제라고 지적하는 문제를 깊이 들어가보면 다른 요인에서 비롯된 것도 많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미국의 ‘트럼프 신드롬’을 꼽았다. 그는 “트럼프 지지자들은 미국 사회의 불평등 때문에 그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다”며 “트럼프 자체가 불평등의 표본인데 지지자들은 자신의 몫을 제대로 받지 못해서 그런 ...

    한국경제 | 2016.09.28 18:20 | 김주완

  • thumbnail
    [천자 칼럼] 사회자

    ...랑’이 국민 여흥 프로그램으로 장수하는 것도 그의 진행솜씨 덕분일 것이다. 어느새 칠순 전후인 뽀빠이 이상용이나 허참의 기다림은 언제쯤이나 햇살을 볼지…. 사회자가 중요하다. 세계인이 지켜본 클린턴과 트럼프의 불꽃튀는 TV토론도 그랬다. 사회자 레스트 홀트가 편파진행 논란을 피하려고 몸을 너무 사렸다는 평가(워싱턴포스트)도 나왔지만, 미국 대선 최초의 남녀 후보인 두 주인공의 발언권을 최대한 지켜주려 애썼다는 평가(포브스)도 있었다. 홀트는 ...

    한국경제 | 2016.09.28 17:31

  • [사설] FTA 경제효과에 대한 바보들의 계산법

    미국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미국 내 일자리를 빼앗아갔다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 주장을 반박한 보고서를 내놨다. 미 상무부의 ‘2015 수출국별 일자리 창출 기여도’에 따르면 한국은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네 번째로 많이 기여한 국가로 평가됐다. 한·미 FTA로 일자리 10만개가 날아갔다는 트럼프 주장과 달리 한국은 2009년부터 지난 7년간 미국 내 5만5000개 일자리 창출에 ...

    한국경제 | 2016.09.28 17:28

  • 디턴 교수 "한국 불평등 수준, 다른 국가보다 부정적이지 않다"

    ... "한국 젊은이는 부모 세대가 누린 기회를 충분하게 누리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디턴 교수는 "이런 문제는 재분배로 해소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미국에서 트럼프를 지지하는 사람도 불평등 해소를 위한 것이 아니라 구체적으로 자신의 몫을 제대로 받지 못하거나 뒤처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금의 불평등 문제는 분배의 문제가 아닌 공정성과 기회의 문제라고 본 것이다. ...

    연합뉴스 | 2016.09.28 15:51

  • [증시라인13] 집권에 미치는 가장 큰 요인

    ... 것이 어떤 것인지에 대한 생각입니다.일단, 1차 티비 토론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속속 나오고 있는데요, 대략 6:3 정도로 힐러리 클린턴의 우세였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아무래도 정치밥을 오래 먹은 힐러리가 주로 팩트 위주로 시종일관 트럼프를 끌고 다닐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처음부터 시행업자로서 잔뼈가 굵은 트럼프에게는 불리했던 게임이었지요.오늘 새벽 달러는 강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멕시코 페소화가 1%나 급등했다는 것은 이번 1차 티비 토론이 힐러리의 ...

    한국경제TV | 2016.09.28 14:30

  • thumbnail
    포근한 호텔침구, '트럼프홈 2주년 기념작 퍼팩트 룸세트 컬렉션 론칭

    ... 소위 말하는 ‘꿀잠’을 청할 수 있게 도와주는 일등공신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호텔침구의 경우 합성소재가 아닌 면, 솜이 아닌 구스를 사용하기 때문에 쾌적한 잠자리가 될 수 있도록 돕는다. ‘트럼프홈’의 호텔베딩 제품은 미국 최고급 호텔인 트럼프 호텔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국내에서도 신혼부부들을 비롯해 잠자리를 중요시하는 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오는 28일 CJ오쇼핑에서는 트럼프홈의...

    한국경제 | 2016.09.28 13:29

  • [증시라인11] 김동환의 시선

    ... 시선이 머무는 곳은 `TV토론회` 입니다.어제 끝난 미국 대선후보 간의 TV토론회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여론조사상 7대 3으로 압승을 거뒀습니다. 힐러리 클린턴이 역시 토론의 달인답게 거의 모든 논쟁에서 여유 있게 트럼프를 압도한 반면 도널드 트럼프는 뭐랄까, 계속 잽만 날렸다고 할까요. 대통령 후보로서 미래에 대한 비전과 자질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고 그저 힐러리의 약점을 들추는 데에만 집중하면서 힐러리가 노렸던 이른바 자질론 시비에 또 걸렸습니다.후보 ...

    한국경제TV | 2016.09.28 13:23

  • 트럼프 "몸무게 늘어난 그녀는 최악"…또 여성비하 발언

    "前미스유니버스 마차도를 '미스 돼지'로 불렀다"는 클린턴에 하루뒤 반격 마차도 "여성 혐오 대통령 원치 않아…클린턴 도울 것"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27일(현지시간) 1996년 미스 유니버스 알리시아 마차도의 몸무게를 거론하면서 '최악의 미스 유니버스'라고 말했다. 전날 첫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마차도를 돼지, 가정부로 불렀다'는 힐러리 ...

    연합뉴스 | 2016.09.28 11:37

  • thumbnail
    [초점]클린턴 對 트럼프 1라운드, 클린턴 완승…금융시장 영향은?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됐던 미국 대선 1차 TV토론이 마무리됐다. 토론 후 주요 언론들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다소 흥분하며 말실수를 반복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에 비해 관록이 묻어나온 침착함이 돋보였다는 평이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1차 TV토론 전 오차범위 내에서 경쟁했던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TV토론 후 격차를 크게 벌렸다. CNN에서는 클린턴이 대통령에 더 적합하다는 의견이 70%에 육박했고 NBC도 ...

    한국경제 | 2016.09.28 11:02 | 김아름